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12-13 16:35
Updated : 2011-12-13 16:35

Samsung globalization underway


By Kim Yoo-chul

Samsung Group gave out its biggest-ever number of promotions Tuesday.

The group advanced 501 people to senior and new executive posts with 48 made executive vice presidents, 127 as senior vice presidents and 318 as vice presidents. Last year’s total was 490.

Samsung Electronics accounted for 226 promotions.

Tuesday’s promotions affected those below president as a follow-up to the recent top-echelon shakeup.

Samsung’s handset division had the largest number of promotions with 34, accounting for 15 percent of the total at Samsung Electronics.

``The handset division has produced a stellar performance this year despite deepening patent disputes with Apple. We have no doubt that the division will do much better next year,’’ said spokesman Ken Noh.

``If there are good performances, we promote,’’ Noh added.

The company has become the world’s biggest maker of smartphones since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after passing its corporate friend and foe Apple with its Galaxy-branded devices.

Samsung, which still trails Nokia of Finland in the overall handset market, could become the biggest manufacturer in the industry from the second quarter of next year as it is rolling out more low- and mid-tier mobile devices capitalizing on China, India and other emerging nations, according to officials.

The company is expected to ship over 100 million smartphones by the end of the year, according to officials involved with the matter, though Noh declined to confirm this.

Samsung is in 30 patent disputes with Apple in nine different countries. Samsung lost its bid to block Apple products in the Netherlands and Germany, while it won in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Samsung is waiting for rulings from Japan and the European Commission (EC).

It promoted 89 research staff members in a back-up measure to further strengthen group-wide research initiatives.

Samsung Electronics’ annual reshuffle also included the promotion of Shim Su-ok to executive vice president.

Shim is the first woman to reach the position at the group’s electronics affiliate.

She has been marketing chief at Samsung’s visual display division since 2009 after gaining experience with the global marketing branding strategy team and cosmetics company P&G.

``Because Samsung is trying hard to demonstrate what we call `soft power,’ we will give more authority to qualified female executives. Who knows Samsung Electronics may have a woman president next year but no family scions,’’ said a high-ranking executive, asking not to be identified.

A total of nine women have been promoted including Shim, who wasn’t available for comment.

Another key point is the company is stepping up its localization strategies by giving more roles to non-Korean managers.

Samsung Electronics named eight as new vice presidents in its key markets of Hungary, the United States, Brazil and the United Kingdom.

The company gets over 90 percent of its total annual revenue from international markets, the spokesman said.

Previously, it promoted component division head Kwon Oh-hyun to vice chairman to effectively push its parts-related sector and allay concerns from key clients such as Apple over the sharing of classified information learned through business with its affiliates.

Lee Jae-yong, the son of Chairman Lee Kun-hee, and his sister Lee Boo-jin were excluded from the latest management changes.

Jae-yong was promoted to president at Samsung Electronics a year ago when his sister was named president of Samsung Everland, chief executive officer of affiliate Hotel Shilla and adviser to Samsung Group.
관련 한글 기사

삼성그룹, 501명 임원 승진..사상최대

부사장 48명, 전무 127명, 상무 326명
발탁·여성·고졸 승진 '눈길'
김인주 사장 일선 컴백..임우재 부사장 승진


삼성그룹이 작년에 이어 또다시 사상 최대 규모의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3년이나 빨리 상무로 승진시키는 '발탁 인사'와 삼성전자 최초로 여성 부사장을 배출하면서 여성을 중용한 게 이번 인사의 특징으로 분석된다.

또 삼성그룹 전략기획실 차장을 지냈던 김인주 삼성카드 고문이 삼성선물 사장으로 컴백했고 이건희 회장의 사위인 임우재 삼성전기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그룹은 지난 7일 사장단 인사에 이어 계열사별로 진행해 온 임원 인사를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승진자가 490명(부사장 30명, 전무 142명, 상무 318명)이었던 작년보다 11명이 많은 총 501명(부사장 48명, 전무 127명, 상무 326명)이 승진했다.

삼성그룹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휴대전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주력사업의 성장을 이끌어 낸 성과를 반영하고 차세대 유망사업 분야에 대한 인적 투자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사상 최대의 승진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부사장, 전무 등 고위임원의 경우 역대 최대인 175명을 승진시켜 향후 경영을 이끌어 갈 CEO군을 두텁게 하고 사업별 책임경영을 가속해 나가도록 했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이번 인사에서는 영업마케팅 인력의 임원 승진이 많았다.

신임임원중 영업마케팅 인력이 92명(작년 79명)으로 역대 최대를 차지했으며 연구개발인력중 신임임원 승진자는 89명(작년 100명)이었다.

삼성의 미래경영을 이끌어 갈 역량을 갖춘 참신한 인물은 연령, 학력, 직급, 연차에 상관없이 과감하게 발탁돼 차세대 리더로 적극 육성하도록 했다.

승진자 501명 중 발탁 승진은 총 77명(부사장 발탁 30명, 전무 14명, 상무 33명)이었으며 삼성전자 윤장현 부장이 3년 앞서 상무로 발탁됐다.

윤 상무는 삼성전자 고유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SLP(Samsung Linux Platform) 개발을 주도적으로 이끌면서 SLP에 기반한 휴대전화 개발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제조직으로 입사했던 삼성전자 김주년 부장도 `자랑스런 삼성인상' 2회 수상과 삼성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위상 강화를 인정받아 2년 앞서 상무로 발탁됐다.

여성인력을 과감히 승진 조치한 것도 이번 인사의 특징.

삼성전자 심수옥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이 회사의 첫 여성 부사장이 됐고 삼성전자의 김기선 부장, 송효정 부장 등 8명의 여성이 상무로 승진했다. 김기선 상무와 제일모직 김정미 상무, 제일기획 오혜원 상무는 대졸공채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여성 상무가 됐다.

삼성전자 헝가리법인 영업총괄 이스트반 팍스코 VP를 포함한 8명의 외국인도 상무로 승진했고 `자랑스런 삼성인상' 수상자 3명도 승진 대열에 합류했다.

이건희 회장의 첫째 사위이자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의 남편인 임우재 삼성전기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은 조만간 계열사별로 조직개편 및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7일 단행된 사장단 인사를 보완하는 차원에서 삼성카드 김인주 고문을 삼성선물 사장으로 내정했다. 반용음 삼성선물 사장은 퇴임한다.

김인주 사장은 2008년 7월 삼성특검의 여파로 삼성그룹이 전략기획실을 해체하면서 삼성전자 상담역으로 2선 퇴진했었다. (연합)


  • 1. Death toll: 56
  • 2. Ilbe members insult Sewol victims, families
  • 3. Government loses trust
  • 4. Rescuers fight time to find hundreds missing in sunken ferry
  • 5. Police hunt civilian diver over rescue allegations
  • 6. Survivors of sunken ferry show serious signs of depression: hospital
  • 7. 12-year-old gives birth, boyfriend is 13.
  • 8. Sewol's last minute communication with traffic control tower revealed
  • 9. Captain of sunken ferry, two other crewmembers arrested
  • 10. Sunken ferry's operator involved in numerous accidents: records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