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8-29 17:09
Updated : 2012-08-29 17:09

Samsung set to strike back against Apple


Lee Kun-hee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Electronics giant in talks with US mobile carriers to get away from patent claims

By Kim Yoo-chul

Samsung Electronics is moving to fight back against Apple by strengthening its partnerships with American mobile carriers to develop new technologies to get away from the U.S. firm’s claims on design.

The world’s biggest smartphone maker is in talks with major telecom carriers on Apple’s home-turf such as Verizon Wireless about modified designs in Samsung Galaxy devices. It is also closely partnering with Microsoft (MS) to cut its dependency on Google Android, according to officials Wednesday.

“Samsung has been in talks with major U.S. carriers to jointly develop modified design technology. This will be effective, though we can’t unveil more details for the time being,” said an official from the company’s telecommunications division.

On the legal front, its lawyers are making preparations to counter nearly every patent issue which nine jurors found in favor of Apple.

Officials said Samsung has been preparing “all measures for all scenarios” to fight Apple in 50 patent disputes in 10 different countries.

Earlier,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granted full authority to Vice Chairman Choi Gee-sung to take charge of one of the biggest technology patent disputes in history.

“Be well prepared to cope with it,” Lee was quoted as saying in a media briefing by the chief communications executive Rhee In-yong at Samsung headquarters in downtown Seoul.

Lee was briefed about the details of the verdict by Choi, Tuesday. “The chairman calmed down and slightly closed his eyes after he was briefed. But he didn’t say anything further,” another executive said. Choi, who is also the head of Samsung’s strategic planning office, wasn’t available for comment.

“Samsung was defeated in California, however, the fight isn’t over yet. The company briefly suffered from a 7.5 percent plunge in its stocks after the verdict, but the company has the capability to recover from a one-off injury. What really matters is the leadership of Samsung Chairman Lee Kun-hee is being put on the test as Samsung is in crisis, at least for the time being,” said Kim Sang-jo, a professor of economics at Hansung University.

A day after Apple said it was going to seek a complete sales ban in the United States for eight Samsung devices, the Korean tech giant shot back with a short statement; “We will take all necessary measures to ensure the availability of our products on the U.S. market.”

On Dec. 6, the judge Lucy Koh, who presided over the four-week trial, will hold an injunction hearing to determine which, if any, of the products should be banned from U.S. store shelves.

Samsung confirmed that it will immediately sue Apple if the latter releases products using advanced long-term evolution (LTE) mobile technology. LTE has been emerging as the top standard in the global mobile industry.

According to data from Thomson-Reuters, Nokia ranked top with 18.9 percent in terms of the number of LTE patents, followed by Qualcomm with 12.5 percent, Samsung Electronics with 12.2 percent and Ericsson with 11.6 percent.

At the IFA technology exhibition, which will run through from the end of August to early next month, Samsung will unveil a new device that uses MS software, according to officials.

The ATIV Tab is the first tablet PC to run on Microsoft’s Windows operating system. Lee Seung-yeon, the spokeswoman for MS Korea, declined to confirm this.

Samsung has been the undisputed flagship carrier of Google’s Android mobile operating system. But the court defeat by Apple was an alarming development for Google, which sees Apple widening its battle front against Android makers. Google apparently doesn’t want the Samsung setback to drag the whole fleet down and is now distancing itself from its most critical business partner.

“The court of appeals will review both the infringement and the validity of the patent claims. Most of these don’t relate to the core Android operating system and several are being re-examined by the U.S. Patent Office,” Google said in a recent statement.

관련 한글 기사

삼성, 애플에 총공세

* 이건희 회장 ``잘 대응하라’’
* 삼성, ``쓸 수 있는 모든 카드 쓰겠다’’


삼성전자가 지난 주 미국에서의 `굴욕적인 패배’를 딛고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사실상 애플과의 특허전쟁을 승리로 이끌어라는 주문을 경영진에게 던져 삼성전자가 내 놓을 회심의 반격 카드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삼성전자는 AT&T등 미국 내 주요 통신사들과 손을 잡고 단기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이용해 애플 특허를 회피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구글 의존도를 낮춰 소위 `안드로이드 대항마’를 키울 예정이다. 일단 연말 `바다’에 이어 `타이젠’ 운영체제를 도입한다.
또 마이크로소프트 (MS)와 손잡고 윈도폰 8 신제품도 내놓기로 했다.

