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02-24 22:15
Updated : 2011-02-24 22:15

Freak man-eating elephant eats 17



Elephants are attacking and even eating villagers in the Sundarban Islands of West Bengal, India.

A documentary episode titled “World's Deadliest Towns: Man-Eating Elephant,” broadcast by Animal Planet in the U.S. Feb. 21, showed the at once terrifying and miserable story of an elephant which ate 17 people before being put to death.

The farming village is at times visited by the nocturnal elephants that are looking for food, revealed the broadcast. Although elephants are held sacred enough for there to be an elephant god, Ganesh, in Hinduism, there is no denying the animals’ destructive capacity is hurting the village.

After much deliberation, the villagers used hunting guns to chase away the elephants. During this process, one mother elephant was killed, only for examination to reveal that she had eaten 17 people. The not-yet fully digested contents of her stomach yielded the DNA of 17 different people.

Zoologist Dave Salmoni attributes the elephants’ horrific change in diet to abnormal weather and the destruction of their habitat.

Some of the villagers claim that the elephant became a man-eating one only after seeing her calves being killed by humans.

An elephant’s IQ usually ranges from 50 to 70, comparable to that of a 3-year-old child. However, one must bear in mind that IQ is a measure designed for humans, and it is known that elephants have astounding maternal instincts, and in one case a female elephant remembered the face of her calf’s killer for 10 years before attacking him specifically.

The documentary also noted that last year a Bengal tiger ate 14 people in an Indian village, and challenged viewers to consider whether it was not humans’ selfish destruction of animals’ natural habitat that was turning the animals into dangerous creatures.



17명 사람 잡아먹은 ‘식인 괴물 코끼리’ 충격

인도 동부 서벵골의 한 마을에서 코끼리가 주민들을 잡아먹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21일(미국시간) 방송된 애니멀 플래닛(Animal Planet)의 다큐멘터리 ‘세계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마을; 식인 코끼리’는 문제의 코끼리가 주민 17명을 잡아먹은 뒤 사살된 공포스럽고 안타까운 사건을 조명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 농촌마을은 굶주림을 이기지 못한 야생 코끼리들이 종종 출현하는 곳. 힌두교에선 가네사(코끼리신)가 존재할 정도로 코끼리는 성스러운 동물로 추앙받지만, 논밭을 망치는 등 피해를 끼치는 코끼리들은 골칫덩이가 된 지 오래였다.

마을주민들은 고민 끝에 사냥용 총으로 코끼리들을 마을에서 몰아냈다. 이 과정에서 어미 코끼리 한 마리가 사살됐는데, 놀랍게도 부검을 해보니 사람을 잡아먹은 흔적이 발견됐다. 코끼리 위에 아직 소화되지 않은 17명의 DNA가 검출된 것.

동물학자 데이브 살머니는 “이상기후와 폭발적인 인구증가로 서식지가 파괴되면서 상대적으로 쉬운 먹잇감이 인간들을 공격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일부 마을 사람들은 문제의 어미 코끼리가 새끼를 사람들 손에 잃은 뒤 식인 코끼리로 돌변해 인간들을 공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끼리의 지능지수는 3살 아이들과 비슷한 50~70수준.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인간의 기준일 뿐이며, 제 새끼를 학대한 사육사의 얼굴을 기억했다가 10년 뒤 사육사를 공격한 어미 코끼리가 있었을 정도로 남다른 모성애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방송은 “지난해 인도의 한 마을에서는 벵갈 호랑이가 주민 14명을 잡아먹은 일도 있었다.”면서 “환경을 파괴해 동물들을 궁지로 내모는 인간들의 이기심이 동물들을 괴물로 만드는 건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 1. New ad queen title goes to military idol girl
  • 2. Indian soccer player dies after goal celebration goes tragically wrong
  • 3. Park's popularity dips
  • 4. Seo Tae-ji's interview with journalist gets big ratings
  • 5. Foreign celebrities busted for visa violation
  • 6. Defector Park Yeon-mi describes plight of N. Korean people in moving speech
  • 7. President Park's appointments erode public trust
  • 8. Runner with cerebral palsy touches Korea with inspirational words
  • 9. 4Minute hit hard by Pangyo accident
  • 10. Rare expedition notebook found in Antarctica's thawing ic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