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3-12 17:02
Updated : 2013-03-12 17:02

Samsung mano-a-mano with Apple

By Kim Yoo-chul

A teaser advertisement for the Galaxy S4 due to be unveiled in New York, Thursday.
Samsung Electronics will unveil its latest smartphone, the Galaxy S4, in New York tomorrow.

The launch comes as competition between Samsung and Apple escalates with the latter's iPhone 5 recently regaining its leadership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over the former's Galaxy S3.

Insiders said the Korean firm strategically chosen the Radio City Music Hall for the unveiling venue.

''Since New York is nicknamed the Big Apple, which is also the symbol and heart of the United States, Samsung picked that city for the event,'' one said.

''We are highly positive that the new Galaxy will receive a favorable response from consumers and markets. By releasing the S4 on Apple's home-turf, Samsung wants to show we can effectively manage our smartphone business even in the United States,'' said another insider, familiar with the matter.

The firm's confidence is based on the new phone's faster evolution in hardware specifications and improvements in look and feel of the surface screen.

To cope with increased consumer demand for faster data processing, the new Galaxy will be powered by the in-house Exynos Octa-core processors, making the S4 theoretically twice as fast as the S3, which uses quad-core processors.

The display size is expected to be enlarged to 5 inches, while the storage capacity will be expanded to 2 gigabytes (GB).

''These wow factors will draw attention. If we can beat Apple on its home turf, then we will be seen as the real global leader in smartphones by consumers,'' said the insider.

In the United States, Apple had a 36.3 percent market share as of the end of December, ahead of Samsung's 21 percent, according to data from market research firm ComScore.

Although Samsung is widening its lead over Apple in terms of global market share, sales of the Galaxy S3 dipped in the fourth quarter of 2012. Samsung sold 15.4 million Galaxy S3s globally, compared to Apple's 27.4 million iPhone 5s, data from Strategy Analytics (SA) said.

The Korean firm expects to make a comeback once it releases the S4, aiming at 100 million in sales. Insiders say the company is preparing to ship around 10 million phones every month.

''The new Galaxy is ahead of Apple's upcoming iPhone slated for the latter half. First come and you get more share. The real game with Apple will start with the unveiling of the S4,'' said a senior executive at a local supplier for Samsung, by telephone.

''Apple is somewhat losing its creativeness and revolutionary features. That's why its stock is falling. In contrast, Samsung is regarded as the firm that has been pursuing evolution and sells competitive products with better pricing based on a huge advantage in manufacturing,'' he said.

In the meantime, a final decision by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USITC) on Samsung's patent-infringement case against Apple will come Thursday. The agency must decide whether Apple infringed on four Samsung patents.



관련 한글 기사

갤럭시 S4, 혁신 보다는 진화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S4가 오는 14일 출시된다. 애플의 텃밭인 미국에서 그것도 미국의 심장인 뉴욕에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013에서 갤럭시S4를 처음 언급했고 그 직후 업계 관계자들에게 행사 초청장을 보냈다. 초청장에 따르면 갤럭시 S4는 `화이트데이’ 인 14일 미국 뉴욕 라디오시티 뮤직홀에서 데뷔한다.

지난해 9월 코리아타임즈가 5인치 화면을 채택한 갤럭시S4가 MWC에서 출시될 것이라고 단독보도한 직후 삼성측은 ``왜 이런 보도가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트위터를 통해 개발 사실을 부인했다. CNN등 유력 외신들이 인용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되자 갤럭시 S3 판매에 지장을 줄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

삼성은 MWC에서 갤럭시 S4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이 행사에서 주요 이통사 파트너들에게 이미 갤럭시 S4를 뿌렸다.

갤럭시S4는 삼성전자의 가장 진화된 핸드폰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핸드폰 교체주기가 빨라지는 데다 출시 주기도 짧아지고 있어 삼성전자는 이 같은 시장 트렌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진화에 초점을 맞췄다.  

설왕설래가 많지만 4.99인치 풀 HD화면과 자사의 엑시노스 옥타코어 탑재가 유력하다. 다만 모바일어플리케이션의 경우 시장 특성에 따라 쿼드 코어를 탑재할 가능성도 크다. 갤럭시 S3의 경우도 출시 국가에 따라 프로세서가 달랐다.

카메라 성능은 1천3백만 화소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갤럭시 S4의 특징중 가장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바로 진화된 UX(사용자 경험)이다. 헬스 케어 기능 탑재가 유력하다. 하드웨어 측면에서는 애플의 아이폰에 비해 비교 우위가 있기 때문에 사용자 경험을 강조해 삼성 핸드폰이 창조적인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제대로 알리겠다는 전략이다.

전작인 갤럭시 S 1,2,3가 삼성전자 휴대폰 사업의 도약을 이끌었다면 갤럭시 S4는 세계 1위 핸드폰 업체로써 회사의 역량을 제대로 가늠해 볼 수 있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시장 반응은 호의적이다. 영국의 주요 일간지인 가디언 (The Guardian)은 ``삼성 갤럭시 S4가 아이폰을 제껴버릴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삼성이 애플을 제대로 위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

삼성은 이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체 판매량으로는 1위를 기록하며 다른 제조사를 앞지르고 있다. 그러나 고급(하이엔드)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현재까지 애플을 뛰어넘지 못하고 있다. 평균판매가격 (ASP)도 애플의 아이폰에 비해 여전히 낮다.  

가디언은 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해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 시리즈가 현재 애플의 아이폰을 따라잡고 있고, 올해 1위 자리를 탈취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피터 마이섹 제프리 애널리스트는 갤럭시 S4가 출시 9개월만에 1억 대 판매고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플의 아이폰4S는 지난해 12월 말까지 1억1000만 대를 출하했으며 15개월이 걸렸다.

 




  • 1. 'Naked' cycling uniforms go viral
  • 2. New boxer-briefs 'protect men from cell-phone radiation'
  • 3. Incheon Asiad starts with gala show
  • 4. Chinese beggar spotted in huge cash pile
  • 5. Crohn's disease increases among young Koreans
  • 6. Tenacious D to hit Seoul
  • 7. Story of mother's love captures nation
  • 8. Korea plunges in FIFA Rankings
  • 9. Athletes to compete for national prestige
  • 10. S. Korea wins cycling gold in men's team sprint, silver in women's team sprin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