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5-12 16:32
Updated : 2013-05-12 16:32

Samsung unveils core 5G technology

Samsung Electronics employees try out its new data transmission echnology in a 5G network environment at a lab in Suwon, Gyeonggi Province, Sunday. Courtesy of Samsung Electronics

By Cho Mu-hyun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Sunday that it has developed technology that allows data transmission on fifth-generation (5G) networks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The world's largest electronics maker by revenue said that its new wireless technology successfully sent and received data at a two-kilometer distance at a download speed of 1 gigabyte per second at 28 gigahertz wavelength, by which users can download an entire movie in less than a second.

The company plans to commercialize the 5G networks by 2020 and expects its most recent achievement to speed up an international standardization for the next-generation wireless system.

It also emphasized that this is the world's first successful data transmission at super high frequency. Super high frequency refers to a waveband of over 6 gigahertz which allows heavier transfers compared to lower frequencies.

Samsung said it is most likely that 5G networks will likely use super high frequencies due to the current shortages coupled with the need to achieve faster transmissions.

3G networks are currently the most widely used systems globally, with an ongoing migration towards 4G, or long-term evolution (LTE) networks. LTE network boasts a download speed of 100 megabyte per second, and there are currently over 20 million LTE users in Korea.

Samsung's early announcement of its 5G technology is seen as an attempt to cement its reputation as a forceful network equipment maker. The technology giant is currently competing with Swedish company Ericsson and Cisco of the U.S. in network equipment business.

The global competition to commercialize 5G networks is intensifying following China's formation of the IMT-2020 Promotion Group, charged with the task of facilitating the development of the new network. The European Union has also announced that it will invest the equivalent of 72 billion won this year on the wireless system.

Ericsson and NTT Docomo of Japan and China's Huawei have all previously revealed test results for 5G development.

The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held a conference in January to discuss what bandwidth to standardize for the next-generation network.

관련 한글 기사

삼성전자, 5세대 이동통신 핵심기술 세계 최초 개발

초고화질 영화파일 1초내 전송가능...2020년 상용화 목표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환경에서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5G는 최대 속도가 수십Gbps(초당 기가비트)에 이르러 현재의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의 75Mbps(초당 메가비트)보다 수백 배 빠른 차세대 통신망이다.

이를 이용하면 초고화질 영화 파일을 1초 이내에 전송할 수 있고, 데이터양이 큰 3차원(3D) 영화·게임을 전송하는 데도 문제가 없다.

삼성전자는 28㎓의 초고주파 대역에서 1Gbps(초당 기가비트) 이상의 전송속도와 최대 2㎞에 이르는 전송 거리를 달성한 기술을 개발·시연하는 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5G는 이동통신용 주파수 자원의 고갈 문제를 해결하고 지금보다 빠른 속도를 구현하기 위해 현재 이동통신용으로 쓰는 수백㎒∼수㎓ 대역보다 높은 대역을 쓴다.

그러나 6㎓ 이상 초고주파를 이용해 기가급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기술은 지금까지 어디서도 개발하지 못했다. 초고주파는 파장이 짧아 전파 손실이 크고 전파의 전달거리도 짧아지는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64개 안테나 소자를 활용한 적응배열 송수신 기술로 이 난제를 해결했다. 사람의 귀 역할을 하는 안테나 소자 64개가 사용자 단말기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인지해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이 기술을 포함한 5G 이동통신의 핵심 기술을 본격적으로 연구·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이번 기술 개발로 세계 각국의 5G 이동통신 연구가 활성화해 5G 관련 국제표준 작업과 서비스 상용화도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중국은 2월 5G 연구를 위해 정부 주도의 'IMT-2020 프로모션 그룹'을 결성했고 유럽연합(EU) 집행부도 2020년 서비스 상용화를 목표로 5천만 유로(약 720억원)을 투자하기로 하는 등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선점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 1. Singer Chae Yeon not shy about claiming No. 2 spot in China
  • 2. 'Don't Jerk and Drive' campaign withdrawn
  • 3. Is singer Lee Jin-ah really this good?
  • 4. Safety woes to shut down Lotte for now
  • 5. Teen gunned down over new coat
  • 6. Korean Air may halt NY flights
  • 7. After MMA loss, Song Ga-yeon's camp gets feisty
  • 8. Prosecutors quiz Heather Cho
  • 9. Ssangyong Motor shuns ex-workers
  • 10. 'Nut rage' hurts Cho's Olympic leadership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