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9-02 18:09
Updated :  

Patent war pushes Samsung's innovation


By Kim Yoo-chul

The patent dispute with rival Apple has strengthened Samsung Electronics’ innovation drive, according to industry experts and Samsung officials.

``Although U.S. federal Judge Lucy Koh is not likely to overturn the jury verdict awarding Apple $1 billion in damages, Samsung is changing already and will change more,’’ said Song Jong-ho, a senior analyst at KDB Daewoo Securities, Sunday.

Song said,” Samsung has diversified its product lineup like a 4.8-inch Galaxy S3 smartphone and the 5.5-inch Note 2,” explaining that Apple is heavily dependent upon its 4-inch iPhone.’’

The Korean firm is challenging Apple with its advanced fourth-generation (4G) long-term evolution (LTE) technology.

Samsung also unveiled its next-generation Galaxy Note 2 that shows major improvements from surface design to specifications.

The iPhone 4S has been out for about a year in contrast to a series of new products by Samsung. Apple could unveil its latest iPhone next week but has not announced its release date.

Top Samsung officials are also talking about a change that may have been triggered by its fight with Apple.

Yoon Boo-keun, the president of Samsung’s consumer electronics division told Korean media recently: “Becoming a software-driven company is the main initiative. We will raise the quality of our products and services by pressing further for software, design and solutions.”

Yoon is close to Samsung Corporate Strategy Office Head Choi Gee-sung.

Samsung spokesman Lee Seung-joon declined to elaborate about the senior executive’s remarks.

The unveiling event for the Note 2 started with the idea that ``what you will see here is pure innovation,’’ according to company officials and experts.

The Note 2 has a bigger screen and significantly improved picture quality. But the major striking feature is that it comes with the S-Pen.

The feature responds to a minute variation in pressure and almost feels like a pencil.

``This is the stylus that’s going to be the standard accessory for upcoming devices from Samsung,’’ said Lee.

With the Note 2, which runs on the updated Android 4.1 Jelly Bean software, Samsung is set to make more Windows 8-based Web-connected devices.

``Apple’s recent victory could be short-lived as our new updated devices will make us much stronger in market share and offer more options to consumers,’’ said another Samsung executive.

The firm has also found a chance to replace some Apple patents as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KIPO) said a ``circle-to-zoom’’ patent was already valid.

The development of the patent was aimed at beating the shackles of Apple’s ``multitouch’’ and ``zoom’’ features, patent holder Moon Joon-hee reportedly said.

When a user draws a circle with a finger or digital pen, content inside a device’s screen can be enlarged. A picture can be made smaller by going clockwise. The size gets bigger, when going counter-clockwise, KIPO said.

The verdict in California said that Samsung copied Apple’s patents for its ``scroll function,’’ ``multitouch,’’ ``zoom,’’ and ``navigate’’ features, as well as some of its design patents. The jury ruled in favor of Samsung in one instance, ruling Apple infringed on Samsung’s ``bounce back.’’

Samsung declined to comment on whether the company intends to use the circle-to-zoom patent in its upcoming Galaxy line.

관련 한글 기사

삼성,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혁신 지속할 것’

애플과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서의 지속적인 혁신을 다짐하고 나섰다. 이미 하드웨어 혁신으로는 애플에 훨씬 앞서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혁신(innovation)과 진전(improvement)은 엄연한 단어적 차이가 있지만 `변화하는 삼성전자’에 시장은 일단 긍정적이다. 최근 공개된 갤럭시노트2에 대한 외신들의 반응도 대체로 호의적이다.

갤럭시노트2는 지난 해 출시된 갤럭시노트에 비해 여러 면에서 진일보했다. 일단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5.5인치로 갤럭시노트(5.3인치)보다 약간 커졌다. 그러나 디스플레이는 RGB(적.녹.청)방식의 HD슈퍼아몰레드를 탑재해 펜타일 방식을 사용한 갤럭시노트 보다 가독성과 선명성을 높였다.

화면은 커졌지만 두께는 9.4㎜로 갤럭시노트의 9.65㎜보다 얇아졌다.때문에 외형은 더 세련되고 한손에 들기에 그립감도 좋아졌다. 배터리 용량도 3100mAh로 갤럭시노트의 2500mAh보다 많아져 더 오랜 시간 사용이 가능해졌다.

또 구글의 젤리빈 4.1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집어넣어 사용자 편의성도 증대했다. 특히 전용 필기구 S펜은 글씨를 쓸 때 끌리는 느낌을 거의 받지 못할 정도로 필기감이 자연스러워졌다.

영국 유력일간지인 가디언(the gauardian)을 비롯한 유럽 주요 매체들은 갤럭시노트2의 사양에 대해 비중있게 설명하면서 미국에서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경쟁력 있는 신제품을 자신있게 공개한 삼성의 `배짱’에 대해 비교적 후한 점수를 줬다.

KDB대우증권의 송종호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내고 ``스마트폰의 하드웨어적 혁신에 있어서 이미 삼성전자는 애플을 앞서 가기 시작했다’’며 ``혁신은 곧 소비자의 선택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또 삼성전자가 하반기 실적에서도 차별화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3분기와 4분기 갤럭시S3 본격 판매, 갤럭시노트2 판매개시 등으로 7조원대 중반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애플은 이미 2분기에 실적과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시장 기대치를 하회했다는 것.

회사의 생활가전을 이끌고 있는 윤부근 사장도 ``삼성전자는 소프트 드리븐 컴퍼니 (soft-driven company)로 도약할 것’’이라며 관련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제조업에 기반을 둔 삼성전자가 불과 몇 년 안에 애플과 같은 `마케팅 컴퍼니’로 완벽히 탈바꿈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기술경쟁을 통한 발전과 이에 따른 소비자 선택권 확보에 대한 삼성전자의 의지에 대체적으로 공감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달 31일 삼성전자를 상대로 한 특허위반 소장을 수정하면서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 모델 각각 2개씩을 소송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는 지난달 애플이 미국 배심원단으로부터 승소 평결을 받은 소송건과는 별개다.

흥미로운 것은 미국에서 조차 애플의 연이은 특허 소송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것. 미국의 경영이론 전문가 비벡 와드하는 지난달 31일 워싱턴포스트(WP)에 게재한 칼럼에서 정보통신기술의 지속적인 혁신을 위해 애플이 삼성전자에게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제록스 등이 애플에 소송을 걸어 거액의 특허료를 지급했거나 계속 소송에 휘말렸었다면, 애플의 혁신 제품은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1. Naked woman exorcises baby in snowy cold
  • 2. Court upholds ruling in NK defector rape case
  • 3. 'Psy weeps at late singer's funeral'
  • 4. Catcalling video draws attention to sexual harassment
  • 5. Porn circulates in N. Korea, mostly from China and Japan
  • 6. Electoral zones to undergo major change
  • 7. Chinese university operated 'secret brothel'
  • 8. First-aid drone created in Netherlands, could save 'thousands of lives'
  • 9. NK defector Shin Dong-hyuk says father a 'hostage' of regime
  • 10. Loose part falls from Lotte World Mall balcony, injures ma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