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7-09 16:59
Updated : 2013-07-09 16:59

SK hynix to battle with patent trolls

By Kim Yoo-chul

Min Kyung-hyun
SK hynix is willing to sign cross-licensing deals with competitors in order to minimize legal patent disputes and focus more on business, according to the head of the company's legal department.

However, he added that the firm is ready to battle with any patent trolls that file lawsuits for any opportunistic purposes.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Times, Monday, Min Kyung-hyun, head of the firm's intellectual property division, said that SK hynix was open to such deals to limit legal disputes.

"Because we are the company that has fewer products but with mass-manufacturing capabilities, we can be affected by litigation issues. Licensing is a good way to limit this," he said.

The interview was conducted a few days after the chipmaking affiliate of SK Group signed a cross-licensing deal with Samsung Electronics. Under the agreement, SK can access Samsung's memory chip patents, while Samsung uses SK hynix's patents. Min said the agreement was "no surprise."

"We are not fully satisfied and I think Samsung also has something to say. The deal needs to be understood as condition wise. Top management at both companies believed the settlement was the right thing from the big picture," said the executive.

Because SK hynix believes the home ground of patent trolls is the United States, the company is closely monitoring their moves by consulting with lawyers and conducting its own analysis.

The Korean firm has also been active in fine-tuning strategies to combat patent claim abuse over next-generation chips.

Interested parties are preparing to defend patents of next-generation chips. SK hynix is one of them as the chipmaker recently joined forces with IBM and Hewlett-Packard to develop next-generation chips.

"Patent trolling will definitely come," said the executive.


He said money is the top consideration in licensing; however, he designated the settlement as an action to "purchase peace."

Min, who is also the vice president of its corporate center, said that the company saw a steep rise in various patterns of litigation issues claimed by patent trolls.

"SK hynix is one of the few survivors in the industry, meaning that it's inevitable for us to face off against patent trolls. Ironically, the industry's new paradigm urges us to prepare better for patent disputes," said Min.

The memory chip industry is posed to emerge into a low-growth but highly-concentrated, rational and value-creating industry following decades of value destruction, bankruptcies and exits.

In conventional DRAM chips to be used in traditional computing devices, a new order now prevails with three players controlling the market, SK hynix, Samsung and Micron Technology.


"In the Rambus case, the fight was very tough to handle as the dispute started more than a decade ago and continued even during the industry's restructuring. The litigation burdened us. But SK hynix learned something. We are responding to issues case-by-case as litigation-related issues are hard to anticipate. I can say patents are a kind of art," Min said.

Last month, SK hynix settled with Rambus to end the patent fight for $240 million. Rambus is considered a patent troll as it has no intention of selling its product or services.

Patent trolling involves acquiring patents from parties who hold intellectual licensing rights but do not intend to ever produce a product or provide a service covered by the patent.


"SK hynix respects the decision by a U.S. judge. We know the U.S. legal system and acknowledged all possible risks. The licensing deal was one rational option for us. There will be no further legal troubles with Rambus," Min said.

The executive stressed other SK Group affiliates are asking the chip-making unit to share know-how and experience to better prepare for upcoming legal disputes. "As SK hynix earns profits overseas, we've been consistent in strengthening patent portfolios. The key point is how to hedge risks and to minimize damages from litigation," said Min, who is also an attorney at law in New York.


관련 한글 기사

[단독] SK하이닉스, "특허 협상에 적극 나설 것"

삼성 크로스라이센싱 “적당히 덜 아쉬운 선에서 조건 맞아”
차세대 메모리 특허 분쟁도 적극 대비

세계 2위 메모리 반도체 제조업체인 SK하이닉스가 특허교차협상인 “크로스라이센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계가 치킨게임을 겪으면서 2~3개 메이저 플레이어로 재편됐고 이에 따라 소위 ‘특허 괴물 (patent troll)’들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대응을 통해 회사의 지적재산권을 지켜나가겠다는 의지다.

9일 민경현 SK하이닉스 특허그룹장 (상무)는 코리아타임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SK하이닉스는 소품종 대량생산 구조를 가지고 있는 업체이기 때문에 외부의 특허 괴물이나 특허 분쟁에 노출되어 있다”며 “특허 분쟁에 휩싸이게 되면 부정적인 영향이 크기 때문에 리스크 헷지 측면에서 특허 라이센싱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업계의 특허소송은 승패에 따라 수천억 원에서 수조 원의 손해배상금과 로열티가 오고간다.

