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October 22, 2017 | 15:38
 
alt
Posted : 2017-08-28 17:47
Updated : 2017-10-01 15:40

Park Sung-hyun wins 2nd LPGA title

Rookie gives Korea 5th straight victory


By Baek Byung-yeul

Korean golfer Park Sung-hyun shot a final-round 64 to win the Canadian Pacific Women's Open, Sunday, the fifth straight victory for Korean golfers at LPGA events.

The world No. 4, who had her first LPGA Tour win at the U.S. Women's Open last month, won her second tour event after carding a seven-under 64 at the Ottawa Hunt and Golf Club, edging out fellow Korean Lee Mi-rim by two strokes.

Her overall score for four rounds was a 13-under 271. Park also pocketed $337,500 to move ahead of Ryu So-yeon into the top position on the money list.

With two wins, the 23-year-old is now leading the race for the Louise Suggs Rolex Rookie of the Year award with 1,285 points, a whopping 746 points ahead of second-placed Angel Yin of the United States.

Park's win once again proved the dominance of Korean golfers in the tour as they have been victorious in 13 wins of the 23 events played so far this season. Kim In-kyung claimed three wins, followed by Park and Ryu with two events each, and Jang Ha-na, Amy Yang, Park In-bee, Lee Mi-hyang, Lee Mi-rim and Kim Sei-young with one win each.

This year is Park's first full-time season on the LPGA Tour. She may be lesser-known to world golf fans whereas Korean golf fans are familiar with Park for dominating the local golf scene.

Famous for her powerful swing, Park had the most wins on the Korean LPGA Tour last year with seven. She also set a KLPGA money list record with 1.33 billion won ($1.19 million) and posted the lowest scoring average across the whole season with 69.64 strokes per round.

Having played seven LPGA Tour events last year as a nonmember, Park declared her bid to compete full-time on the LPGA Tour this season. Though she couldn't grab a win, she was eligible for LPGA Tour membership this season based on her nonmember winnings, being equivalent to a top 40 money winner. She earned about $682,825, which placed her in the top 30 on this past season's money list.

Park said she played "a perfect game."

"I think it was a perfect game today," Park told LPGA.com. "There were no mistakes today, and I think it was perfect."

Park said the fact that she is a rookie helped keep her mind relaxed.

"Because I am a rookie, I don't really worry about every shot. I just did every shot with confidence. My confidence made me do well this year," Park said.

She added she will take a two-week-long break in Orlando and plans to visit Disney World there. "I've never been to Disney World. I think I've got to go this time," said Park. "I have a dog named Ato. It's been a while since I've seen my dog, so I'm planning to play with my dog during my vacation."

Park was tied for 12th before the final round, four strokes behind co-leaders Nicole Broch Larsen of Denmark and Mo Martin of the U.S. But she had a bogey-free round on Sunday with seven birdies.

Lee Mi-rim had her best performance since her win at the Kia Classic in March. Lee shot a three-under 68 including two eagles in the final round.

Chun In-gee, who aimed to win her first win of the season, was tied for third at 10-under along with Shanshan Feng, Marina Alex, Cristie Kerr and Broch Larsen. It was her sixth top-three finish of the season.




관련 한글 기사

LPGA 2승 박성현 "오늘 완벽한 경기…에비앙도 우승 욕심"

캐나다오픈 역전 우승에 '신인이라 그저 자신 있게 한다'

에비앙 앞두고 2주간 휴식…'올랜도서 강아지 '아토'와 놀 것'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마지막 날 역전 우승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승을 달성한 박성현(24)은 최종 라운드를 '완벽한 경기'로 자평하며 앞으로 2주는 꿀맛 같은 휴가를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성현은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를 마치고 '오늘 완벽한 경기를 했다. 실수가 없었고 모든 게 완벽했다'면서 '갑작스럽게 왔지만, 우승의 기쁨은 역시 최고'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성현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치며 7언더파 64타를 기록,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2위로 4라운드를 시작해 일궈낸 '대역전극'이었다.

    박성현은 '이 코스가 내 경기 스타일과 맞는 것 같고, 샷과 퍼트도 모두 잘됐다. 이번 주는 그저 완벽했다'면서 '코스에서 자신감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 조에서 경기하면 조금 긴장하는 편인데, 오늘은 그러지 않아서 조금 더 편안함을 느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LPGA 투어 데뷔 첫 승을 올린 데 이어 약 한 달 만에 승수를 추가한 박성현은 올해의 신인상을 사실상 확정했고, 상금 순위도 1위로 올라서 그야말로 '슈퍼 루키'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그는 올해 선전에 대해 '얼떨떨하고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 신기하다'면서 '할 일을 묵묵히 하면 결과는 자연스레 따라온다는 말이 맞나 보다'라고 말했다.

    또 '신인이다 보니 샷을 할 때 크게 걱정을 하지 않는다. 그저 자신 있게 할 뿐'이라면서 '자신감 덕분에 올해 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원동력을 밝혔다.

    올 시즌 LPGA 투어에 뛰어들며 1승과 신인상을 목표로 뒀던 박성현은 '첫 목표는 달성했으니 새로 설정해야 할 시기'라며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도전을 언급했다. 지난해 그가 준우승했던 대회다.

    박성현은 '에비앙에서도 우승이 욕심난다'면서 '이번 대회의 샷이나 퍼트 감각을 잘 유지해 에비앙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에비앙 챔피언십을 앞둔 2주간 박성현은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미국 올랜도로 휴가를 떠날 예정이라는 그는 ''아토('선물'의 순우리말)'라는 이름의 강아지가 있는데 본 지 무척 오래됐다. 강아지와 놀아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 '올랜도의 디즈니랜드에 가 본 적이 없는데 이번엔 가 보려고 한다'고도 말했다.

    이날 우승 기자회견에서 현지 취재진은 박성현이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에게서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박세리를 롤 모델로 삼는지, 아는 사이인지, 만난 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박성현은 '(박세리와) 같은 매니지먼트 회사 소속이다.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개인적으로 전화해 축하해주셔서 무척 기뻤다'면서 '이번엔 다시 연락해주실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