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October 18, 2017 | 09:25
 
 
alt
Posted : 2016-12-01 17:21
Updated : 2016-12-02 19:28
 

Young sports agency startup seeks next Lee Seung-woo, Paik Seung-ho

Youth sports education agency Stopia Korea CEO Cho Woo-tak, first from left, poses with youth footballers during the Ibercup International Youth Football Tournament in Costa Del Sol, Spain, last July. / Courtesy of Stopia Korea

By Jhoo Dong-chan


A young startup business operator, who once had dreams of becoming a professional football player, is helping future talents learn and play football overseas.

Stopia Korea CEO Cho Woo-tak said that he had to quit pursuing his dream when he was a high school student but decided to help other talented young players with the same dream.

"A number of talented players have knocked on the door of the European leagues, but very few have landed successfully on teams. Lee Seung-woo and Paik Seung-ho's successes in FC Barcelona are exceptional, but it is no secret their success is attributed to their communication skills not only with their teammates but also with coaches and management."

Cho Woo-tak
Lee and Paik are famous FC Barcelona youth footballers who are anticipated to play on its A team side by side with Argentinean Lionel Messi and Brazilian Neymar Jr.

In a bid to learn sports agency management skills, Cho went to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and majored in economics. He then worked with a couple of Korean sports agencies, including Sportizen, and started his own agency Stopia Korea last year.

"Football is a sport of communication. How you interact with your teammates, coaches and management is crucial. Stopia Korea, therefore, emphasizes educational aspects," Cho said.

"When I learned football in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coaches did not really care about our academic performance and we usually slept during class. However, that shouldn't be the case anymore."

Stopia Korea conducts various international football camps under a marketing agreement with Nike. It recruits young players between 8 and 18 so they can learn individual skills, such as footwork, agility and anticipation, as well as team work such as set play, team dynamics and strategy. Separate from Nike Football Camp, Stopia Korea also provides other summer and winter camps with Major League Soccer (MLS) giant LA Galaxy.

All the courses are conducted in English, and those who prove their qualities could be scouted to play in various international youth football tournaments such as the Ibercup. Last year, Cho also led a youth team participating in the Ibercup.

After the tournament, the Portland Timbers of MLS offered a tryout to one of the youth players.


제 2의 이승우, 백승호 꿈꾸는 유소년 축구선수 돕는 스타트업

(코리아타임스=서울) 주동찬 기자 = 한때 축구선수가 꿈이었던 젊은 창업자가 같은 꿈을 가진 유소년 축구선수를 위한 교육 사업에 나서 화제다.

스토피아 코리아 CEO 조우탁(32)씨 역시 한때 축구선수를 꿈꾸는 학생이었다. 하지만 고등학교에 진학 후 축구선수의 꿈을 접게 된 조씨는 다른 방향으로 꿈을 이룰 방법을 찾았다. 해외에 진출하려는 유소년 축구선수를 돕는 스포츠 에이전트다. 

조씨는 '지금도 많은 선수들이 유럽 무대에 문을 두드리지만, 해외에서 성공하는 건 극소수에 지나지 않는다'며 'FC 바르셀로나 유스를 거친 이승우나 백승호가 되는 케이스는 극히 드물다'고 한다.

두 선수의 성공의 밑거름에는 팀메이트 뿐만이 아니라 코치 및 팀 프론트와도 문제없이 소통할 수 있는 능력이 뒷받침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힌다.

조씨 역시 스포츠 에이전트로서의 꿈을 이루기 위해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서던캘리포니아 대학에 진학해 경제학을 전공 후 귀국 후 다양한 스포츠 에이전시 회사에서 경험을 쌓았다.

'축구는 소통의 스포츠'이라고 믿는 조씨는 단순히 축구선수로서의 능력 외에 언어 및 교육적인 측면이 유소년 과정에 있어 중요하다고 말한다.

'학창시절에 운동하는 시간이 아닌 수업시간에는 주로 졸었던 기억이 있다'며 해외에서 성공하려면 축구선수로서의 능력 뿐만이 아니라 언어 및 소양 교육이 중요하고 조씨는 주장했다.

스토피아 코리아는 8세에서 18세 사이의 축구선수를 꿈꾸는 유소년 들에게 나이키 등의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축구캠프를 지원하고 있다. 캠프에 참가하는 인원들은 축구 경기에서 필요한 기초기술 및 개인전술, 팀플레이 등을 배우게 된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의 엘에이 갤럭시 역시 여름과 겨울에 비슷한 캠프를 스토피아 코리아와 시행하고 있다.

모든 캠프는 영어로 진행이 되며, 캠프 기간 동안 뛰어난 기량으 보여준 유소년 선수들에겐 다양한 국제 경기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의 포틀랜드 팀버스는 작년에 캐프에 참가한 한 선수에게 입단테스트를 제의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