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09-18 16:25
Updated : 2011-09-18 16:25

Samsung seeks sales ban on Apple’s next iPhone


Apple has claimed that Samsung Electronics copied the look and feel of iPhones and iPads in its Galaxy series of smartphones and touch-screen tablets. / Korea Times
Tech giant seeks sales ban on Apple's next iPhone as patent fight intensifies

By Kim Yoo-chul

Samsung Electronics is seeking a complete ban on the sales of the upcoming Apple iPhone 5 in Korea, in apparent retaliation to its U.S. rival’s continual patent suits against it in global markets.

Sources closely involved with the thorny issue including Samsung insiders made the comments Sunday as the two technology firms’ patent war is set to spread from Europe to the rest of the world.

At least 23 lawsuits are pending between Apple and Samsung in such countries as France, Japan, Germany,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d more are expected in an increasing number of states.

``Just after the arrival of the iPhone 5 here, Samsung plans to take Apple to court here for its violation of Samsung’s wireless technology related patents,’’ said a senior executive from Samsung Electronics, asking not to be identified.

``For as long as Apple does not drop mobile telecommunications functions, it would be impossible for it to sell its i-branded products without using our patents. We will stick to a strong stance against Apple during the lingering legal fights.’’

His remarks contrast Samsung’s hitherto approach of not entering into a dogfight with Apple even when the latter brought up patent issues with Samsung’s Galaxy brand smartphones and tablets.

The reason Samsung swallowed the image as copycats is Apple is one of the firm’s major clients as many of the U.S. behemoth’s i-products use its flash memories.

But Samsung showed signs of changing its strategy after Apple won an injunction from a German court against the Galaxy Tab 10.1 early last month so that Korea’s foremost company cannot sell the tablet PC in Germany.

To add insult to injury, it had to pull its latest tablet version of the Galaxy Tab 7.7, which has a smaller screen than the Tab 10.1, from its unveiling event during the IFA tech fair in Berlin this month.

Samsung responded by filing an appeal against the Germany ruling and a countersuit against Apple in Australia where the sales of the Galaxy Tab 10.1 have also been prohibited.

And the world’s second-largest handset maker is looking to make preemptive strikes by targeting the iPhone 5.

``We are taking different tactics since we are quite confident,’’ said another Samsung executiv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he wasn’t allowed to speak publicly for Samsung.

``If Samsung wins in Germany that will give us a big breakthrough and so will other envisioned efforts against such products as the iPhone 5.’’

Samsung claimed that Apple’s iPhone 3G, iPhone 3GS, iPhone 4 and iPad 2 violate seven patents related to its wireless technology.

Targeting iPhone 5

The iPhone 5 has drawn interest even before officially hitting the market thanks to its attractive features and functionality.

It uses LG Display’s liquid crystal display (LCD), Samsung’s NAND flash memories and application processors (APs) and LG Innotek's camera modules. It is also likely to have an 8-megapixel camera and an A5 dual-core processor.

Near-field communication (NFC), a feature to make it possible for the iPhone to be waved over a sensor for credit-card payments, will be added, officials said.

If Samsung manages to suspend the latest Apple handset it could affect SK Telecom and KT, the nation’s top two mobile carriers, authorized to sell iPhones.

KT spokesman Lee In-won said that KT will pay attention to the ongoing patent battles, while SK Telecom spokeswoman Kim Ji-won made no comment.

KT and SK Telecom have sold some 2.7 million and 400,000 iPhones in the local market, respectively. The iPhone 5 will make its debut here in the not-so-distant future through the two carriers.

Yet, there are chances that the standoff between Samsung and Apple may ease as the former is reluctant to make an enemy of the latter.

Such a mantra was well felt in statements by the Korean firm’s chief executive during a recent meeting with reporters.

``Apple is Samsung’s biggest customer. Hewlett-Packard (HP), Nokia and Sony were Samsung’s previous big clients, however, Apple is now a primary one. From our perspective, we are not entirely happy (about the litigations),’’ Samsung CEO Choi Gee-sung said.

As usual, Apple Korea’s representative Steve Park wasn’t available for comment on the issue.

관련 한글 기사

삼성, '아이폰5 통신표준 특허 침해로 제소할 것'

삼성전자가 독이 오를 대로 올랐다.

삼성전자는 애플사의 차세대 아이폰인 `아이폰5’가 출시되자마자 통신표준 특허 침해 혐의로 애플 본사를 제소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애플이 갤럭시탭과 갤럭시S등 삼성전자의 전략제품들의 판매에 막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준 만큼 삼성전자도 아이폰5의 판매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겠다는 의도다.

