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7-03 16:25
Updated : 2013-07-03 16:25

Samsung, SK hynix sign patent license deal

By Kim Yoo-chul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have signed an agreement to share patents for chipmaking technologies for five years.

"The agreement is significant as the deal will help Samsung focus on developing advanced chip technologies," Samsung said.

The two firms will have full access to each other's patents. Samsung and SK hynix have 102,995 and 21,422 chipmaking patents, respectively.

The SK Group affiliate said the deal will help the world's second-biggest chipmaker avoid "unnecessary patent disputes" with Samsung.

The agreement includes a license to all semiconductors for payments of certain amounts for the next five years, said a source familiar with the issue, asking not to be named.

Samsung plans to improve its strength in profitable chips such as mobile DRAMs as it is cutting reliance on conventional memory chips.

"Samsung is now more focused on profitability in the chip business and this agreement will lead to a better environment in memory chips and help us to speed up our development of our lucrative non-memory chips," said a researcher at one of Samsung's chip facilities.

On the other hand, SK hynix seeks to learn and acquire Samsung's know-how in mobile DRAMs and NAND flash chips. SK hynix is trying hard to ship more logic chips to leading smartphone makers in China such as Huawei.

"The conventional memory chip industry is undergoing unprecedented structural changes. Consolidation and increasing barriers to entry, combined with escalating technological uncertainty and reduced demand elasticity pave the way to a new memory paradigm that no longer rewards aggressive investment," said Mark C. Newman, a senior analyst at Sanford C. Bernstein in Hong Kong.

"Samsung's strategic motivation has fundamentally changed. As industry matures, chip manufacturers need to consider returns more than growth. Falling chip prices only benefit Samsung's handset and tablet rivals," said Newman in a note to its premium clients.


관련 한글 기사

삼성, 하이닉스와 '반도체 동맹’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전격적으로 손을 잡았다. 하이닉스의 모바일 디램을 삼성전자가 쓰는 것과 같은 미시적인 부분이 아니라 전체 특허를 공유하는 크로스 라이선스다.

3일, 삼성전자는 보도자료를 내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특허 분쟁을 사전에 방지하고 기술 개발에 매진하기 위해 SK하이닉스와 특허 공유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역시 “신기술 개발에 매진하겠다”며 환영했다. 양사는 특허 기간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계약 기간을 최소 5년 이상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35.4%, SK하이닉스는 16.6%의 점유율을 차지한 메모리 부문 세계 1ㆍ2위 업체다. 업계에서는 양사가 특허 방어력을 한층 강화하면서 반도체 시장의 주도권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0만2995건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30~40%가 반도체 관련 특허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닉스는 2만1422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두 회사가 특허 제휴 협상을 시작한 게 약 3년 전'이라며 “앞으로도 필요하면 국내. 국외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특허 공유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경쟁사끼리 핵심 자산인 특허 분야에서 손을 잡은 것은 무엇보다 ‘특허 괴물’의 공세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과 SK하이닉스는 각종 특허분쟁에 시달려왔다. 특히 램버스, 인텔렉추얼벤처스의 소송 공세는 이들 업체의 골치 아픈 고민거리였다. 삼성전자는 인텔렉추얼벤처스와 특허 교차 협상을 통해 분쟁을 매듭지었고 램버스와도 9억달러의 로열티를 지급하는 선에서 분쟁을 차단했다. 하이닉스 역시 램버스와 약 3천억원 규모의 라이센싱을 통해 10년여간 지속되어 왔던 특허 분쟁을 매듭지었다.




  • 1. Hidden washroom cameras 'may have filmed hundreds of women'
  • 2. Suzy victim of sex offense - or is it an illusion?
  • 3. Stalker gets 35 years' jail for murdering his teacher
  • 4. Police taser Hawaiian mayoral candidate
  • 5. Reality star wants tougher 'revenge porn' laws
  • 6. Russia reconnected with gecko sex satellite
  • 7. Stimuli send KOSPI to eight-month high
  • 8. Hotter summers can lead to 10,000 more deaths through 2020
  • 9. Fifty NK students from elite school die in bus plunge
  • 10. Today's elections too close to call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