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1-15 15:33
Updated : 2013-01-15 15:33

Senkaku dispute spreading from China, Japan to U.S.



In the disputed territory of Senkaku Islands, an American plane reportedly approached the airspace and Chinese aircraft pursued the U.S. plane, the Sankei newspaper of Japan reported.

This gave the signal that the dispute is perhaps spreading into a three-nation affair.

According to the report, the Chinese military launched an emergency flight in pursuit of an American submarine P-3C and a U.S . Air Force C-130.

The report said the Chinese air force was pursuing the American plane despite the apparent fact that it was flying airspace just between China and Japan.

The Chinese air force has been gathering flight information over the Senkaku Islands for quite some time but this has strengthened after Xi Jinping became leader of the Chinese government at the end of last year.

The development follows a decision by the United States to deploy nine F-22 Stealth fighter planes in the Gadena Air Force Base in Okinawa with three additional units on the way.

관련 한글 기사

中 전투기, 미군기 쫓아 일촉즉발 사태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빚는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ㆍ釣魚島) 주변 동중국해에서 10일 중국 전투기가 미군기를 집요하게 추적하는 일촉즉발의 사태가 빚어졌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중일 간 마찰이 미국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군은 10일 동중국해 상공에 전투기를 긴급 발진, 미 해군 P-3C 잠수함 초계기와 미 공군 C-130 수송기를 한동안 뒤쫓았다.

당시 미군기는 일본이 설정한 중일 중간선 부근을 비행하고 있었다. 이날 출격한 중국 전투기는 젠(殲)-10과 젠-7로 추정된다. 신문은 '중국 전투기가 당시 미 해군 전자정찰기 EP-3를 뒤쫓았다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지난해 9월 일본이 센카쿠 일대 3개 섬을 국유화한 이후 군용기 윈(運)-8을 부근에 보내 정보를 수집해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 집권 후에는 정찰비행과 전투기 발진 등 대응단계를 높이고 있다. 특히 9일 일본 정부가 중국 군용기 등의 센카쿠 접근에 대한 대책으로 경고 사격 등 대응조치 강화를 검토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후 중국은 더욱 강경노선을 펴고 있다.

10일 중국 전투기가 미군기의 뒤를 쫓고 일부 전투기는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에 진입, 항공자위대 소속 전투기가 긴급 발진한 것도 강경대응을 통해 미국과 일본의 반응을 엿보기 위한 전략이라는 것이다.

중국 인민해방군 총참모부는 이와 관련, '2013년 전군 군사훈련 지시'에서 '전군과 무장경찰은 평소 전쟁능력을 키워 일단 전쟁을 하면 반드시 승리하는 실력을 배양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군사훈련을 진행하라'고 지시했다고 신화통신이 14일 전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일본은 센카쿠 열도 주변에 전투기를 전진 배치하고 있다. 미군은 14일부터 4개월 일정으로 오키나와(沖繩)현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에 F-22 스텔스 전투기 9대를 배치했으며, 앞으로 3대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일본 방위성은 오키나와현 나하(那覇) 기지에 배치된 F-15 전투기를 센카쿠 열도에 더 가까운 오키나와현 미야코지마(宮古島)시 시모지시마(下地島) 공항에 상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는 미일 양국과 중국간 동중국해 공방이 중일 양국에서 미중일 3국 문제로 확산되는 '새로운 단계에 진입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일본은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군사력을 확장하는 것에 대비해 이 일대 4개국 일본 하와이 호주 인도를 잇는 '안보 다이아몬드'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13일 외무장관 회담 차 호주를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장관은 자위대와 호주군 간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통해 양국간 군사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 1. Google Street View catches woman's breast, company gets sued
  • 2. Naked woman exorcises baby in snowy cold
  • 3. Jose Canseco accidentally shoots off his own finger
  • 4. Court upholds ruling in NK defector rape case
  • 5. Hands full? Don't worry - this shoe 'ties' itself
  • 6. 'Psy weeps at late singer's funeral'
  • 7. North Korean defector makes BBC's 100 Women list
  • 8. Gang member charged for abusing mentally disabled neighbors
  • 9. Catcalling video draws attention to sexual harassment
  • 10. Seoul wants Asia's UN Office in DMZ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