더불어 애플이 곧 내놓을 가칭 아이폰5가 4세대 이동통신기술인 롱텀에볼루션 (LTE)를 적용하면 통신 특허 침해 여부를 면밀히 판단해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판매금지가처분 신청을 하겠다는 계획도 세워놓았다.

컨설팅그룹 톰슨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LTE 특허 경쟁력 점유율은 노키아 18.9%, 퀄컴 12.5%, 삼성전자 12.2%, LG전자 7.5% 순으로 평가되고 있다.

휴대폰을 직접 만들지 않는 애플은 통신특허가 없다. 애플의 공급망 다변화 정책에 비춰볼 때 삼성전자의 LTE 기술을 쓰지 않을 수는 없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법률적으로는 배심원 평결이 `너무 일방적이며 감정적인 면에 치우졌다’는 것을 루시 고 판사에게 집중 부각해 배심원 평결의 부당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한다는 전략이다.

29일 삼성전자의 한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삼성전자의 기술 특허를 인정받을 것’’이라며 ``전략을 재 수정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최지성 미래전략실장으로부터 28일 미국 배심원 평결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잘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위 관계자는 ``현재 삼성이 소송과 관련해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는 방식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정한 것’’이라며 ``최지성 실장의 대응 방식에 대해 다시한번 신뢰를 실어준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삼성전자 대표이사로 재직 시 애플 최고경영자인 팀쿡 (Tim Cook)과 배심원 평결 이전 두차례 회동을 갖고 타협점을 모색했으나 `특허 가치 산정’을 놓고 이견이 커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는데는 실패했다.

최 실장은 작년 이맘께 기자들과 만나 ``삼성은 애플과의 싸움을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세계 최고 기업이 되기 위해서 어차피 애플은 뛰어넘어야 할 상대’’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구글과 함께 멀티터치 스크롤, 바운스백, 탭투줌 세 가지 사용자환경 (UI) 특허를 우회할 방법을 마련, 통신사에서 업데이트 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27일 법원에 갤럭시S 4G, 갤럭시S2 (AT&T), 갤럭시S2(스카이로켓), 갤럭시S2(T-모바일), 갤럭시S2(에픽4G), 갤럭시S(쇼케이스), 드로이드 차지, 갤럭시 프리베일 등 8개 제품에 대해 미국 내 영구 판매금지 신청을 했다.

이에 대한 공판은 12월6일 (미국 현지시간)에 미국 법원에서 열린다.
이와 별개로 루시 고 판사는 28일 태블릿 PC인 `갤럭시탭 10.1’에 대한 판매금지를 해제해달라는 삼성의 요청과 관련,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9월20일 심리를 개최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릴 IFA에서 MS의 OS를 사용하는 새 브랜드 ‘아티브(Ativ)’를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윈도폰 OS를 탑재한 스마트폰 ‘아티브에스(ATIV S)’와 태블릿 PC인 ‘아티브탭(ATIV Tab)’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스마트폰의 경우 옴니아 시리즈 등 이미 윈도 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출시되기는 했지만, 윈도 시스템에서의 태블릿 PC는 사실상 아티브탭이 처음이다.



  • 1. Bra advertisement too hot for TV
  • 2. Virtual NK-SK marriage TV show underscores unification
  • 3. Seoul backs UN action on Pyongyang
  • 4. S. Korea bans pro-N. Korean minor party
  • 5. Busy comedian Kim Gu-ra diagnosed with 'panic disorder'
  • 6. Eight children stabbed to death in family home
  • 7. Seven injured in residential building explosion
  • 8. Court disbands pro-N. Korea party
  • 9. Podcast: Sony cancels release of 'Interview' after threats
  • 10. Park invited to Russia for Victory Day celebration: sourc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