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1-31 15:40
Updated : 2012-01-31 15:40

Sony buying more LG 3D flat screens

Switch follows recent breakup of LCD joint venture with Samsung

By Kim Yoo-chul

Sony is increasingly relying on LG Display to meet its needs for 3D flat screens, after Samsung Electronics bought out the Japanese firm’s share in their joint venture and terminated the partnership, LG sources said Tuesday.

Sony is buying more of LG’s film-based 3D screens used in Sony’s popular Bravia TVs.

“LG Display is shipping more film-based 3D screens to Sony," one source who is directly involved with the matter told The Korea Times.

The LG-Sony collaboration comes at a time when the penetration rate of its film-based 3D panels will rise over 50 percent.

It marks a switch for Sony from its reliance on Samsung’s battery-powered 3D technology. LG is pressing on with the cheaper film-based 3D technology and undercutting Samsung.

“For cash-strapped Sony, LG’s price-competitive 3D panels are the right cost-saving choice,” said a fund manager from a Europe-based investment bank.

Sony has been increasing the number of the conventional LCD TV panels it buys from LG Display.

LG is doubling production for the Japanese firm’s LCD panel needs, with orders for Samsung declining.

“Considering Sony’s aggressive drive for outsourcing in flat screens, LG will likely receive more orders. It is better-positioned for product commitment, on-time delivery and pricing than Taiwanese flat-screen suppliers,” said the LG source.

LG Electronics Chief Technology Officer Ahn Seung-kwon said the goal to become the world’s biggest 3D TV maker by the end of this year is “definitely possible.” Hong Ji-eun, Sony spokeswoman, declined to comment. LG Display also declined to confirm about the issue.

LG expects the global demand for 3D televisions to surpass 40 million by the end of this year out of 220 million for the total flat-screen demand, increasing its investment to boost the output of its premium flat screens, helped by a constructive business partnership with Sony.

“Major Japanese TV companies such as Panasonic displayed their latest 3D TVs, using LG’s film-based 3D technology at the recent technology exhibition in Las Vegas,” the source added.

The company’s panels have been adopted by Toshiba, Philips, Vizio and leading Chinese TV manufacturers, according to LG Display.

Samsung’s 1,080-pixel technology requires special battery-powered 3D glasses.

LG’s film-based 3D technology uses 540 pixels, requiring much cheaper eyewear. Whether it will become the Sony’s key supplier for organic-light-emitting diode (OLED) panels is another much-awaited issue as Jeong unveiled more details about that business.

OLED TVs are seen as the next major revenue source.

The allure of large, high-quality super-thin TVs could encourage consumers to pay a premium for sets using OLED technology, experts say.

LG Display plans to invest some 400 billion won this year to prepare to mass produce OLED displays to replace the current industry mainstream of LCDs, probably from 2014.

“As Sony has already put LG Display on a list of key suppliers, future talks will cover its OLED panel outsourcing from the latter half of this year,” said an LG executive who is also familiar with the LG-Sony issue.

He added that LG Group’s display-making affiliate will start the production of OLED panels for TVs from July with an initial monthly shipment of 48,000 55-inch sheets.

“Before making decisions for OLED panels, LG Display will look into ways of making various variations,” he said. But he declined to comment on whether LG will supply OLED panels to Sony.

관련 한글 기사

[단독] LG디스플레이, `소니에 3D FPR 공급’

LG디스플레이가 일본 소니에 필름패턴편광안경 (FPR) 3D 패널 공급을 시작했다. 소니가 자사의 전략 3D TV에 삼성방식이 아닌 LG방식의 FPR 패널을 쓰기로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디스플레이가 파나소닉에 이어 소니까지 우군으로 확보함으로써 `FPR 세확산’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기자와 만나 ``소니에 (TV향) FPR 3D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세계 4위 TV제조업체인 파나소닉이 LG와 같은 방식의 3D TV를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가전전시회 (CES)에 출품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하면서 ``소니에 FPR 3D 패널 공급을 지속적으로 늘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LG디스플레이와 소니와의 `밀월관계’는 지난해부터 지속되고 있다. 작년 초 소니가 LG디스플레이를 자사의 패널 공급망관리 (SCM) 구조에 편입시키면서 중.소형 LCD 패널을 중심으로 주문량이 늘고 있기 때문. 업계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 소니가 구매한 LCD TV용 패널 중 LG디스플레이 비중이 12%를 넘어섰다.

양 사가 2010년 말, 7년만에 거래를 재개한 점을 감안한다면 매우 가파른 성장세인 셈. 소니는 3D TV에서도 `가격 메리트’가 있는 FPR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

업계에서는 소니와 LG디스플레이간의 `전략적 협업관계’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LG의 고위 관계자는 ``소니는 컨텐츠에 기반한 3D 생태계 조성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이라 값이 비교적 저렴한 FPR 패널에 눈길을 보낼 수 밖에 없다’’며 ``20인치급부터 FPR 방식을 채용하고 차츰 대형 인치대로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니코리아의 홍지은 과장은 ``고객사 관련한 부분은 확인해 줄 수 없는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

3D영상을 구현하는 방식은 크게 삼성전자의 셔터글래스(SG) 방식과 FPR방식으로 나뉜다.

SG방식은 영상을 두 눈에 번갈아 보여주면서 착시현상을 유도해 평면인 TV화면을 입체로 보이게 만드는 기술이다. 반면 FPR 방식은 두 눈에 동시에 다른 화면을 보여주는 형태로 입체감을 구현한다.

소니는 파나소닉과 함께 대표적인 `SG 우군’으로 꼽혀왔다.

그러나 소니는 최근 2013년 TV사업 흑자전환을 위해 패널 구매 비용 절감을 포함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 방안을 내놨다. 이 같은 전략속에서 TV 아웃소싱 물량도 크게 늘리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삼성전자와의 LCD 합작사인 S-LCD로부터 발을 뺀 이후 더욱 강화되고 있다. 더불어 LG디스플레이 역시 중국내 현지 합작사를 통해 아웃소싱 사업 역량을 지속적으로 키우고 있다.

FPR 방식의 TV 생산비용은 SG방식의 TV보다 13% 이상 저렴하다. 이 때문에 역시 사정이 좋지 않은 파나소닉도 FPR방식으로 돌아설 수 밖에 없었다. 소니는 하반기부터 FPR 방식의 TV를 본격적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이 LG관계자는 ``소니에 TV향 FPR 패널을 공급하면서 수익 구조 개선 및 3D TV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니가 FPR 방식을 채용하기로 전격적으로 결정하면서 전세계 3D TV시장의 지형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NPD에 따르면 작년 11월 삼성과 LG의 3D TV 점유율은 각각 39%, 32%를 차지했다.

지난해 5월만 해도 삼성과 LG간 점유율 격차는 45%포인트였으나 LG가 빠른 속도로 따라붙고 있는 상황이다. LG는 작년 4월 FPR 방식의 시네마 3D 스마트TV를 미국시장에 출시해 소니(14%)를 제치고 업계 2위로 올라섰다.



  • 1. Russian woman strips to prevent car from being towed
  • 2. Police pursues woman who ate dead bird in subway
  • 3. Love and war: Ukraine rebel leader weds fiance
  • 4. Former WWE champ catches burglary suspect
  • 5. Instagram deletes teen for being too fat
  • 6. North Korea fires short-range ballistic missile into East Sea
  • 7. 'Firms should reinvest 75% of net profit'
  • 8. Japanese man arrested with 6kg of meth
  • 9. 'Pansori' prodigy impresses with pop rendition
  • 10. Facebook tests new 'buy button' featur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