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7-25 17:30
Updated : 2013-07-25 17:30

`Samsung will continue patent war'

By Kim Yoo-chul

Florian Mueller
Samsung Electronics isn't prepared to end its ongoing patent disputes with Apple because Samsung needs a deal that will make an impact on its market share, said an influential patent expert.

Florian Mueller of FossPatents insisted that Samsung holds a lead over rivals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and that pride is the primary reason why it's difficult for the disputes to be settled.

"For Apple, a deal in which only a few dollars per device change hands wouldn't make strategic sense. It needs a deal that has an impact on market share and that's what Samsung is apparently not prepared to accept, which I understand," Mueller said in a written interview with The Korea Times, Thursday.

The patent expert said the primary obstacle to reaching a settlement is the losing party's refusal to recognize the inevitability of its defeat.

"In the Samsung-Apple case, the outcome is going to affect not only the relative competitiveness of the two largest mobile device makers in the world but also their dealings with numerous other industry players. The stakes are high," stated the German-based expert.

Mueller was recently included in the global list of 50 prominent people in intellectual property (IP) by Managing Intellectual Property, a monthly magazine published in English that specializes in IP.

The remarks came a few days after top Samsung sources said that settlement talks with Apple were being stalled, though they are now involved in negotiations for an agreement.

The sources, who are directly involved with the matter, have said the Cupertino-based Apple is "still asking too much." The iPhone maker was asking Samsung to pay $30 per phone and $40 per tablet as royalty, which Samsung said "doesn't make any sense."

Mueller said the stiff request made by Apple was because it needs a deal that will make an impact on the competitive landscape.

"It's not just about money. In a deal between Apple and HTC of Taiwan, a lot of emphasis was placed on an ‘anti-cloning provision' that would still allow Apple to sue HTC if it ‘clones' its features," he said.

According to his observation, Samsung Electronics and Apple might enter a comprehensive cross-licensing deal but "at some point." He expects that chances are low that Apple will ask Samsung to put in place what it referred to as an ‘anti-cloning' provision.

"It's unlikely that Apple wouldn't insist on the kind of ‘anti cloning' provision it got HTC to accept. Samsung may be reluctant to accept such a clause, for strategic reasons and as a matter of pride," he said in the interview.

"The impact of all that these parties have won against each other so far is rather limited. Samsung's bet on standard-essential patents may now look more promising in light of the recent ITC ruling," he added.

Muller said that Apple is being hesitant after its previous request to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USITC) to delay an actual sales ban on some of its products on its home soil was denied. After a 60-day presidential review, U.S. President Barack Obama will decide and the order will come on Aug. 4.

"Obama should simply let Samsung's import ban take effect instead of using presidential powers to overturn the USITC decision. It hasn't happened in several decades," he answered.

"There's one thing that I believe Apple wants to have resolved in court before any deal — its entitlement to injunctions in U.S. federal court," according to the expert.

He stressed that the ongoing appeal, which will be heard by the Federal Circuit in a couple of weeks, should be a "huge strategic battle," as this is not because of the patents at issue in the first Apple-Samsung case but because of the wider ramifications of whether or not Apple can win a U.S., sales bans.

관련 한글 기사

'美, 애플 판금 조치 수용해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ITC)가 일부 애플 기기들의 미국내 판매를 금지하는 최종 판결이 8월4일로 예정된 가운데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ITC의 판결을 뒤집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25일 포스 페이턴츠 (FossPatents) 운영자인 독일의 지적재산권 전문가인 플로리안 뮬러 (Florian Mueller)는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ITC의 결정을 존중해 이를 뒤집지 말고 삼성전자의 특허를 침해한 일부 애플 제품의 미국 판매 금지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뮬러는 “ITC가 최종 결정한 것을 미국 대통령이 뒤집은 전례는 지난 십수년간 없었다”면서 “애플 역시 삼성전자와의 화해 이전에 이 특허 공방을 법적으로 매듭지으려 하기 때문에 굳이 미국 대통령까지 나서 물리적으로 힘을 행사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애플 제품을 미국에서 판매금지 시킬 수 있는 국제무역위원회(ITC) 판결을 얻어냈다. ITC 판결 효력은 이변이 없는 한 8월4일(현지시각)부터 발생한다. 미국 대통령은 ITC의 결정을 뒤집을 수 있는 권한이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애플과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다.

