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8-13 17:13
Updated : 2012-08-13 17:13

Tycoons are contributors to Korea’s success in Olympics

After Ki Bo-bae won the gold in the women's individual archery on Aug. 2 at the London Olympics, she ran toward Chung Eui-seon, vice chairman of Hyundai Motor, who concurrently serves as president of the Korea Archery Association.

Ki beat Aida Roman of Mexico in the final. After the two ended the regulation all tied at the set score of 5-5, both archers shot an 8 in the one-arrow shoot-off. But Ki was declared the champion because her shot was closer to the center of the target.

After four sets, Ki held a 5-3 lead in the set score and needed only a draw in the fifth set to clinch the gold. Roman, going first, finished her set with three 9s for 27. After back-to-back 9s, Ki needed another nine for the decisive point but hit an 8 to concede the set and enter the shoot-off.

South Korea did better than expected at the London Games which ended Monday morning (KST). On the last day of the 30th Summer Games, the country added a silver medal from boxer Han Soon-chul in the lightweight class to rank fifth in the medal standings with 13 gold, eight silver and seven bronze behind the United States, China, Britain and Russia.

Large companies’ support of Korean athletes greatly contributed to their success at the London Olympics, said officials at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KOC). Korea won gold medals mostly in archery, shooting, fencing and gymnastics _ events which are unpopular among people at home.

Hyundai Motor has supported Korean archers since 1985. Korea captured three of four gold medals up for grabs at the London Olympics. Chung Mong-koo, chairman of Hyundai Motor, served as president of the archery association between 1985 and 1997. Chung Eui-seon is the eldest son of the Hyundai Motor chairman.

Hyundai Motor has contributed more than 30 billion won for the development of Korean archery over the past 27 years, according to the KOC officials.

Behind the outstanding performance of Korean fencers at the London Games is SK Telecom. Korea won two gold, one silver and three bronze in fencing.

관련 한글 기사

금메달 딴 한국선수보다 기뻐한 그들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로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2012년 런던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 결승전.

멕시코 선수와 마지막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극적인 승리를 거둔 기보배 선수는 곧바로 관중석으로 달려가, 오랜 후원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감격의 포옹을 나눴다. 대한양궁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 부회장은 올림픽 기간 중 양궁경기장을 항상 지켰고, 메달을 딸 때마다 선수 감독과 기쁨을 함께 했다.

12일 폐막한 런던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기대 이상의 성적으로 선전하면서, 각 종목을 후원했던 대기업들도 함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런던올림픽에선 대부분의 금메달이 사격 양궁 펜싱 체조 등 비인기 종목에서 수확됐는데, 그 뒤엔 한결같이 대기업들의 전폭적 지원이 있었다.

런던올림픽에서 오랜 후원의 결실을 가장 크게 만끽한 기업은 현대차와 SK, 한화그룹이다. 현대차가 후원해온 양궁은 이번에 금메달 4개 가운데 3개를 따내는 역대 최고성적을 냈다. 현대차와 양궁의 인연은 정몽구 회장에서 시작됐는데, 정 회장은 1985~1997년 대한양궁협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정 회장의 장남인 정의선 부회장이 양궁협회장을 맡아 2대에 걸쳐 양궁사랑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가 27년간 양궁에 지원한 금액은 300억원이 넘으며, 최근 2년 동안에는 무려 47억3,000만원을 쏟아부었다.

런던올림픽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한 금메달을 선사한 종목은 펜싱. 펜싱은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를 따내며 사상 최고 성적을 냈는데 이런 성공 뒤엔 SK텔레콤의 지원이 있었다. 펜싱협회장도 손길승 SK텔레콤 고문(전 SK그룹회장)이 맡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수영에서 유일한 메달(은 2)을 따낸 박태환 선수를 2007년 6월부터 후원해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가장 애착을 갖고 후원해온 종목은 핸드볼이다. 작년엔 400억원이넘는 돈을 들여 국내 첫 핸드볼 전용경기장을 완공하기도 했다. 비록 메달획득에는 실패했지만 비인기종목의 설움 속에서도 당당히 4강에 진출, 또 한번 '우생순 신화'를 썼다.


  • 1. Chinese bar could get fined for scantily-clad women
  • 2. After MMA loss, Song Ga-yeon's camp gets feisty
  • 3. Rideshare app Sidecar allows you to chose driver's gender
  • 4. US Army Humvees for sale, starting at $10,000
  • 5. Actress breaks down after surprise Blue Dragon win
  • 6. Prosecutors quiz Heather Cho
  • 7. Boyfriend wanted double suicide, court says
  • 8. Cosmetic surgery on rise among N. Korean women: survey
  • 9. US school accuses FTC of harassment
  • 10. Russian crisis worries Korea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