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September 26, 2017 | 18:00
 
 
alt
Posted : 2017-09-03 16:33
Updated : 2017-09-04 11:16
 

Genesis release artist's impression of G70 sports sedan

An artist's impression of the Genesis G70 sports sedan / Courtesy of Hyundai Motor

By Jhoo Dong-chan


Hyundai Motor's luxury division Genesis has unveiled an artist's impression of the G70 sports sedan, which Hyundai Motor said is expected to be the carmaker group's fastest vehicle model

Boasting acceleration that reaches 100 kilometers per hour in 4.7 seconds, Hyundai Motor said the Genesis G70 is an elegant but dynamic mid-size luxury sedan featuring the country's largest carmaker's latest driving technologies.

"The Genesis G70 is a sports sedan in which three elements of design, driving performance and luxury achieve a perfect balance," a Genesis official said during a media preview held at the Hyundai Motor Studio in Seoul, Friday.

"The model will offer a new set of standards to compete against German premium carmakers in the mid-size luxury sedan market."

Sharing its production platform with the Kia Motors Stinger sedan, the Genesis G70 also has three engine options _ a 2.0-liter and 3.3-liter gasoline turbo engines as well as a 2.2-liter diesel engine.

Of them, the 3.3-liter gasoline engine model, which is expected to be named ‘the G70 Sports,' can reach 100 kilometers per hour in 4.7 seconds with a maximum speed of 270 kilometers per hour, even faster than its sister brand's Stinger GT sedan with 4.9 seconds acceleration. Featuring the Variable-ratio Gear Steering (VGR) and Electronic Control Suspension (ECS), the model also offers an agile steering response and optimal ride comfort.

Like the Kia Stinger sedan, the G70 is installed with the Rack-type Motor Driven Power Steering (R-MDPS) and the multi-link suspension in the rear. With its dynamic torque vectoring system and mechanical limited slip differential, the sports sedan can travel safely on wet and snowy roads.

The Genesis G70 also mounts the large-size Brembo brake system with its cooling system to sport a powerful brake performance matched with darting acceleration.

Genesis also said the model features the carmaker's latest technologies in safety.

Along with its 9-way airbag, the Genesis G70 is equipped with an active hood system, which is automatically elevated to minimize impact in the case of collisions.

It also features Hyundai Motor's latest advanced driver's assistance systems such as the Highway Driving Assistance, Driver Attention Warning and Backside Collision Warning.

The Genesis G70 sedan is priced between 37.5 million ($33,467) and 52.3 million won.

In a bid to introduce the G70 sports sedan more effectively, the carmaker is operating private showrooms in the nation's major cities like Seoul, Daegu, Incheon and Busan until Sept. 15.




제네시스 'G70' 첫선…"벤츠C·BMW3 나와라"

3.3 터보 제로백 4.7초…음성인식 내비 검색 등 갖춰

가격 3천750만~5천230만 원선…15일 출시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 벤츠 C클래스, BMW3 시리즈, 아우디 A4 등이 주요 경쟁 차종이다. C클래스와 크기는 비슷하지만 고급스럽고, BMW3 시리즈보다 주행성능이 좋다고 자신한다'

황정렬 제네시스PM센터 전무는 지난 1일 서울 논현동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열린 미디어 프리뷰(언론 사전 공개) 행사에서 신차 '제네시스 G70'을 이렇게 소개했다.

G70의 첫인상은 날렵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상징인 변형된 육각형 모양 '크레스트 그릴'이 앞면 중앙에 큼직하게 자리 잡았고, 헤드램프 형태는 기본적으로 제네시스 G80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좀 더 램프 양 끝이 치켜 올라갔다. 헤드램프 내부의 두 줄 LED 주행 등도 인상적이었다. 그릴은 철제 그물망(메쉬 패턴)으로 채워졌다.

전체적 윤곽을 보면 후드(엔진룸 덮개)가 비교적 볼록하고 두 줄 접힘선이 들어간 데다, 프런트 오버행(범퍼부터 앞바퀴까지)이 짧고 트렁크 끝단까지 약간 위로 들려 역동성이 강조됐다.

트렁크까지 완만하게 이어지는 지붕 윤곽선(루프 라인)은 기아 '스팅어'와 다소 비슷했다.

차 내부도 고급 내장재와 메탈 소재 다이얼, 퀼팅 가죽 도어 트림, 천연 나파가죽 시트 등으로 '고급' 이미지를 부각했다.

G70의 세부모델은 3.3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2.2 디젤 등 세가지다. 제네시스 브랜드로서는 처음 '디젤 엔진' 모델이 추가됐다.

특히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G70 스포츠' 별칭으로 소개되는데, 제로백(시속 100㎞ 도달 시간) 4.7초와 최대 시속 270㎞의 강력한 주행·동력 성능을 갖췄다. 전자제어 서스펜션,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R-MDPS) 등으로 부드러운 운전과 승차감에도 신경썼고,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를 적용해 눈길·빗길 등 미끄러운 길에서도 빠르고 안정적 주행이 가능하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아울러 탑승자 좌석 위치와 무게중심을 밑으로 낮춰 주행성능을 끌어 올렸고,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 시스템으로 역동적 '엔진 소리'를 구현했다.

황정렬 전무는 '미국 데스밸리와 스웨덴 북부지역에서 주행 안정성을,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핸들링(조향)과 내구성을, 유럽 알프스 경사구간에서 엔진·동력 성능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고 전했다.

G70에는 동급 최다 수준인 9개의 에어백, 보행자와 충돌할 경우 후드를 자동으로 들어올려 보행자 충격을 줄이는 액티브 후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 경고(BCW),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 안전·주행지원 기술(ADAS)도 대거 적용됐다.

이에 따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한국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 등 국내외 각종 안전도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제네시스측은 예상하고 있다.

제네시스 EQ900과 마찬가지로 운전자 키·앉은키·몸무게 등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위치를 최적 상태로 조정하는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8인치 광시야각 스크린 등 편의 사항도 두루 갖췄다.

특히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를 활용해 운전자가 목적지를 말하면 스스로 내비게이션에 목적지를 표시하는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도 눈에 띄었다.

모델별 가격대는 ▲ 가솔린 2.0 터보 3천750~4천45만원 ▲ 디젤 2.2 4천80~4천375만원 ▲ 가솔린 3.3 터보 모델 4천490~5천230만원 선이며, 오는 15일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출시에 앞서 서울에서는 1~14일, 인천·대구·부산에서는 8~15일 G70을 미리 볼 수 있는 '프라이빗 쇼룸'이 운영된다. 쇼룸 관람을 원하는 고객은 지점과 대리점의 '카마스터'에게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