그러나 삼성 최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협상은 난항을 겪고 있다. 여전히 애플이 삼성전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의 로열티를 넘어선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시장 1위인 삼성전자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 다는 것.

뮬러 역시 “삼성전자는 시장 점유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딜을 원하기 때문에 애플과 특허전쟁을 끝낼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1위 업체인 삼성전자가 자존심을 포기하면서까지 애플과 특허 분쟁을 섣불리 끝내려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애플 역시도 돈 몇푼이 아니라 자신들의 시장 점유율에 영향을 줄 수 있을 만큼의 조건을 삼성전자로부터 얻어내려 하기 때문에 타결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결국 어느 한쪽에 불리한 쪽으로 협상이 타결 될 경우 이 특허전쟁에서 패배했다는 사실이 큰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양측이 인정할 수 있는 분쟁 타결의 조건을 찾는 과정이 어렵다는 것이다.

뮬러는 “양 사간의 분쟁의 결과는 비단 그들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여타의 다른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에게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견을 좁히는데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여전히 삼성전자 스마트폰 1대당 30달러, 태블릿 1대당 40달러의 특허 사용료를 요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뮬러는 “애플이 대만의 HTC와 협의한 것 처럼 삼성전자에 ‘모방 금지 조항’을 요구할 수 없을 것”이라며 “누차 강조하지만 자존심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애플은 HTC와 분쟁을 끝내면서 소위 ‘반-모방 금지 (anti-cloning provision)’을 집어넣었다. HTC가 애플 아이폰과 유사한 기능이 들어가 있는 제품을 만들 경우 애플은 추가로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는 조항이다.

그는 삼성전자가 주장하는 표준특허들이 ITC의 평결에서 보여지듯 삼성전자 고유의 특허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애플은 특허 침해.비침해 여부만 따지는 연방항소법원에서 이 같은 삼성전자의 주장을 뒤집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측했다.

애플의 이 같은 카드도 결국 ‘전략적’이라는 것이다.

뮬러는 “중요한 것은 애플 제품이 미국에서 팔릴수 없기 때문에 애플도 전략적으로 연방항소법원에서 이 같은 부분을 집중 부각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 판매금지를 앞두고 있는 애플의 제품은 AT&T에 공급하는 ▲아이폰3G ▲아이폰3GS ▲아이폰4 ▲아이패드1 ▲아이패드2다. 이중 아이폰4와 아이패드2가 실질적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제품이다.

애플은 신제품을 내놓으면 전작을 보급형으로 푼다. 아이폰4와 아이패드2는 보급형이다. 올해 신제품은 9월 공개 예정이다. 늦어도 10월이면 아이폰4와 아이패드2는 제품군에서 빠질 수 있다.

ITC는 이와는 별도로 8월 1일 삼성전자의 애플 특허 침해 건에 대해 최종판결 한다. 업계에서는 애플에 그랬듯 삼성에게도 똑같이 수입금지 조치를 내릴 가능성이 좀 더 크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 1. Google Street View catches woman's breast, company gets sued
  • 2. Naked woman exorcises baby in snowy cold
  • 3. Jose Canseco accidentally shoots off his own finger
  • 4. Hands full? Don't worry - this shoe 'ties' itself
  • 5. Court upholds ruling in NK defector rape case
  • 6. North Korean defector makes BBC's 100 Women list
  • 7. 'Psy weeps at late singer's funeral'
  • 8. Gang member charged for abusing mentally disabled neighbors
  • 9. Seoul wants Asia's UN Office in DMZ
  • 10. Catcalling video draws attention to sexual harassmen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