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2-03 17:36
Updated : 2012-12-03 17:36

Did Jobs steal?

This is the first in a series of articles ahead of the Dec. 6 hearing on the Samsung-Apple patent legal battle to be presided over by U.S. Federal Judge Lucy Koh. ― ED.

By Kim Yoo-chul

Christopher J. Sprigman
Apple started as a ferocious copycat but now it is an industrial leader, it calls everyone else imitators in order to maintain its position, according to a U.S. patent expert.

''Apple is now blasting Samsung as a copycat. But from its beginning, Apple was an active copier itself,'' said Christopher Jon Sprigman,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Virginia School of Law. The interview was conducted by email.

''In a 1994 interview, the late Apple founder invoked Picasso's alleged dictum that 'good artists copy, great artists steal,'" Sprigman said, also quoting the late Steve Jobs who said, "We have always been shameless about stealing great ideas."

U.S. Federal Judge Lucy Koh will rule on a jury verdict ordering Samsung to pay $1.05 billion in damages for violating Apple patents in a Dec. 6 hearing.

The judge may alter the sum or, as Samsung hopes, order a new trial over jury foreman Velvin Hogan's alleged misconduct.

Sprigman continued: ''On a visit in 1979 to the Xerox research center in Palo Alto, California, the late Jobs became fascinated with a Xerox prototype computer that used a mouse and screen icons. Jobs took ideas he'd seen at Xerox, refined them and made them central features of the Macintosh. The freedom to copy built Apple and gave us the great products we enjoy today.''

On a question of a terminal disclaimer recently filed by Apple Sprigman said, "Also, Apple is trying to moot Samsung's motion to the court to have the second patent declared invalid. But despite what Apple has done, I don't think the motion should be mooted. It's likely that some part of the jury's damage award was attributable to the second of the two identical design patents.''

''Samsung had asked that the jury specify in its verdict what portion of damages should be assigned to each patent, but the court refused the request. Which means that there is now at least a possibility that the damages calculation might need to be thrown out and done over with a new jury,'' the professor continued.

Sprigman previously served as an appellate counsel in the Antitrust Division of the United States Department of Justice (USDOJ), where he worked on Microsoft-related disputes.

The professor's main focus is on how legal rules affect innovation and the deployment of new technologies.

Apple has recently agreed to limit the term of one of the patents involved in the $1.05 billion August jury verdict against Samsung in California.

According to the agreement, Apple has limited the term of patent D'677 _ a patent that 12 different Samsung phones were found to infringe on.

Sprigman said Apple wants to put a so-called ''patent tax'' on Google's Android operating system. ''The patent disputes between Samsung and Apple are part of a broader struggle between Apple and Google for dominance.''

The professor's view is in line with many other patent experts who say consumers would have to pay more for tablets, smartphones and other mobile devices. Simply put, this is a big Apple tax.

Samsung is asking for a new trial, still insisting that Apple is hurting innovation by other companies, while the iPhone maker still wants Koh to order a complete sales ban on some Samsung products as the Cupertino-based firm believes its biggest parts client willfully infringed on some of its patents.

''Apple is fighting Samsung because the Android-based phones sold by Samsung and others such as Taiwan's HTC are beating Apple's iPhone in the marketplace. Almost 75 percent of smartphones sold globally are now Android-base,'' the co-author of ''The Knockoff Economy; How Imitation sparks Innovation'' answered.

''Patent lawsuits are a competitive tool ― a way to win in court instead of in the marketplace,'' the professor said.



관련 한글 기사

美, '캘리포니아 평결 뒤집어야’

* 애플은 태초부터 모방꾼
* 특허분쟁은 법정에서 이기는 경쟁력 있는 도구
* 애플, `애플 세금’ 노려


``애플이 삼성전자를 모방꾼 (copycat)이라며 맹렬히 비난하고 있지만 솔직히 얘기하면 태초부터 애플 스스로가 모방에 매우 적극적이었다’’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이 오는 6일 (현지시각) 삼성전자와 애플이 상호 제기한 특허 침해 소송에 대한 최종 심리를 내릴 예정인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 특허 분쟁을 담당했던 미국 특허 전문가가 지난 8월 나온 배심원 평결이 뒤집힐 필요가 있다고 말해 주목된다.

