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1-02 16:11
Updated : 2014-01-02 16:11

'Samsung, Apple in talks over patents'

By Kim Yoo-chul

A senior Samsung Electronics executive said Thursday the firm is holding working-level discussions with Apple to find a breakthrough in their patent disputes.

“Yes. Working-level discussions are now underway,” the top-level Samsung official said, confirming earlier reports by The Korea Times that the two firms have resumed “peace talks” to end their patent feud.

Samsung earlier agreed with Apple to submit a joint settlement proposal before January 8 to the U.S. federal Judge Lucy H. Koh, who has presided over the patent cases since 2011.

The executive said he will fly to the United States to participate in this year’s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ICES), which kicks off next week in the U.S. desert city of Las Vegas.

He, however, refused to confirm whether he will meet with Apple CEO Tim Cook to discuss the patent issue.

“I will tell you more about that litigation issue in Las Vegas,” according to the executive.

Officials at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MSIP) and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said Samsung and Apple are “narrowing their differences” over royalty payments.

“Samsung is currently in talks with Apple to sign a patent accord. The two companies are quite softening their positions on some contentious issues,” said an MSIP official.

Still, the two companies are far apart on the value each places on their patent infringement claims. Samsung’s payment to Apple was fixed at $640 million.

A new jury recently ordered Samsung to pay an additional $290 million to the iPhone maker, which is subject to the approval of the presiding judge.

Since 2011, Apple and Samsung have sued each other in the United States, Australia, Germany, Japan, Korea and the Netherlands.

Samsung has been a primary component supplier to Apple since 2007, which means the latter is paying billions of dollars each year to purchase Samsung flat-screens, application processors, DRAMs and NAND flash chips.

Apple is attempting to shift its sourcing channel to Taiwan’s TSMC to cut its heavy dependence on its Korean rival. However,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SMC will be able to meet Apple’s strict quality guidelines and requirements, industry sources say.


관련 한글 기사

삼성, “애플과 특허 협상중”

‘대타협’의 여지가 보이고 있다.

장장 2년8개월간 이어지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소송전이 막판 물밑 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 최고위 관계자는 2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그룹 신년하례회’를 마친 뒤 기자와 만나 애플과 특허 협상이 실무선에서 어느정도 까지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실무선에서 협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사는 이미 1월8일까지 합의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안을 루시 고 (Lucy H. Koh) 미국 북부지방법원 담당 판사에게 제출하기로 합의한 상태. 제출일이 다음주로 다가옴에 따라 양 사는 ‘로열티 부분’에서의 견해차를 좁히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 2014’ 기간 동안 애플 최고경영자인 팀 쿡 (Tim Cook)과 만나 특허 관련 이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 있느냐에 대한 질문에 “CES 기간중에 얘기하겠다”고 답했다.

답변 자체는 애매하지만 가능성은 열어둔 것. 스마트폰 시장 경쟁 심화로 IM부문의 마진율이 하락할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막판 물밑 협상이 속도를 내고 있는 이유는 “최고경영자가 협상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루시 고 담당 판사의 권유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식 법원 명령이 아니어서 구속력은 없지만 양 사 모두 ‘더 이상 끌어봤자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EU에 ‘앞으로 수년간 유럽시장에서 경쟁사들에 특허 관련 소송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에 서명했다. EU가 삼성전자를 반독점 혐의로 조사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미 북부지방법원에서의 최종 판결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현재 삼성에 대해서는 이미 6억4000만달러(약6800억원)의 확정 배상금과, 배심원단의 2억9000만달러(약 3080억원) 추가 배상 평결까지 모두 9억3000만달러(9880억원)에 달하는 배상액이 정해져있는 상태다. 여기에 애플은 소송배용 2200만달러(232억8000만원)까지 추가로 청구했다.

일각에서는 애플이 삼성전자와의 협상 테이블을 주도적으로 끌고 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무게 추가 기울 정도는 아니지만 애플이 삼성전자의 안방인 한국에서 또 홈그라운드인 미국에서 잇따라 승전보를 올렸기 때문. 다만 유럽에서는 양 사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거듭하고 있다.



  • 1. Bigmouth citizen angers nation with fabricated report on Sewol tragedy
  • 2. Media coverage on ship sinking has been pathetic
  • 3. 40 dead babies found in a hospital in Rio de Janeiro
  • 4. Death toll: 56
  • 5. Former diver comedian joins rescue force
  • 6. Victim's mother forgives the killer about to be executed at a scaffold
  • 7. Victimized students' school wins table tennis championship
  • 8. World's most expensive gold-plated skateboard: $15,000
  • 9. Death toll hits 25
  • 10. Uruguayan President world's poorest head of state?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