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2-23 16:23
Updated : 2012-12-23 16:23

Samsung aims to sell 510 million phones

By Kim Yoo-chul, Cho Mu-hyun

GUMI, North Gyeongsang Province - Samsung Electronics, one half of the global duopoly on smartphones, claims 2013 will be the year when it separates itself from bitter rival Apple.

The Korean technology giant is the world's largest maker of mobile phones and aims to ship a record 510 million handsets next year.

That would be a 20 percent increase from the estimated 420 million devices this year, according to sources from the company and its suppliers. It shipped around 288 million handsets through the first nine months of the year and is expecting a global Christmas bump.

''Of the 510 million handsets it plans to sell, 390 million are slated as smartphones and 120 million, feature and budget phones,'' according to an executive from one of Samsung's key suppliers.

Aside of its Galaxy smartphones and tablets, which have emerged as the main competitors to Apple's iPhones and iPads, Samsung is planning to release a lineup of devices powered by Microsoft's Windows 8 mobile operating system. It will also push products that support TIZEN software, which Samsung jointly developed with semiconductor rival Intel.

''There are some possibilities that smartphone demand will slow in general. But we are seeing new demand for devices using Long Term Evolution (LTE),'' said Kim Hyun-joon, an executive at Samsung's telecommunications division.

Another source said that Samsung expects to manufacture 240 million devices at its Vietnamese factory, 170 million in China and 20 million in India to complement the 40 million to be produced in its Korean factory in Gumi, North Gyeongsang Province.

In order to effectively save costs on manufacturing, logistics and delivery time, Samsung will spend $2.2 billion on its handset factories in the Vietnamese towns of Bac Ninh and Thai Nguyen by 2020 to boost output.

''By offering better pricing to consumers in developing nations, we will find new growth. This will also enable consumers in developed nations like North America and Europe to buy our LTE devices at more affordable prices,'' said a Samsung official.

The plan contrasts a previous outlook by leading market researcher Gartner, that predicted the Korean firm to sell between 250 million and 300 million smartphones next year. In 2011, Samsung sold 97.4 million smartphones, up from 23.9 million and 0.6 million in 2010 and 2009, respectively.

Analysis from HIS iSuppli, another research firm, noted that Samsung is set to seize the global mobile handset market's top ranking this year, ending the 14-year reign of Nokia.

The report projects Samsung will account for 29 percent of worldwide mobile shipments, up from 24 percent in 2011, while Nokia's share will drop to 24 percent, down from 30 percent last year.

''Samsung's proven ability to quickly produce and replace a wide range of handsets aimed at several different markets contrasts with Nokia's struggles and Apple's difficulties that are mainly related to parts sourcing problems,'' said Hwang Min-seong, an analyst at Samsung Securities.

Hwang expects Samsung's handset division to raise its profit to 21 trillion won next year from an expected 19 trillion won this year.



관련 한글 기사

삼성, 내년 휴대폰 5억1천만대 도전

삼성전자가 내년 전체 핸드폰 판매 목표를 5억1천만대로 잡았다. 올해 예상되는 4억2천만대 보다 무려 20%이상 늘어난 매우 공격적인 목표다.

내년이 노키아가 2007년에 그랬던 것처럼 삼성전자 핸드폰 사업부의 최대 활황이 예상되는 만큼 연간 5억대이상 판매해 독보적인 휴대폰 1위 기업이 되겠다는 전략이다. 또 벌어들인 수익으로 자체 플랫폼 육성에도 박차를 가한다.   

23일 삼성전자 구미 핸드폰 공장 협력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회사는 내년에 최대 3억9천만대의 스마트폰 생산계획을 포함 총 5억1천만대 규모의 판매 목표를 내부적으로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률이 10% 안팎으로 다소 저하되는 조짐에도 연간 20% 이상 성장을 목표로 잡아 애플과의 격차를 더욱 벌리고 무섭게 따라오는 중국 저가 스마트폰 업체인 ZTE와 화웨이를 효율적으로 견제하겠다는 것. 

회사는 이를 위해 북미 및 유럽시장에는 롱텀에볼루션 (LTE) 기술을 기본으로 장착한 LTE폰 판매에 주력하고 중국, 인도, 중남미 및 그 밖의 성장 시장에는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을 강화한다. 

한 협력사 관계자는 ``내년에 갤럭시 S4와 갤럭시노트 3등 전략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될 계획이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8 운영체제를 쓰는 아티브 S와 인텔과 협력한 타이젠 소프트웨어를 채용한 바다폰이 본격 출시될 예정’’이라며 ``지역별로 특화된 제품을 적시에 출시해 휴대폰 1위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는 내부적으로 5인치 이상 7인치 이하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꾸준할 것으로 보고 배터리 성능을 높이고 두께를 줄인 얇은 디자인의 스마트폰을 내놓기로 했다. 갤럭시노트 3가 6.3인치로 커지고 중.저가형 모델인 5인치 스마트폰 `갤럭시 그랜드’를 출시하기로 결정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 주요 생산기지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베트남 박린성과 타이 누젠 지역에 총 22억달러를 투자, 베트남 현지 생산 캐파를 최대 2억4천만대까지 증설한다. 중국과 인도는 각각 1억7천만대와 2천만대 수준까지 생산량을 늘리고 구미는 플래그쉽 위주로 연간 생산량 4천만대 안팎을 유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체 휴대폰 생산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7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 관계자는 이어 ``LTE 기술이 확산되면서 전세계 LTE폰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삼성전자의 지배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중국, 미국, 유럽 중심으로 LTE 세 확산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들 지역 주요 통신 사업자들과 이미 공고한 전략적인 협업관계를 구축한 삼성전자는 가격 경쟁력 있는 모델의 빠른 출시로 시장 수요에 충분히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장 점유율 유지를 위한 가격 싸움으로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이 관계자는 ``LTE 핸드폰의 경우 평균판매단가가 높기 때문에 전반적인 수익성이 크게 악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시장 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SA)는 2013년 글로벌 LTE폰 출하량이 올해 LTE폰 출하량 9090만대의 3배에 달하는 2억7500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SA는 ``4G(4세대)는 모든 통신 사업자와 서비스 개발자, 기기 제조사에 있어 중요한 시장이므로 내년은 4G의 시대가 될 것’’이라며 ``시장 성장은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이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LTE 성장을 이끌 나라로는 미국, 영국, 일본, 중국, 한국을 꼽았다. 이들 나라의 통신사인 버라이즌, 에브리딩 에브리웨어, NTT도코모 등이 LTE 네트워크를 공격적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새로 LTE를 도입하는 국가들도 LTE 확산을 이끌 예정이다. 

지난 3분기 전세계 LTE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40%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아이폰5를 내놓은 애플이 26.7%였다. 그 뒤를 LG전자 9.1%, 모토로라 6.7%, 팬택 5.8% 등이 차지했다.




  • 1. Beauty contestant runs off with pricy tiara
  • 2. Brazil's 'woman-town' calls for single guys
  • 3. Teen catches largemouth bass from sewer
  • 4. Short men less prone to divorce: study
  • 5. Woman learns that she married brother
  • 6. One-fifth of women 'stalk' ex-lovers on Internet: survey
  • 7. Samsung, LG ready to display future of electronics
  • 8. Korea top choice for US missile shield
  • 9. Reason I married my husband…'I was blinded by love'
  • 10. NO END IN SIGHT: Korea's household debt dilemma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