美 버지니아대학교 (University of Virginia) 법대 교수인 크리스토퍼 스프리그만 (Christopher Jon Sprigman)은 3일 코리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주장하며 ``삼성전자가 지난 8월 배심원 평결 당시 각 특허 별로 쟁점사항을 좁혀서 손해배상 규모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기각됐는데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최소한 평결 결과가 뒤집혀지거나 또는 새롭게 재판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스프리그만 교수는 이어 ``타계한 애플의 공동 창업자 스티브 잡스는 지난 1994년 인터뷰에서 `좋은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훔친다’는 피카소의 말을 인용하면서 `우리는 훌륭한 아이디어를 훔치는 것을 부끄러워한 적이 없다’고 말했던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애플에 직격탄을 날렸다.

스프리그만 교수는 미국 법무부 산하 반독점 분과에서 마이크로소프트社가 벌였던 특허 분쟁을 담당한 바 있다.

한편 최근 애플은 지난 8월 10억5천만달러 배심 평결을 이끌어낸 핵심 디자인 특허 유효기간을 단축하는 데 동의했다. 애플이 미국 특허청에 12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침해한 것으로 인정된 677특허의 유효기간을 단축하는 `권리포기 (terminal disclaimer)’를 공식 요청했다.

말하자면 677 특허는 삼성전자와 애플간의 소송의 핵심 쟁점이었던 직사각형에 둥근 모서리를 가진 아이폰에 관한 내용이다. 삼성전자는 평결 직후 677 특허는 `이중 특허 (double patenting)’ 라며 이 특허의 원천 무효를 주장했다. 또 다른 디자인 특허인 087과 유사하다는 것.

평결 결과가 무효 처리되고, 새롭게 재판을 시작할 필요가 있다는 스프리그만 교수의 주장에도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배심원 평결이 완전히 뒤집혀힐 가능성을 여전히 낮게 보고 있다. 배심원 제도의 필요성과 유효성에 대해 여전히 논란이 많으나 이 제도는 미국 사법 체계를 떠받드는 근간이기 때문.

스프리그만 교수는 ``그러나 애플이 이중 특허 논란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음에도 평결 당시 677 특허의 유효성을 이끌어냈다는 것은 법적으로 분명히 문제가 있다’’며 ``어찌됐든 이중 특허는 논란의 대상이 되지 않으며 배심원들도 이중 특허에 대해 중복 배상 결정을 내렸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애플의 이중성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어 ``古 스티브 잡스가 지난 1979년 캘리포니아 팔로 알토 (Palo Alto) 소재의 제록스 연구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당시 이 회사가 디자인한 컴퓨터의 마우스와 화면 아이콘에 대해 감명받았고 결국 잡스는 제록스가 개발한 이 독창성을 적절히 변형해 매킨토시에 이를 적용했다’’며 ``다른 회사의 이 같은 독창성을 베낄 수 있는 자유가 있었기 때문에 애플은 우리가 현재 쓰고 있는 그들의 위대한 제품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고 조롱했다.

제록스의 획기적인 기술과 독창성을 훔쳐 성공한 기업이 애플이라는 것.

애플이 삼성전자와 법적 다툼을 지속하는 이유에 대해서 그는 ``결국 구글과 애플간의 싸움으로 봐야 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애플은 소위 `애플 세’를 노리고 있고 특허 분쟁은 시장에서의 경쟁을 통한 발전 보다 법정에서 승리를 거머쥘 수 있는 경쟁력 있는 도구’’라고 답했다.

스프리그만 교수는 ``나가떨어진 경제, 어떻게 모방이 혁신을 이끌었나’’의 공동 저자이기도 하다.

한편 6일 열릴 심리가 곧 최종 판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루시 고 판사가 이끄는 재판부는 아직 최종 판결 일정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통상 최종 심리 후 1개월 이내에 판결을 낸다. 늦어도 내년 1월6일에는 최종 판결이 나온다는 뜻.

다만 최종 판결이 난다고 해도 두 회사간 법정 다툼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결과에 상관없이 두 회사 모두 항소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



  • 1. Lesbians have more orgasms than straight women: study
  • 2. Morgue worker confesses to having sex with corpses
  • 3. Woman convinces herself to be lesbian after husband goes through sex change
  • 4. Pageant contestant disqualified for skimpy bikini
  • 5. Car crash kills three relatives of pope
  • 6. Croc named Michael Jackson killed Fisherman
  • 7. Teenager jailed for raping 91-year-old woman
  • 8. Singer, rapper admit their dating
  • 9. Army pledges zero tolerance against hazing
  • 10. World's most expensive apartment boasts rooftop waterslid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