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1-02 16:48
Updated : 2012-11-02 16:48

Park rapped for being not feminine enough

By Kang Hyun-kyung

An outspoken professor caused a stir Friday with insulting remarks over the gender of Rep. Park Geun-hy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In a radio program, Whang Sang-min, a professor of the psychology department of Yonsei University in Seoul, insisted that Park doesn't deserve to be called an advocate of women's rights because she has not played any role in improving them.

"But she is technically a woman, though, because she has a genetic female organ," the professor said.

"In Korea, women train to be mature and feminine when they get married, have babies and raise them. But this is not the case for Park as she is not married and has no children."

He said he didn't understand why Park, who is not particularly womanly, suddenly decided to play the gender card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Park has yet to react to the seemingly undeserved criticism.

Whang's controversial remarks have caused a stir online. Internet users slammed the professor for his comments. Several people tweeted that Hwang's remarks made no sense.

Blogger ktrue 536 said the Yonsei University professor insulted single women. Another, jhk080, called Whang "a pumpkin head" who doesn't deserve the title of university professor.

The remarks came days after the ruling Saenuri Party has launched a campaign for female leadership.

In a press release Friday, the Park camp touted the nation's selection of a woman president.

"Males have dominated Korean politics. This is partly responsible for prevalent corruption, bribery scandals, infighting and a lack of transparency in the political circle," it said.

"Politics have come to lose public trust as a result. The only way to regain public trust is to select a woman as president. Males tend to be result-driven and care little if the process was fair. Females are different. They do care if there have been flaws in the process."

The Park camp is pushing the candidate's gender as a strength after Kim Sung-joo, president and CEO of the luxury bag maker MCM, recommended Park make the most of her gender to beat her male rivals.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ttacked the Saenuri Party for the campaign tactic, saying Park has not represented the best interests of women and therefore doesn't deserve to lead such a campaign.

관련 한글 기사

황상민 "박근혜, 자식 안낳아 생식기만 여성" 파문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의 여성대통령론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황상민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가 한 종편방송에서 박 후보에 대해 “생식기만 여성이지 여성으로서의 역할을 한 건 (없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황 교수는 지난달 31일 채널A의 '박종진의 쾌도난마' 프로그램에 나와 “한국 사회에서 여성은 결혼하고 애를 낳고 키우면서 여성의 현상이 나타나는 것인데, 박 후보는 그런 상황이냐”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박 후보가 여성과 일치하는 범주에 있느냐, 박 후보가 결혼을 했느냐 애를 낳았느냐”고도 되물었다.

사회자가 “애를 낳아보진 않았지만 여성 본능적으로 모성애가 있는 게 아니겠느냐”고 되묻자, 황 교수는 “그래서 우리는 박 후보를 보고 공주라고 이야기하고, 지금 여왕으로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오신 거라고 보는 게 맞지, 왜 갑자기 뜬금없이 여성이 나오느냐”고도 했다.

황 교수는 이 방송에서 수차례 ‘결혼과 육아’를 경험해봐야지만 여성이라고 할 수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

그는 “여성과 남성의 차이는 생식기의 차이인가, 역할의 차이에서 나오는 것이냐”고 물었고, 이에 사회자가 “당연히 역할”이라고 답하자 “대표적인 게 뭐가 있느냐”고 질문했다.

“어머니, 누나”라는 대답이 나오자 황 교수는 “어머니는 자식을 낳아봤다는 거죠”라며 “누나는 다르다. 6살짜리 유치원생도 누나가 될 수 있다. 근데 한국사회에서 여성은 생식기가 남성과 다르게 태어났다는 의미가 아니라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런 대목은 미혼여성은 여성이 아니라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어 정치적 논란과 맞물려 성차별 문제로까지 확산될 소지가 있어 보인다.

또한 그는 “학교 다닐 때에는 여성들이 남성보다 대우받는다. 결혼해서부터 여성들이 차별받는 것”이라며 “결혼하지 않은 사람은 여성의 차별을 이야기하기가 사실은 힘들다”는 주장을 더하기도 했다.

황상민 교수의 문제의 발언 대목 전문

황상민= 여성, 남성이라고 이야기 할 때 차이는 어디서 왔는지 아는가.

사회자= 엄마가 아빠보다 성스러운 느낌이 들지 않나.

황상민= 그러면 한국사회에서 여성이기 때문에 깨끗하고 성스럽기도 하고 할 때 그 여성은 무얼 뜻할까요. 남자와 여자와 다른 생식기를 뜻하는가 역할을 뜻하는가.

사회자= 당연히 역할이다.

황상민= 대표적인 게 뭘 뜻하는가.

사회자= 어머니, 누나.

황상민= 어머니는 자식을 낳아 봤다는 것이다. 누나는 다르다. 6살짜리 유치원생도 누나가 될 수 있다. 근데 한국사회에서 여성으로 생식기가 남성과 다르게 태어났다는 의미가 아니라 역할이다. 그 역할의 대표적인 게 언제부터 나타나나. 결혼하고 애를 낳고 애를 키우고. 그렇다보니 나타나는 현상이 여성이라고 하지…. 그런데 박근혜 후보, 그 상황인가. 여성과 일치하는 범주에 있나 없나. 박 후보가 결혼했나, 애를 낳았나.
사회자=그래도 여성성을 갖고 있죠.

황상민= 그건 생식기의 문제지 여성으로서의 역할을 한 건...
사회자= 그래도 모성애가 여성으로서 있는 게 아니겠나. 본능적으로. 애를 낳아보진 않았지만.

황상민= 그래서 우리는 박 후보를 보고 공주라고 이야기하고, 지금 그분은 여왕으로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오신 거라고 보는 게 맞지 왜 갑자기 뜬금없이 여성이 나오나.

  • 1. Amputee wins body-building competition
  • 2. Woman fighter retains title in 14 seconds
  • 3. 'Dressgate' triggers uproar here as well
  • 4. Samsung Electronics to renovate design for Galaxy S6
  • 5. US takes sides with Japan on history issue
  • 6. Bridge builders cement Korea-Kuwait relations
  • 7. SKT to introduce '5G platforms' in MWC
  • 8. Mummy found inside Buddha statue
  • 9. LeBron kicked in groin during NBA match
  • 10. Samsung unveils wireless rechargeable battery
Digital News Editor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