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2-15 17:13
Updated : 2012-02-15 17:13

Samsung may close solar cell business

By Kim Yoo-chul

Doubts in solar cell profitability are prompting Samsung Group to review the value of the solar business.

``We are evaluating the business on a `zero-base’,’’ said a Samsung official, asking not to be identified, Tuesday.

Already, a cut of up to 40 percent in our investment plan has been decided, he said. Samsung had planned to invest 6 trillion won for solar batteries by 2020.

``The solar-cell market is reeling from continued oversupply amid aggressive expansion by Chinese cell manufacturers,’’ the official said.

``Samsung is not certain about advancing further with the current level of technology to make the business profitable,’’ said an industry expert.

Solar cells were on the list of its ``next-growth revenue drivers’’ along with secondary batteries for electric vehicles, light-emitting diodes (LED), medical equipment and biopharmaceuticals.

``Samsung’s solar business has so far failed to yield any returns,’’ said a fund manager from a Europe-based investment bank in Seoul.

Samsung SDI, the group’s arm in solar business, suffered from a profit decline by 30 percent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from a year earlier hit by big losses in its solar batteries.

Samsung sources said Samsung has completely halted the operation of its money-losing crystalline silicon production lines for solar cells.

Samsung Electronics transferred its solar-cell operations to SDI for 160.8 billion won. But an industry expert said, ``Samsung is looking to unload the equipment for crystalline silicon production at a heavy discount,’’ said the industry expert.

Samsung offered STX Solar its equipment located in Giheung, Gyeonggi Province for 36 billion won, but STX is negotiating a greater discount that would bring down the price below 10 billion won, STX officials said.

Hyundai Heavy Industries (HHI), the top-tier solar cell-making company, is also in talks with Samsung. HHI’s Lee Min-young declined to comment.

Samsung was late out the gate in solar cells but dominating as it is, it still wanted to adopt the much profitable thin-film technologies for cell production.

``SDI was planning to invest 2.2 trillion won to further develop the thin-film solar cells,’’ said another Samsung source.

Thin-film technologies cut the amount of material required in creating the active material of solar cell.

Obviously, Samsung has not made final decisions about the future because it is also considering a possible action to beef up the solar business.

``Samsung may want to acquire thin-film solar assets to acquire patent technologies and to put the ailing solar business on the right track in the shortest time,’’ said a Samsung source.

Market analysts expect Samsung may end up holding on to its solar business despite its current business difficulties.

SDI’s sister company Samsung Fine Chemicals agreed to set up a joint venture with the United States-based solar wafer maker MEMC Electronic Materials to produce polysilicon, a key material to make solar panels.

관련 한글 기사

삼성, 태양광 사업 구조조정

삼성그룹이 사실상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한 태양광 사업에 `칼’을 들이대기로 결정했다. 돈 안되는 결정질 태양 전지 사업을 과감히 퇴출시키고 박막형 태양전지 사업에 집중키로 한 것. 단 퇴출 시점은 2013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투자금액도 축소키로 했다. 삼성은 애당초 2020년까지 6조원을 태양전지에 투자할 계획이었으나 일단 사업의 방향을 짜는데 주력하기로 결정하고 많으면 40% 가까이 투자금액을 축소키로 했다.

이에 따라 그룹 차원에서 진행중인 `부품 사업 재배치를 통한 효율성 향상’ 작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룹의 태양광 사업을 이끌고 있는 SDI는 단기적인 이익 하락세 지속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은 이건희 삼성전자회장이 직접 `그룹의 향후 5대 먹거리’로 선정했을 만큼 그룹이 직접 나서 전략적으로 키우는 사업 중 하나다.

15일, 익명을 요구한 한 삼성의 관계자는 ``수익성 측면에서 문제가 있는 결정질 태양전지 사업을 계속 가져가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며 ``이미 중국 업체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지속적인 이익을 내기 쉽지 않은 구조인데다 기술적으로 차별화하기가 상당히 어렵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삼성SDI는 경기도 기흥 소재의 결정질 태양전지 생산 라인에 들여놓은 장비를 STX솔라와 현대중공업등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가격적인 문제로 일단 장비 매각 시점을 늦추기로 결정했다.

STX솔라는 반도체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최진석 전 하이닉스반도체 최고기술책임자 (CTO)를 사장으로 승진시켜 태양광 분야에서 선두업체와의 격차를 줄이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다.

삼성SDI는 장비 매각 가격으로 360억원을 제시했지만 SDI와 접촉한 회사들은 `이 마저도 비싸다’며 추가적인 가격 할인을 요구해 협상이 최종적으로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조정의 이유는 무엇보다 `실적 부진’의 탓이 크다. SDI는 지난 7월 신수종사업으로 꼽히는 태양광사업을 삼성전자로부터 1608억원에 인수했다.

그러나 문제가 곧바로 나타났다. 넘겨받은 태양전지 생산시설이 중국 업체들의 원가경쟁력이 높은 결정질 방식으로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은 구조라는 것. 지난해 3분기 320억원이었던 태양광 관련 매출은 지난 4분기 220억원으로 줄었다.

문제는 또 있다. 유럽 재정 위기에 따른 공급과잉 여파로 올해 역시 SDI의 태양광 사업이 턴어라운드를 달성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것. SDI는 최근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해 태양전지의 추가적인 가격하락이 불가피 하다’’고 밝힌 바 있다.

SDI는 따라서 박막형 태양전지에 집중할 방침이다. 박막 태양전지의 경우 결정질보다 원가경쟁력이 뛰어난 만큼 광 변환효율을 높이면 SDI의 제조경쟁력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내에 선두 업체들을 충분히 따라잡을 수 있다는 판단인 셈.

SDI는 박막형 태양전지 개발에 향후 몇년간 2조원 이상을 쏟아부을 계획이다.

SDI관계자는 결정질 태양전지 사업 포기와 관련 ``사업 효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논의중에 있으나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 1. Mother leaves children unattended to have car sex
  • 2. Man rides naked on Beijing bus
  • 3. Former model tells of breast surgery to impress husband
  • 4. Eva Green's nipples deemed too sexy for TV
  • 5. Schoolgirl chops off friend's head and hand
  • 6. 11:4 Saenuri wins by landslide
  • 7. 'Groper boss' loses court bid to get his job back
  • 8. Korea gives up trying to tax pastors, priests and monks
  • 9. Woman smashes concrete slabs with her head
  • 10. Doctors save unborn child of woman killed in Gaza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