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5-22 16:40
Updated : 2013-05-22 16:40

Samsung to purchase 10% stake in Pantech

By Kim Yoo-chul

Park Byeong-yeop
Pantech Vice Chairman

Samsung Electronics, the world's largest smartphone maker, said Wednesday that it will invest 53 billion won or some $48 million to acquire a 10 percent stake in Pantech, Korea's number three mobile phone manufacturer.

"Samsung Electronics accepted Pantech Vice Chairman Park Byeong-yeop's business proposal," said a spokesman for Samsung Electronics.

The investment will make Samsung Electronics Pantech's third-largest shareholder behind Qualcomm with 11.96 percent and the Korea Development Bank with 11.81 percent.

The spokesman said the deal aims to protect Samsung's clients for components.

Pantech is buying semiconductors, displays and other components for use in its popular Vega-branded smartphones from Samsung's key affiliates including Samsung SDI and Samsung Electronics.

Last year, Pantech bought 235 billion won worth of Samsung parts. Over the last five years, the purchases reached 811 billion won, according to officials from Samsung and Pantech.

The deal comes while Samsung is increasing its spending on balanced growth with local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 (SMEs) in accordance with President Park Geun-hye's drive for a "creative economy."

"Our vice chairman Park told shareholders that he will bring between 100 billion won and 200 billion won as new investment. With the Samsung investment, Pantech will expand its business territories to overseas markets," said Pantech.

While Pantech is recognized in Korea, where its sales trail only local rivals Samsung and LG, the firm has yet to achieve success overseas.

However, at this year's Mobile World Congress event in Spain, it caught the attention of the media with its Android-powered Vega 6 ― the world's largest full-HD smartphone, while its budget range including the Discover, available for $50 on contract in the US ― has received positive reviews.

"For fair competition and to create a healthy business eco-system, it's believed that Pantech should survive in the market and we think Samsung made the right decision," said an official at Samsung.

Samsung will just be a strategic investor and won't participate in Pantech's management.

Last year, Pantech reported 2.23 trillion won in revenue with an operating loss of 77 billion won.

"The money that comes from Samsung will be used to boost our brand awareness. Pantech is a small player. But we will remain a good challenger with competitive manufacturing technology," said a Pantech spokesman.

The Pantech deal follows Samsung's decision to invest in Sharp of Japan in March. Samsung acquired a 3.08 percent stake in Sharp for $112 million, allowing Samsung greater access to Sharp's TV-making patents.



관련 한글 기사

삼성, 팬택 3대 주주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팬택 지분 10%를 샀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퀄컴, 산업은행에 이어 팬택의 3번째 대주주가 됐다.

팬택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삼성전자로부터 팬택의 총 발행주식 10%(5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는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액면가 500원의 팬택 보통주를 주당 1000원에 인수한다. 총 5300만주로 530억원 규모다. 납입일은 오는 6월10일 신주 교부 예정일은 오는 6월19일이다.

팬택은 이로써 안정적인 운영자금을 확보하며 경영 안정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 삼성전자의 투자로 향후 채권단 등에서의 추가적인 투자 가능성도 높아지게 됐다.

삼성전자가 휴대전화 사업부문에서 경쟁관계에 있는 팬택에 투자를 하게 된 것은 국내 IT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팬택의 안정적인 경영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박 부회장 특유의 저돌적이고 과감한 승부수가 또 한 번 빛을 발휘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번 투자는 박 부 회장이 삼성전자에 요청에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 팬택이 최근 5년간 삼성전자(6174억원), 삼성전기(1065억원), 삼성SDI(877억원) 등 3개 삼성 계열사에서 총 8116억원의 부품을 구매한 주요 거래선이라는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박 부회장이 삼성전자로부터 ‘통 큰’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향후 추가 투자 유치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는 지난 3월 말 주주총회에서 “목숨을 걸고서라도 1000억~2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브랜드 가치와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와 팬택은 휴대폰 분야 경쟁자다. 경쟁사간 투자는 국내외적으로 이례적 일이다. 삼성전자와 팬택은 휴대폰에서 경쟁을 하고 있지만 팬택이 위협적 존재는 아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 세계에 작년 휴대폰과 스마트폰을 각각 3억9650만대와 2억1300만대를 공급했다. 팬택은 같은 기간 휴대폰과 스마트폰을 각각 1380만대와 780만대를 출고했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투자 건과 관련해 '거래선 보호 차원의 지분 투자로,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팬택은 최근 5년 동안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 계열사와 부품 거래 규모를 꾸준히 늘려 왔다. 지난해 팬택이 삼성으로부터 구매한 부품의 총 금액은 약 2천3백억원대로 5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 1. Jennifer Aniston wears inflatable bra to poke fun at Kim Kardashian
  • 2. Man flashes dragon tattoos, ditches hospital bill
  • 3. Finance minister hints at easing layoff rules
  • 4. Kim Jong-un's sister emerges as key figure in N. Korea
  • 5. Passengers help free frozen plane
  • 6. Harvard Crimson gets 1st Korean-American president
  • 7. Ewha University aims high on healthcare
  • 8. One-legged fighter joins the big leagues
  • 9. Drenched! Education chief gets unexpected shower
  • 10. Samsung sells four non-core affiliates to Hanwha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