18일, 익명을 요구한 삼성전자의 한 고위 관계자는 ``아이폰5가 출시되면 이 제품을 면밀히 검토해 통신표준 특허 침해 혐의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며 ``아이폰과 아이패드와 같은 애플의 전략 제품들은 삼성전자의 무선통신기술 없이 제작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허 소송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면 알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물러설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아이폰5의 출시 시기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 적 없지만 이르면 내달 둘째 주 경을 전후해 출시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아이폰5에는 LG디스플레이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쉬 메모리,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AP), LG이노텍의 카메라 모듈등이 쓰이게 된다.

삼성전자는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자사의 통신표준특허를 침해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현재 한국과 일본, 독일 등에서 삼성전자는 데이터분할전송, 전력제어, 전송효율, 무선데이터통신 등 10건의 특허를 애플이 침해했다며, 소송과 맞소송을 진행 중이다.

통상 본안소송의 경우 결과까지 1~2년여가 소요되는 만큼, 향후 결과를 짐작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하지만 애플이 침해를 주장하는 특허가 디자인과 인터페이스의 유사성 부분인 반면, 삼성전자는 통신표준특허인 만큼 장기적으로 볼 때 삼성전자가 유리하다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삼성전자가 작년 미국에서 획득한 특허 건수는 4551건으로 5896건을 등록한 IBM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애플은 총 563건으로 46위에 그치고 있어 표면적으로는 삼성전자가 유리한 위치에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이 삼성 관계자는 ``특허 싸움이 확대되고 있지만 삼성전자로써는 결코 나쁘지 않다’’며 ``브랜드 노출에도 꽤 긍정적인 영향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애플의 `삼성 걸고 넘어지기’를 결국 구글을 위시한 안드로이드 진영에 대한 `간접적인 선전포고’로 해석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애플을 상대로 한 안드로이드 진영의 공동대응이 구체화 되고 있다는 점도 삼성전자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최근 대만의 휴대폰 제조사인 HTC는 구글로부터 양도받은 특허를 이용해 미국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애플을 상대로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주 호주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 법원에 애플 본사를 상대로 특허침해 본안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대상 상품은 아이패드2, 아이폰4, 아이폰3GS 등 3개 제품으로 통신표준에 관한 특허 등 총 7가지 특허를 침해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는 애플이 앞서 삼성전자를 상대로 냈던 가처분 소송에 대한 맞대응 성격이다. 애플의 호주 판매법인 애플오스트레일리아는 지난 7월 ``갤럭시탭10.1이 아이패드의 `룩 앤드 필(Look and Feel)’과 터치스크린 기술을 포함해 모두 10개의 특허를 침해했다’’면서 호주 연방법원에 특허권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애플의 디자인을 베꼈다’고 결론 내린 독일 뒤셀도르프 법원 판결에 불복하고, 항소했다.

삼성전자는 항소심에서 결과가 뒤집히지 않는 한, 독일에서 갤럽시탭 10.1을 판매하지 못한다. 갤럭시탭10.1의 판매금지 결정은 네덜란드 법원에 이어 두번째다.

이 삼성 관계자는 ``모든 대응 방안을 강구중에 있다’’며 애플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최지성 삼성전자 최고경영자 (CEO)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전시회 (IFA)’에 참석,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애플과의 특허 소송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애플은 삼성의 최대 거래선이고 셋트부분에서는 그 분들과 싸우지만 지나고 나서 보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다’’고 말했다.

최 부회장은 이어 ``삼성전자 입장으로 보면 1등이 되는 과정의 또 다른 계기가 아닌가 하는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1등 되는데 순탄한 것 없었고 이번에도 신고식을 치르는 것이 아닐까 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최 부회장은 또 ``즐겁지는 않지만 이것은 또 하나의 숙명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이고 있으며 걱정하는 것 보다 잘 극복하겠다’’고 부드럽지만 강경한 대응 의지를 드러냈다.


  • 1. Ninety orgasms per hour leaves Arizona mom exhausted
  • 2. Sexy fitness guru makes TV debut
  • 3. Blackhead extraction video is disgusting and mesmerizing
  • 4. Woman creates smash-hit cuddling service
  • 5. Putin, Kim to make for odd couple
  • 6. IU selected as soju model
  • 7. PODCAST: What's next for N. Korean human rights?
  • 8. Apartment security guards face massive layoffs
  • 9. S. Korea, China, Japan to adopt joint statement on Ebola fight
  • 10. Finance minister says reform will touch finance, labor sector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