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7-25 17:33
Updated : 2013-07-25 17:33

Minister hints at penalizing NHN for unfair practices

By Kim Yoo-chul

Choi Moon-ki
Science minister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Minister Choi Moon-ki hinted at penalizing NHN, the nation’s dominant web portal that operates Naver, for its alleged unfair business practice.

But the minister stressed that the government will apply a “two-track” approach to NHN. The ministry plans to prod NHN to take measures to share growth with local suppliers, while continuing the probe into the mammoth portal.

NHN is being investigated by the anti-trust regulator over allegations that it exploited advertisers and software developers to maximize its profit and expand its market dominance. 

“The ministry will encourage NHN to pursue shared growth with other industries and companies. But we will take action after the Fair Trade Commission wrap up its probe. NHN should be punished if it were found to have done something wrong,” Choi said in a luncheon meeting with reporters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Gwacheon, south of Seoul, Thursday.

The minister pointed out that some businesses that NHN operate are against fair competition. “If NHN does something wrong, then we have to take action to force it to correct such practices.”

But Choi was cautious over stiff regulatory measures to the portal operator by saying that the ministry will continue to implement pro-business policies.

“We are trying our best not to regulate NHN too hard. Let’s see what happens,” he said.

NHN, headquartered in Bundang, Gyeonggi Province, has come under mounting criticism since last year for aggressively expanding operations into non-core businesses like real estate and wholesale markets, which lawmakers of the ruling Saenuri Party claim have driven smaller firms out of business.

The Internet giant has been trying to improve its image as a monopoly in the market by sharing returns with content developers in a more equitable way.

NHN CEO Kim Sang-hun recently said that it is mulling closing some of its non-core businesses.

“I’ve learned some insights from previous meetings with Larry Page of Google and Bill Gates. We discussed how to address key pending issues and how to develop in a positive way. We are set to announce new measures to help local content developers expand their businesses,” according to the minister.


관련 한글 기사

'NHN, 책임질 일 있으면 져야'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최근 네이버 규제 논란에 대해 '야단맞을 부분이 있다면 맞아야한다'며 '다만 미래부에서는 직접적인 규제보다는 포털과 관련 중소벤처기업과 상생협력을 강화하는데 정책의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25일 최 장관은 과천 정부청사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언급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일어난 일(독과점)에 대해 심의, 의결하고 미래부는 조치 후에 업계 상생 부분을 적극적으로 나서서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래부에서 포털사업자에 대한 직접적인 규제정책을 내놓는 것에 대해서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최 장관은 '규제가 꼭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국회에서 내놓게 될 것'이라며 '가능한 한 인터넷 규제는 작게 하고 그 규제 대신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방향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 미래부는 NHN, 다음커뮤니케이션, 구글, 카카오 등 인터넷 업체들과 '인터넷상생협의회' 첫 회의를 열였다. 인터넷 업계가 독과점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소하고 상생 협력 기반을 마련하자는 것이 회의의 주된 내용이었다.

또한 최 장관은 오는 8월말 예정된 LTE 추가 주파수 경매에 대해서도 '주파수 경매 방식에 변화는 없다'고 못 박았다.

그는 '주파수 경매 방식은 이미 결론이 났다'며 '경매 방식이 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절대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 장관은 다가올 주파수 경매를 두고 통신사업자들 간에 담합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일부분 담합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공정위에서 이미 쳐다보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주파수 대가가 엄청나게 높아져서 결국 이용자들한테 전가되지 않겠냐는 우려가 있는데 주파수 할당 대가는 8년에 걸쳐 나눠 내기 때문에 내 생각에 1년에 1000억원 수준이 될 거라고 본다'며 '현재 통신 3사가 한해 마케팅 비용으로 총 6~7조원을 쓰는데 그것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 1. 290 missing as ferry with 477 passengers sinks off south coast
  • 2. Solid S5 sales to bolster Samsung
  • 3. Nine dead, 287 missing in ferry sinking off southwestern coast
  • 4. Cannibal brothers found feasting on human head again
  • 5. 290 missing; six dead
  • 6. 'Wrong instructions increased death toll'
  • 7. Ancient historic site found in Siberia
  • 8. Scrotum jerk takes awful turn for teenager
  • 9. KBS under fire for mistranslating baby star's Japanese words
  • 10. 'Telephone Bus' a booming business in NK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