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12-07 17:11
Updated : 2011-12-07 17:11

Samsung Electronics recalibrates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Kwon Oh-hyun
Kwon promoted to vice chairman to boost tech giant’s component side

By Kim Yoo-chul

Samsung Group conducted a larger-than-expected reshuffle, resulting in two promotions to vice chairman and six to president.

The highlight of the year-end shakeup was the introduction of a “top-two” system at its flagship Samsung Electronics. Kwon Oh-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Choi Gee-sung
hyun, is one new vice chairman, in charge of component production, to work with existing Vice Chairman Choi Gee-sung, who oversees finished products.

``Samsung Electronics has restored a ` top-two’ management system,’’ said company communications chief Rhee In-yong in a briefing, Wednesday.

However, Kwon’s promotion doesn’t mean any change in task as he will carry on taking care of such businesses as liquid crystal displays (LCDs) and computer memory chips but with more authority.

Choi also sees no change in his role dealing with smartphones, TVs and other finished products. However, he will maintain his chief executive position but no decision has been made on whether to give Kwon the same authority. ``We’ve yet to decide,’’ Rhee said.

Samsung is the world’s biggest maker of memory chips, LCDs used in all digital gadgets, and it is also the top global manufacturer of smartphones and televisions.

There is much speculation as to the purpose of Kwon’s promotion.

Some say that it aims to boost Samsung Electronics’ current structure that makes it both a maker of components and a consumer of its own products.

Samsung has concluded that this dual position will help maintain robust growth in a time when the economy is slumping and it is fighting a patent war with Apple.

Kwon’s promotion will put the component and finished product sides on an equal footing, which will not just increase their collaboration but hopefully incite competition that may be dwindling among affiliates.

Some see Kwon’s promotion aimed at easing concerns by Apple and other users.

Apple feels uneasy as there were rumors that Samsung Electronics is sharing classified information within the company.

With both the component and finished product sides under Choi’s charge, it was felt that Apple’s order specifications would be handed over to Samsung’s mobile division.

``Samsung hopes the promotion of Kwon wipes out such worries. We should care for our clients with a better system. Samsung Electronics is planning to keep a `two-track’ strategy in patent disputes and set businesses by giving more power to the newly-promoted vice chairman Kwon,’’ said one company executive, who is directly involved with the matter,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Samsung supplies its chips and LCDs to major technology firms including Apple, Dell, Hewlett-Packard and leading Taiwanese PC makers.

Samsung provides its advanced mobile application processors produced from its non-memory chip plant in Texas for Apple’s iPhones.

It also announced a plan to construct its first memory chip-producing plant in China by creating a joint venture with a Chinese firm to effectively meet the rising chip demand from top-tier Chinese PC makers.

No agreement with Apple

Samsung Electronics doesn’t have any imminent plans for a peace treaty with Apple though leaked court documents say that Apple offered Samsung licensing agreements in the lead up to litigation, nearly six months ago in November last year.

The Samsung executives contacted by The Korea Times revealed that the firm’s top management was upbeat about the recent two straight victories against Apple in Australia and the United States, cutting the possibility that Samsung will go to the negotiating table with Apple for licensing immediately.

Samsung is still waiting for a court ruling in Paris, France. The company is seeking a complete sales ban on Apple’s latest iPhone, the iPhone 4S.

``No agreements with Apple this year and Samsung will keep continue the ongoing fight throughout next year,’’ said Samsung mobile chief Shin Jong-kyun.

``I can confirm that Samsung is not negotiating with Apple. Our hard-line stance hasn’t changed,’’ he said. Shin will stay in his current role after significantly helping Samsung become the world’s biggest smartphone maker after beating its rival and corporate friend Apple.

Meanwhile, Choi earlier said that it will ramp up its defense against Apple next year. He confirmed the creation of a $200 million war chest that the South Korea-based firm will use to fight Apple’s patent-related advances.

``Samsung is growing and it’s implementing ideal systems to handle and manage its key businesses, effectively. But for Samsung’s rivals, that’s a threat in a real sense,’’ said a fund manager from a Europe-based investment bank in Seoul by telephone.

Meanwhile, former Samsung LCD chief Chang Won-kie, who stepped back to an advisory role in July this year, has been given a second-chance as he was named president of Samsung China.

`` Samsung needs Chang as he is the right person to boost the firm's brand power in China,’’ Rhee said. It is building a cutting-edge LCD plant, there, as well.

Jung Yeon-joo, chief executive of trading company Samsung C&T, was promoted to vice chairman.

Kim Bong-yung, previously a senior executive vice president at Samsung SDS, was promoted to president and appointed as the chief executive of Samsung Everland, the group’s de facto holding company, Samsung said in a statement.

관련 한글 기사

삼성전자, `투 톱 체제와 애플과는 별개’

삼성전자가 `투 톱 체제’로 다시 돌아섰다. 소위 `이윤우-최지성 체제’가 무너진 지 2년만에 `최지성-권오현 체제’로 복귀한 것이다.

