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4-01 17:05
Updated : 2013-04-01 17:05

SK Planet unveils infotainment platform

Models pose with SK Planet's in-house car infotainment platform — SKVIP — during the Seoul Motor Show at KINTEX in Goyang, Gyeonggi Province, Monday. / Courtesy of SK Planet

By Kim Yoo-chul

SK Planet unveiled its SK Vehicle Infotainment Platform (SKVIP), Monday, a new service allowing smartphone users to take advantage of a customized solution for their devices while driving.

The service includes the 3D T-Map mobile navigation solution; MelOn, a digital music service offering online, unlimited music downloads and streaming; and photo-sharing and eco-driving solutions, according to the company.

''Amid the growing convergence of technologies, SK Planet has been consistent in developing various embedded solutions. SK Planet is the only provider that offers both entertainment content and location-based service-driven software,'' said Lee Ho-yeon, a company spokeswoman, Monday.

Lee said the company identified car infotainment systems as one of its next cash-generators and stressed the firm plans to expand its alliance with major auto manufacturers to grow its infotainment business.

SK teamed up with Renault Samsung to demonstrate its ''Smart CONNECT'' service, which SK officials say is a customized solution for Renault Samsung.

The platform is currently being exhibited at the Seoul Motor Show at KINTEX in Goyang, Gyeonggi Province, which will run through April 7.

''We will expand our base for the car infotainment system with wider collaboration with leading automakers, and we also plan to develop solutions that fit with electric vehicles as a mid-term strategy,'' said the spokeswoman.



관련 한글 기사

SK플래닛, 차량용 플랫폼 공개

SK플래닛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플랫폼인 `SKVIP`를 1일 공개했다.

`SKVIP(SK Vehicle Infotainment Platform)`는 모바일과 자동차를 결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차량에 별도의 통신 모뎀 장착 없이도 고객의 스마트폰 테더링 기능을 이용한 커넥티드(Connected) 환경을 제공해 운전자의 스마트폰이 자동차의 모바일 통신과 컨텐츠 수급의 허브 역할까지 담당한다. 

SK플래닛은 이번 SKVIP가 완성 형태에 가까운 모델이라고 설명한다. T맵과 멜론 뿐 아니라 스마트폰에 담긴 콘텐츠 중 음악과 사진도 화면에 띄울 수 있게 됐다.

동영상 콘텐츠는 기술적으로 어렵진 않지만 안전 문제 때문에 지금은 도입되지 않았다. 주행중 동영상을 보는 것 자체가 위험하고 또한 국내는 법 규제로 동영상, 방송 등의 경우는 차량이 주행하면 화면이 꺼지도록 돼 있다.

이후 나올 제품은 차량 뒷자리에 달린 디스플레이로 영상을 전송하는 것을 검토중이다.

에코드라이빙은 운전 습관을 분석해 연료 소비를 효율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다. 실제 차량을 통해 주행거리와 연료 소비량을 체크하는 것은 아니고 주행경로, 거리, 시간 그리고 급출발과 급가속 등의 정보를 취합하고 분석해 결과를 뽑아내는 것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경우 T맵에도 적용돼 있다.

SK플래닛 관계자는 '에코드라이빙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는 연비와 운전 습관을 스마트폰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 '같은 차종의 운전자 간 운행기록을 보면서 올바른 운전 습관도 기를 수 있다'고 말했다.

SK플래닛은 `SKVIP` 서비스를 P2C(Phone to Car) 형태의 서비스와 결합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해 자동차 제조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SKVIP는 르노삼성의 SM5에 ‘스마트커넥트’라는 이름으로 우선 서비스된다. SK플래닛은 이 외에도 직접 차량 운전자가 SK플래닛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화면을 외부 화면에 미러링해주는 티맵미러링을 애프터마켓용 상품으로 내놓기도 했다.




  • 1. Viral 'wiggle' dance hits Korea
  • 2. Hikes in cigarette prices, residential, auto taxes to hurt poor
  • 3. Asiad to begin without residents' enthusiasm
  • 4. More singles look to dating apps during Chuseok
  • 5. U.S. man caught trying to swim to N. Korea
  • 6. Job recruiters look at resume photo first
  • 7. 'Breast-enhancement' supplements seized
  • 8. James Bond devices pale next to old CIA gear
  • 9. TV stations battle to land Seo Tae-ji interview
  • 10. Park rejects Sewol families' demand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