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0-03 15:51
Updated :  

‘Goliath’ to end decorated career


Seo Jang-hoon will enter what he has declared to be the final season of his 15-year pro career with the KT SonicBoom. / Yonhap
By Kang Seung-woo

Veteran center Seo Jang-hoon wants to make up for a poor season and contribute to his new team before he walks away from basketball.

At 38 and the oldest player in the league, Seo will enter what he has declared to be the final season of his 15-year pro career with the KT SonicBoom. The 2.07-meter center, nicknamed “Goliath,” signed with the club in May.

The Korean Basketball League (KBL) starts the 2012-13 season on Oct. 13.

“I did not expect to attend the media day of my final KBL season,” said Seo during the KBL media day in Gwangju, Gyeonggi Province, on Tuesday.

“KT has been good in the league. There are good players there, so I want to retire honorably after contributing this season.”

The Busan-based team reached the playoffs for the last three seasons and won the 2010-11 championship.

Seo, who holds the all-time records for total points scored and rebounds with 12,808 and 5,089 respectively, along with two league MVP titles, had career-worst statistics last season with the LG Sakers, dropping to single digits in scoring, at 7.5, compared to a 19.4 all-time average. He also pulled down a mere 2.9 boards per game.

Since joining the KBL in 1988, Seo played first fiddle on the teams to which he belonged and eclipsed various records, but the veteran, with four teams in last six years, plans to take a step back, yielding the spotlight to younger players.

“I have tried to shoulder all loads thus far but not anymore because there are many great players on this team,” he said.

“What I need to do is to trust the coaching staff and my teammates and contribute to the team. I want a final season in which my service helps out.

“I will be far more grateful if the club has a good season, as well.”

Seo’s new boss, Jeon Chang-jin, said that he will help provide a successful conclusion to his decorated career.

“I hope Seo will finish his career well after offering solid performances in his final season,” the head coach said.

“I am not sure how long he will play in games but as long as he remains on the floor, I will help him to make the most of his strength.”
관련 한글 기사

골리앗 서장훈 ‘당당하게 마무리하겠다’

'국보급 센터' 서장훈(38•KT)에게 2012-2013시즌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의미가 있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창원 LG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서장훈은 올해 5월 부산 KT에 새 둥지를 틀면서 이번이 선수로 뛰는 마지막 시즌이라고 공언했다.

LG에서 35경기에 나와 평균 7.5점에 2.9리바운드의 성적에 그쳐 프로 데뷔 이후 최악의 성적을 낸 서장훈은 올해 KT에서 구겨진 자존심을 되찾고 명예롭게 유니폼을 벗을 참이다.

연봉도 1억원만 받기로 했고 거기에 사비 1억원을 보태 총 2억원을 모교인 연세대학교에 기부하는 등 '백의종군'하는 자세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 통산 득점 1만2천808점, 리바운드 5천89개는 다른 선수가 따라오기 어려운 독보적인 기록이다.

득점 2,3위 추승균(KCC 코치)과 문경은(SK 감독)은 은퇴했고 현역 선수로는 주희정(SK)이 7천766점으로 4위다. 리바운드는 김주성(동부)이 3천180개로 3위를 달리고 있지만 서장훈의 기록을 뛰어넘기는 쉽지 않다.

2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한 서장훈은 '이번 시즌 국내 선수 가운데 최장신, 최중량, 최고령 3관왕'이라는 자료에 "뭐라고 말해야 하나"라며 난감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최장신, 최중량이야 후배인 하승진(KCC)이 등장하기 전까지 맡아놓고 하던 자리라 그렇다 쳐도 최고령 타이틀은 서장훈에게 남다르게 다가왔을 법하다. 지난 시즌까지 함께 뛴 동기 추승균이 은퇴, 1974년생 선수는 이제 서장훈이 유일해졌기 때문이다.

서장훈은 "마지막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까지 참석하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며 "KT는 제가 오기 전에도 훌륭한 감독과 선수들이 있는 좋은 팀이었다. 어떻게 해서든지 팀에 도움이 되면서 당당한 마무리를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1998-1999시즌 SK에서 데뷔한 서장훈은 이후 삼성, KCC, 전자랜드, LG를 거쳐 이번에 다섯 번째 팀인 KT 유니폼을 입었다.

서장훈의 현역 마지막 시즌을 함께 하게 된 전창진 KT 감독은 "우리 팀에서 잘해서 좋은 이미지로 은퇴하게 되기를 바란다. 서장훈의 장점과 단점이 분명히 있지만 장점을 극대화해 뛰는 시간만큼은 마음껏 뛰도록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평생 농구 하면서 부담감 없이 농구를 한때가 없었다. 그동안 내가 앞장서서 팀을 끌고 가려고 했다면 올해는 감독님과 다른 좋은 선수들을 믿고 최선을 다해 내가 팀에 도움이 되는 시즌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다행히 성적도 좋게 난다면 더 감사한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1. 'Naked' cycling uniforms go viral
  • 2. New boxer-briefs 'protect men from cell-phone radiation'
  • 3. Chinese beggar spotted in huge cash pile
  • 4. Incheon Asiad starts with gala show
  • 5. Korea plunges in FIFA Rankings
  • 6. Tenacious D to hit Seoul
  • 7. Crohn's disease increases among young Koreans
  • 8. S. Korea wins cycling gold in men's team sprint, silver in women's team sprint
  • 9. Story of mother's love captures nation
  • 10. Athletes to compete for national prestig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