Tue, October 17, 2017 | 23:55
 
 
alt
Posted : 2017-09-22 17:24
Updated : 2017-09-25 13:58
 

Itaewon bar allegedly spiked foreigners' drinks in rip-off scam

In this security camera video footage, a bar employee checks an unidentified American tourist, in circle, who drank and passed out. He was later overcharged with over 17 million won. / Yonhap


By Chyung Eun-ju


Three bar owners and five employees in Seoul's Itaewon district -- a popular expat nightspot -- were booked after the owners allegedly ripped off over 25 million won ($22,000) from foreign tourists with the workers' help,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said on Thursday.

On June 30 last year, a bar owner, surnamed Lee, 42, allegedly used a foreign customer's credit card to charge him 17,048,400 won over six transactions after the man passed out at the bar. It is suspected that the customer's drink was spiked.

When the victim went back to the United States two months later, he discovered the payment and told police.

Two other bar owners, each running a different business, in January this year allegedly ripped off a German tourist, swiping his card five times to charge 7.9 million won.

Police found traces of Zolpidem, a sedative, in the German tourist's hair and suspected that the bar workers may have put the drug in drinks they served to the foreigners. But police failed to find any sedatives during a bar search.

According to police, the suspects mainly targeted foreigners who were drinking alone. The bar workers would then try to make them unconscious to steal their credit cards and swipe them multiple times, police said.

Credit card transaction records show overcharged amounts on the American tourist, left, and the German tourist. / Courtesy of Seoul Metropolitan Police


'술값 1천700만원'…만취 외국인에 술값 바가지

술에 취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1천만 원이 넘는 술값 바가지를 씌운 주점 업주와 종업원이 한꺼번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관광경찰대는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과다한 술값을 청구한 혐의(준사기)로 이 모(42) 씨와 엄 모(55·여) 씨 등 용산구 이태원 주점 3곳의 업주와 종업원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해 7월 1일 새벽 자신이 운영하는 외국인 전용 주점을 찾은 미국인 관광객 A 씨가 술을 마시고 정신을 잃자 6차례에 걸쳐 총 1천704만8천400원을 청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미국인은 이 사실을 모른 채 미국으로 돌아갔다가 두 달 뒤 신용카드 대금 청구서를 받은 후에야 피해 사실을 알게 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가 주점에 머문 시간은 1시간 40분에 불과했다.

다른 주점 업주인 엄 씨도 이웃 주점 업주와 짜고 올해 1월 7일 밤 이태원을 찾은 독일인 관광객이 정신을 잃자 5회에 걸쳐 모두 790만 원 상당의 술값 바가지를 씌웠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혼자 술을 마시다가 단시간에 의식을 잃었고 독일인의 모발에서 졸피뎀 등 수면제 성분이 검출된 점을 토대로 이들 주점에서 피해자들의 술에 약물을 탔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다만 이들 주점에 대한 압수수색에서는 졸피뎀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같은 수법으로 외국인 관광객에게 술값 바가지를 씌우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