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09-29 16:55
Updated : 2011-09-29 16:55

Samsung forms alliance with MS against Apple

By Kim Yoo-chul

A patent cross-licensing deal signed between Samsung Electronics and Microsoft is expected to strengthen the former’s hand in its legal fight against Apple, sources and industry experts said Thursday.

The two companies agreed to settle their dispute over the use of patented technologies in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OS) used in Samsung smart gadgets, helping the firms make a fresh start and concentrate on fighting Apple.

“Samsung is securing multiple mobile OSs to put it in a better position in its fight against Apple,” a source told The Korea Times.

Samsung currently relies heavily on Google’s Android OS.

It has its own system called Bada, but the internally-developed OS hasn’t taken off.

Samsung also uses Microsoft’s Windows Mobile and it’s been in talks with U.S.-based chip giant Intel to develop a new mobile Linux initiative named Tizen.

“A lot of OSs means better negotiating power. The agreement is a pre-emptive move before the iPhone 5 is released on Oct. 4. Samsung will also significantly boost the sale of its tablets and smartphones thanks to the partnership with MS,” said Koo Ja-woo, an analyst at Kyobo Securities.

Samsung has been involved in an intensive patent fight with Apple since early this year, and plans to sue the American firm for infringing on its wireless patents in the upcoming iPhone 5.

Samsung owns about 28,000 patents in the United States alone, more than the 24,500 granted and pending patent applications held by Motorola worldwide. Globally, Samsung holds more than 100,000 patents, according to company officials.

“Samsung is expected to effectively fight Apple backed by Microsoft, which has a lot of advanced operating programs and device-fit content,” said Park Kang-ho, an analyst from Daishin Securities.

However, a cross-license agreement does not necessarily mean Samsung can use Microsoft patents against Apple.

Samsung officials said it just means that Samsung is allowed to use the inventions protected by Microsoft’s patents to the extent allowed by the agreement.

“As long as Samsung builds devices running Windows Phone, it will benefit from Microsoft’s patents,” the officials said.

Apple has so far filed lawsuits only against Android devices — not against Windows Phone products — produced by Taiwan’s HTC and Samsung.

The Samsung-Microsoft alliance is also the most important Android-related intellectual property (IP) deal in its own right and even more significant against the background of Google’s acquisition of Motorola Mobility.

“If Samsung truly believed that Google’s takeover of Motorola Mobility was going to be helpful to the entire Android eco-system at large, it would have waited until that deal was closed before concluding the license agreement with Microsoft,” said a Samsung official.

“Samsung knows it can’t rely on Google. We’ve decided to address Android IP issues on our own.”

Google came into mobile-computing software in 2009, offering a free operating system to device makers and intending to make money from expanded use of its search engine and Web products.

However, repeated accusations by Microsoft and Apple that Android used their patented technologies have been creating pressure on customers to recognize that the system wasn’t cost-free.

Samsung Electronics understands that Android system has patent problems that should be settled with licensing.

Samsung will pay $180 million in royalties to Microsoft this year, but market analysts have no doubt that the situation is favorable to Samsung.

In a recent meeting with local reporters, chief executive Choi Gee-sung said the company was in a “transitional game” with Apple.

관련 한글 기사

삼성-MS 손잡고 `타도 애플’ 나섰다

삼성전자가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았다. 이로써 삼성전자의 멀티 OS전략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나쁘지 않은 `딜’ 이다. MS는 꺼져가던 `윈도 모바일’의 불씨를 다시한번 되살릴 수 있는 기회를 얻었고 삼성전자는 구글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면서 동시에 `애플 대항마’ 로써의 입지를 더욱 다질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주력으로 하고 있어 운영체제 다변화에 대한 갈증을 느껴왔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분야에서 애플의 `사실상 유일무이한’ 경쟁자이지만, 구글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는 것이 약점으로 지적되어온 것은 사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서는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로 윈도폰이 차지하는 비중이 안드로이드 수준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안드로이드는 기반 기술인 `자바’ 특허권을 보유한 오라클이 로열티를 요구하면서부터 사실상 유료 OS가 됐기 때문에 리스크를 분산하는 차원에서도 MS와의 제휴는 필수였다는 해석이다.

삼성은 멀티 OS 전략 일환으로 자체 개발한 OS인 `바다’를 내년 전면 개방하는 데 이어 글로벌 업체와 공조해 새로운 개방형 OS인 `티젠’도 내년에 낼 예정이다. 삼성은 인텔, 리눅스모바일재단(리모재단)과 공동으로 개발해 내년 중순께 티젠 OS를 내장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한편 이번 계약으로 MS사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삼성전자 휴대폰과 태블릿에 대한 특허료를 받게 된다. 삼성전자가 MS에 지불해야 하는 로열티는 대당 3달러 수준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HTC가 MS와 대당 5달러에 합의한 것을 비춰볼 때 상당히 경쟁력 있는 수준.

삼성전자의 올해 스마트 폰 판매 목표는 최소 6천만대로 예상되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MS에 지불해야 할 총 로열티는 최소 1억8천만달러로 전망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MS의 협력이 결국 `타도 애플’을 위한 예상됐던 수순으로 보고 있다. 다양한 플랫폼을 가져 가야 애플과의 싸움에서 밀리지 않게 되고 또 MS의 윈도우 기반 OS가 삼성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에 탑재되면 대폭적인 판매량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

익명을 요구한 한 삼성전자 고위관계자는 ``이번 삼성전자-MS 계약은 애플의 아이폰 5 출시를 앞두고 기선제압 성격이 매우 짙다’’며 ``애플 역시 MS의 특허를 침해했을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MS의 특허 사용권을 얻은 만큼 향후 삼성-애플 특허 싸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즉, 삼성전자와 MS와의 합의에서 양사 특허의 사용권을 인정하는 `크로스라이선싱’이 포함된 것은 삼성에게는 `결코 나쁘지 않은’ 시나리오라는 뜻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플랫폼 사업자들의 삼성전자 의존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다양한 OS에 기반한 제품군을 꾸준히 출시하게 돼 디바이스 업체로써의 매력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정훈 애플코리아 홍보팀 부장은 논평을 거부했다.

한편 구글은 격노했다.

구글은 28일(현지시간) 양사 라이선스 협상 내용을 두고 ``(MS가 삼성전자를) ‘갈취’하는 것’’이라 평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구글은 계약 내용이 명백히 MS에 일방적으로 유리하다고 지적했다. 간단히 말해 MS는 삼성전자가 단말기에 윈도폰을 얹든 안드로이드를 쓰든 이익을 보는 반면 삼성전자는 윈도폰 관련 특허를 쓰려면 어쨌든 윈도폰 단말기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구글은 이어 ``MS가 이런 술책을 벌이는 것은 예전과 같은 상황’’이라며 ``스마트폰 시장에서 낙제를 받더니 법적 수단에 의존해 다른 이들의 성과를 뜯어내는가 하면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 1. Naked woman exorcises baby in snowy cold
  • 2. Court upholds ruling in NK defector rape case
  • 3. Porn circulates in N. Korea, mostly from China and Japan
  • 4. 'Psy weeps at late singer's funeral'
  • 5. Catcalling video draws attention to sexual harassment
  • 6. Chinese university operated 'secret brothel'
  • 7. Electoral zones to undergo major change
  • 8. First-aid drone created in Netherlands, could save 'thousands of lives'
  • 9. NK defector Shin Dong-hyuk says father a 'hostage' of regime
  • 10. Rival parties agree to pass 3 Sewol bill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