그는 “특허 라이센싱은 라이센싱을 맺은 회사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가져오겠다는 개념은 아니고 사업하면서 법률적 리스크가 될 수 있는 상황을 사전에 예방하자는 취지”라며 “특허 분쟁의 경우 예전처럼 규정화된 해결절차가 확립되지 않았기 때문에 모든 전략을 통해 능동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특허 라이센싱은 제조업을 영위하는 업체들끼리 맺는 경우가 많다. 하이닉스는 이미 미국의 칩 설계회사인 램버스와 도시바, 샌디스크, 삼성전자와 특허 공유를 통해 자사의 특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삼성전자와의 ‘특허 동맹’ 뒷 이야기도 공개했다.

민 그룹장은 “삼성전자와는 특별한 내용이 없고 국내 업체들끼리 하지 않았던 행위를 한 것 뿐 크로스라이센싱은 관행이다”라며 “양사가 우호적으로 협상을 하자 해서 결론을 내렸고 우리도 우리대로 아쉬운 부분이 있고 삼성전자도 삼성전자 대로 아쉬운점이 있겠지만 적당히 덜 아쉬운 선에서 조건 wise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즉 양사 최고위층이 큰 틀에서 협력하는 것이 더 현명하다는 판단을 내렸다는 것이다.

향후 반도체 업체에서 나타날 수 있는 특허 분쟁 유형에 대해서 민 그룹장은 고개를 가로저으며 “예측할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가지고 있는 데이터에 따라서 특허 분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의사결정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또 메모리 업계가 구조적으로 변화한 것도 특허 분쟁의 형태가 다양하고 복잡해지고 예측 불가능한 측면이 많아졌다는 것이 민 그룹장의 분석이다.

그는 “딱 부러진 정도나 왕도가 없고 결국 본질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사실은 각 사안별로 적절한 대응방안을 찾는게 좋다”며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내공을 키우는 것이 중요한데 결국 특허 라이센싱은 전문성, 지식, 경험 그리고 전략적 마인드들이 어우러진 하나의 예술행위”라고 강조했다.

차세대 메모리 개발과 관련한 특허 전략에 대해서는 “아직 예단할 수 없지만 차세대 메모리도 시장이 성숙하면 특허 분쟁이 많아질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여러가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 상무는 특허 라이센싱 협상시 재무적인 사안이 가장 우선한다고 밝혔다.

그는 “라이선스는 결국 평화를 얼마나 단단하고 공고하게 사느냐의 문제”라며 “그렇지만 재무적인 부분 외에도 비 재무적인 부분 역시 신중하게 고려해야 할 대상”이라고 말했다. 즉, 재무적으로 판단할 수 없는 추상적인 조건에 대한 협상이 더 어렵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SK그룹 편입 이후 높아진 특허 그룹의 위상에 대해서 그는 “메모리라는 사업 자체가 특허 분쟁이 많이 일어나는 법이고 또 하이닉스의 경우 해외 사업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룹 경영진도 특허의 중요성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며 “SK인수 이후에 SK 있는 사람들이 계열사인 하이닉스를 보면서 특허가 중요하구나 그런 인식들이 높아졌고 또 SK그룹 전반적으로 특허 포트폴리오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인력 비중에 대해서는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인력 중 많은 수가 ‘특허괴물’의 본산지인 미국에서 관련 움직임에 대해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1. Korean women hate “it's going to be OK” sex talk
  • 2. 'Insane' video of cobras surrounding baby goes viral
  • 3. Pair arrested for having sex on beach
  • 4. Yoo's body shrouded in mystery
  • 5. Nike founder's daughter-in-law arrested on student sex suspicions
  • 6. North Korea liable for supporting rocket attacks on Israel: US court
  • 7. Man jumps from moving car to escape girlfriend
  • 8. Court upholds 20 years' jail for hoops star who killed sister-in-law
  • 9. Lee Yoon-ji to marry dentist in September
  • 10. Singer, actress Yoo dies of cancer at 41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