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5-13 17:00
Updated : 2013-05-13 17:00

Samsung to launch 'tech' foundation

Rhee In-yong, Samsung Group's chief communications officer, talks to reporters at a press conference about the corporation's plan to establish
"Samsung Future Technology Foundation" to bolster balanced growth with local SMEs at its main Seoul office in Seocho-dong, southern Seoul, Monday.
/ Yonhap
By Kim Yoo-chul

Samsung Group, the nation's most-powerful conglomerate, said Monday it will invest a total of 1.5 trillion won ($1.34 billion) over the next 10 years to establish a new foundation to help Korea develop patents in next-generation technologies.

The group said the Samsung Future Technology Foundation will focus on developing materials-, hardware-, and industry convergence-related techs.

"Developers will completely own patents. Samsung will just focus on supporting technicians and researchers to yield visible profits," said Rhee In-yong, chief communications officer at Samsung, in a briefing to reporters at its main office in Seocho, southern Seoul, Monday.

Samsung plans to spend 300 billion won as seed money to set up the foundation. From 2013 to 2017, the conglomerate will invest 750 billion won to be followed by an additional 750 billion won investment by 2022.

Rhee stressed that the foundation's investment will depend on the nature of business projects. There will be no barriers on business proposals," he said.

The announcement comes after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yun-hee told President Park Geun-hye during her visit to the United States last week that Samsung generally agreed with the government's ongoing initiatives to achieve a "creative economy."

The company said Lee stressed the new policy initiative is designed to boost the Korean economy and promised the president to try his best to bring returns to match up with the initiatives.

Park is driving the initiatives to create new business opportunities and jobs by combining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 (ICT) with other sectors of the economy.

Samsung is the first among local industrial titans to announce details of plans in accordance with this policy goal.

"The foundation will pick up more local small- and medium-enterprises (SMEs), which have patents but some financial problems. Qualified local researchers will get a chance to collaborate with the world's renowned scholars for future projects," said the Samsung president.

Rhee told reporters more investment will be allocated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Korea's future materials as a strategy to cut the country's heavy reliance on other countries for such resources.

"Securing the competitiveness of future materials is strongly recommended in order to maintain Korea's current leverage in hardware-related technologies. Korea is relying more on future materials to be used in future technologies," Rhee said.

Samsung pays billion of dollars in return for using patents in semiconductors, displays and other software, although the company is the world's biggest manufacturer of smartphones, televisions and supplier of chips and flat-screens.


관련 한글 기사

삼성, '창조경제’에 화답

삼성그룹이 박근혜 정부의 정책 기조인 ‘창조경제’에 적극 화답하고 있다. 

삼성그룹은 창의적인 국가 미래과학기술 육성을 위해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을 설립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삼성은 올해부터 10년간 이 재단에 총 1조5000억원을 출연키로 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은 ▲과학기술의 근본인 기초과학 분야 ▲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소재기술과 ▲부가가치 창출이 큰 ICT 융합형 창의 과제 3대 미래기술 육성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한다.

이인용 삼성그룹 사장은 “삼성그룹의 투자와는 별개의 활동”이라며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과 연계한 미래기술 육성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삼성그룹의 이 같은 발표를 ‘박근혜 정부와 코드 맞추기’라고 해석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에 이어 재계 맏형 격인 삼성그룹도 `통 큰 선물’을 내놓음에 따라 SK그룹, LG그룹등 재계 순위 5위권 그룹들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재단은 3대 미래기술 분야에 집중한다. 우선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물리와 화학, 생명과학, 수학 등 4개 기초과학 연구를 중장기 관점에서 지원한다. 형식과 절차에 구애받지 않는 파격적 지원으로 미래 노벨과학상 수상요건을 조성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또 2000년 이후 두세 명의 노벨과학상 공동 수상자 비율이 90% 이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 국내 우수 연구진이 세계 석학들과 글로벌 공동연구를 할 수 있는 기반 구축작업도 병행하기로 했다. 1단계로 5년간 2500억원을 투입해 100~200개의 도적적인 과제를 선발해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전 산업분야에 걸쳐 기존의 틀을 뛰어넘는 독창적 소재 기술의 발굴 및 설계부터 가공까지 전 가치사슬의 연구와 상용화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새로운 조성 및 구조 연구가 필요한 신물질이나 학계에 보고가 됐지만 과학적 규명이 부족해 상용화가 어려운 물질 등 국가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수 있는 독창적 소재 연구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예를 들어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의 이론적 한계 용량을 뛰어넘는 새로운 물질연구에 대한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다면 적극 지원한다는 것이다.

창조경제 사회를 실현시킬 핵심 수단인 정보통신기술(ICT)에 대한 창의과제 지원도 있다.

▲ICT를 활용한 교육, 교통, 에너지, 환경 관련 혁신적인 연구 ▲ 모바일 헬스케어를 비롯한 라이프케어 연구 ▲이와 관련된 다양한 빅 데이터 분석, 감성 연구 및 인문 사회과학과의 융합연구 등을 시작으로 향후 분야에 제한없이 지원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창의 과제의 특성상 동일 주제이거나 유사 아이디어일지라도 복수 과제를 지원함으로써 경쟁을 유도할 예정이다. 지원대상 과제의 유형은 요소기술 및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중소형 과제부터 종합적인 시스템, 솔루션, 플랫폼 등의 중대형 과제까지 다양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을 위해 연구자에게 최대한 자율권 또한 부여한다. 실패를 감수할 수 있는 운영체계를 갖춰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이 사장은 “이번 재단을 통한 연구성과물은 삼성이 아닌 개별 연구자가 소유하도록 했다. 삼성의 직접 투자가 아니다. 이 때문에 삼성이 성과물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추후 별도의 계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