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2-04 16:20
Updated : 2013-02-04 16:20

Samsung, LG to end display patent battle

By Kim Yoo-chul

CEOs of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have agreed to end their battle over patents. The truce comes through the mediation of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Samsung and LG reached a broad consensus to end the ongoing legal battle. Working-level discussions aimed at signing a peace treaty will start very soon,'' said Kim Jae-hong, a ministry official after a three-way meeting.

''We will go one step further,'' said Samsung Display CEO Kim Ki-nam in a separate meeting with reporters.

''The general mood for the luncheon meeting was good. After having discussions, we will decide whether or not to pay for using some of Samsung's in-house patents,'' said LG CEO Han Sang-beom.

Peace between the two would mean that Samsung will sign a cross-licensing deal with LG over several key display-making patents. If this happens, it will be the first time that the rivals will use each other's patents for strategic reasons.

The latest move to seek a compromise comes after Korea's leadership in the global display-making industry is increasingly being challenged by Japanese and Chinese rivals in the race for organic light-emitting diode (OLED) screens, which are the next-generation displays that will eventually replace the industry's current mainstream LCD panels.

Samsung Display initially started the legal battle after it sued some LG Display technicians over their alleged involvement in stealing its in-house OLED technology.

LG countersued Samsung claiming there were seven violations of its OLED patents. LG is seeking a complete sales ban on Samsung's five devices including the Galaxy S3, Galaxy Note and some other strategic products.

Samsung hit back in November last year when the company filed another lawsuit against LG. According to legal papers, Samsung requested LG Display to completely nullify the patents in question, claiming that they lacked innovation.

관련 한글 기사

삼성, 디스플레이 소송 취하하나

`의미없는 싸움'으로 변질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간 특허 분쟁이 어이없게도 정부의 중재에 `힘입어' 화해로 마무리 될 가능성이 커졌다.

4일, 지식경제부의 요청에 따라 김기남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과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만나 최근 특허 분쟁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만남을 주재한 김재홍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장은 약 1시간 정도 이어진 양사간의 오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화해라는) 원칙적인 방향에선 삼성과 LG 모두 의견을 같이 했다''며 ``앞으로 세부적인 내용에서 실무진간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도 지경부와 그 궤적을 같이 하기로 했다. 원칙적으로 화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것.

김기남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큰 방향에서 차근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고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은 “분위기가 좋았고 세부적인 부분은 실무자협의를 통해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양사 대표는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조만간 양사 임원진이 만나 원만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김 실장은 ``그룹 차원에서 디스플레이 특허소송 문제를 해결하는데 의견이 모아졌기 때문에 이날 자리가 마련된 것”이라며 “세부적인 내용에서 실무진간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이번 문제에 적극 나선 것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에 중국과 일본 등이 바짝 추격하는 시장 상황에서 국내 업체 간 소송은 국가적 손실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시작은 삼성디스플레이가 먼저 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2월, LG디스플레이의 전.현직 개발자들이 자사 고유의 OLED 기술을 훔쳐갔다며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삼성디스플레이가 LG의 기술을 무단으로 도용했다며 삼성전자의 갤럭시s3등의 영구판매금지를 요청했다.

이후 소송이 LCD 특허 침해 까지 확대되면서 싸움은 진흙탕이 됐고 팔짱끼고 한 걸음 물러섰던 지경부가 양 사 수뇌부를 한차례씩 만나면서 화해의 전기가 마련됐다.

그러나 양 측은 즉각적인 소송 취소 여부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현재 진행 중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 사용금지 가처분 신청, 특허침해금지소송, 특허무효심판 소송 등 소송의 취하 여부에 대해선 즉답을 피한 것이다.

삼성과 LG 양사는 LCD와 OLED 디스플레이 특허를 두고 현재 4건의 소송을 진행 중이다.



  • 1. Woman hides on roof from intruder
  • 2. Naked Gangnam woman fuels 'false rumors'
  • 3. Restaurant added opium to noodles
  • 4. Giant human pyramids in Japan raise concerns
  • 5. Monster truck loses control, kills three
  • 6. Police spot 'ghost' on premises
  • 7. NASA finds perfectly-shaped ball on Mars
  • 8. NK rules out talks with S. Korea, US
  • 9. 'Kimchi helped me win the gold'
  • 10. Boys wear skirts to help transgender frien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