권오현 디바이스솔루션 (DS)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7일 사장단 인사를 실시 ``권 신임 부회장은 08년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사장으로 부임한 후 메모리 시장 리더쉽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시스템LSI 사업의 일류화를 일궈낸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부품과 완제품 사업간의 이원화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권오현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반도체와 액정표시장치(LCD)등 삼성전자의 부품사업은 더 강한 상승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삼성전자가 삼성LED와 합병을 앞두고 있고, 중장기적으로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와 합병할 수 있어 부품쪽을 총괄하는 부회장직 신설이 필요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권 부회장은 DS총괄 사장 당시 SMD와 삼성LED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아왔다.

익명을 요구한 삼성의 한 관계자는 ``의사 결정이 더 신속해 질 것’’이라며 ``권 부회장 리더쉽 아래 삼성전자의 부품 사업은 특허와 같은 외부 변수에 흔들리지 않고 앞만 보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핵심사업 강화에 대한 삼성전자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부분인 셈.

사실 삼성전자는 애플과의 소송전에서 드러났듯 부품과 세트부문에 따라 고객과 경쟁자 입장의 변화로 의사결정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권 부회장은 부품사업에 집중하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핵심 거래선 챙기기에 나설 것’’이라며 ``애플과의 소송은 내년에도 지속한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기본 방침’’이라고 말했다.

실지로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지방법원이 애플이 제기한 삼성전자 제품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 것에 대해 한껏 고무되어 있는 상황.

삼성측은 오는 8일 나올 프랑스 법원의 아이폰4S 판매금지가처분금지 신청 결과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어 ``프랑스 법원 판결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기서 삼성에 유리한 쪽으로 판결이 나게 되면 특허싸움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 소재의 비메모리 라인 외에도 글로벌 정보기술 (IT) 업체들의 메모리반도체 공급 확대 요청에 따라 중국 현지에 메모리반도체 합작법인을 설립, 직접 낸드플래쉬 메모리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사장단 인사는 차세대 리더군의 약진이 돋보인다. 실적 있는 곳에 승진 있다는 이건희 회장의 인사 원칙이 그대로 반영된 것.

정연주 신임 부회장은 지난해 삼성물산 대표이사로 부임, 단순 시공위주의 국내사업 구조를 탈피하고 개발사업 강화 및 해외시장 공략으로 글로벌 성장기반을 구축한 점을 높이 인정받았다. 실적이 좋은 부사장 6명도 사장으로 승진했다.

특히 눈에 띄는 승진 인사는 삼성전자 이철환 부사장이다. 이 부사장은 이날 인사에서 무선사업부 개발담당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에서 개발 담당 임원이 사장급으로 보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날로 치열해 지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글로벌 모바일 경쟁에서 확고한 승기를 잡고, 시장을 압도해 달라는 이건희 회장의 주문이 담긴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삼성전기 최치준 부사장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기 내부 승진 형태로 최고경영자(CEO)에 오르기는 처음이다. 이는 업무의 연속성을 갖고 삼성전기를 글로벌 전자부품기업으로 육성시켜달라는 의미로 분석된다.

삼성SDS 김봉영 부사장의 경우 사장으로 승진해 삼성에버랜드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삼성물산 김창수 부사장도 능력을 인정받아 삼성화재 대표이사 사장으로 발탁됐다.

일본본사 윤진혁 부사장은 일본에서의 업무성과를 인정받아 에스원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국내로 다시 돌아오게 됐다.

삼성물산 이동휘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삼성BP화학 대표이사를 맡는다.

이처럼 차세대 리더가 대폭 보강되면서 삼성 사장단의 평균 나이도 56.3세에서 55.8세로 어려진 것이 특징이다.

삼성은 이외에도 중국본사 강호문 부회장을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내정하고 그룹을 대표해서 대외협력 업무지원 등 대외활동에 주력할 수 있도록 했다.

LCD 사업을 맡아왔던 장원기 사장은 매우 이례적으로 중국 본사 사장으로 내정됐다.

장 신임사장은 향후 반도체 및 LCD 제조분야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제조거점의 안정화는 물론, 그룹의 중국시장 진출을 전략적으로 지원하는 등 중국 내 브랜드 파워를 증진시키고 우호적인 대외협력 관계를 이끌어 나간다.

한편 삼성은 삼성전기 박종우 대표를 제일모직 대표로, 제일기획과 제일모직을 거친 김재열 사장을 삼성엔지니어링 경영기획총괄 사장으로 내정했다.

삼성 측은 부사장 이하 2012년 정기 임원인사를 각 회사별로 마무리해 개별 발표할 예정이다.



  • 1. Did this TV slap-fight really happen?
  • 2. Asian Games about to start
  • 3. World amused by Changwon egg incident
  • 4. More students head to PC rooms in morning
  • 5. S. Korean gov't sets import rice tariff rate at 513 pct
  • 6. Asiad fans irked by e-ticket system
  • 7. Controversial religious group holds int'l peace event in Seoul
  • 8. Samsung faces 'China storm'
  • 9. Samsung starts pre-orders for Galaxy Note 4
  • 10. Government unveils 2015 super budge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