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October 22, 2017 | 17:19
 
 
alt
Posted : 2017-08-27 15:02
Updated : 2017-08-28 12:14
 

Mayweather stops McGregor in 10th round

Boxer Floyd Mayweather Jr. and his father Floyd Mayweather Sr. celebrate his 10th round TKO victory over mixed martial arts star Conor McGregor at the T-Mobile Arena in Las Vegas, Nevada, Aug. 26 in local time. / AFP-Yonhap

By Ko Dong-hwan


American boxer Floyd Mayweather beat Ireland's Conor McGregor by a technical knockout in the 10th round of their highly anticipated fight in Las Vegas on Saturday local time to keep his perfect record intact.

Mayweather, the former welterweight world boxing world champion who came out of retirement at 40, added one more win to his 49-0 record. He surpassed heavyweight great Rocky Marciano's 49-0 record for most wins without a loss or draw.

Mayweather, long regarded as a great defensive fighter, left few openings and used the first three rounds to scout his opponent. He dominated from the fourth round onwards.

Floyd Mayweather Jr. throws a punch at Conor McGregor during their super welterweight boxing match. / AFP-Yonhap

In the 10th round, Mayweather landed a flurry of punches, leaving a tired McGregor doubled over on the ropes. The referee then stopped the fight.


McGregor, making his professional boxing debut, had boasted he would knock out the American early at the T-Mobile Arena.

Mayweather, who said the fight would be his last, is expected to pocket about $200 million wealthier, taking his career earnings to around $1 billion.

McGregor, an unemployed former plumber four years ago before becoming one of the biggest stars of the Ultimate Fighting Championship, is expected to earn about $100 million.


'이변은 없었다' 메이웨더, 10라운드 TKO승

메이웨더, 복싱 사상 최초로 50전 전승 달성

맥그리거, 비록 졌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선전 펼쳐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제압하고 49전 전승을 이뤄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에게 '복싱 초보'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는 적수가 되지 못했다.

    메이웨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벌어진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웰터급(69.85㎏) 프로 복싱 대결에서 맥그리거를 10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이로써 메이웨더는 로키 마르시아노(49전 49승)를 넘어 복싱 역사상 최초로 50승 무패 기록을 썼다. 하지만 메이웨더는 프로 복싱 데뷔전에 나선 맥그리거에게 10라운드까지 허용하며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복서라는 명성에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됐다.

    '세기의 대결'로 불리며 전 세계의 관심이 쏠린 이번 '슈퍼 매치'는 모두가 예상한 대로 메이웨더의 승리로 끝났지만 더 빛난 것은 격투기 최강자 맥그리거의 투혼이었다.

    아일랜드 국기를 온몸에 두른 맥그리거는 UFC 챔피언 벨트 2개를 뒤에 세우고 여유 있게 링에 입장했다. 링에 발을 들여놓기 전 양 팔을 치켜들어 승리를 자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반해 메이웨더는 다소 의외의 모습이었다. 눈과 입만 드러내고 얼굴 전체를 검은 복면으로 가린 채 링에 들어섰다.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인종 차별적인 발언에 맞서 '흑인들을 위해 싸우겠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를 상징하는 듯 보였다.

    오스카 델라 호야, 리키 해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 매니 파키아오 등 메이웨더가 지금까지 꺾었던 내로라하는 복서들에 비해 맥그리거는 프로 복싱 경험 자체가 전무했다.

    메이웨더의 일방적인 승리가 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맥그리거는 복싱 역사상 최고의 아웃복싱을 구사한다는 평가를 받는 메이웨더를 상대로 잘 싸웠다. 3라운드까지는 거의 대등했다.

    초전박살을 노린 맥그리거는 1라운드부터 거세게 메이웨더를 밀어붙였다. 메이웨더는 응전하지 않았다. 맥그리거가 두 손을 등 뒤로 돌리고 도발했지만, 메이웨더는 접근전을 펼칠 의사 자체가 없어 보였다.

    메이웨더는 서두르지 않고 아웃복싱을 구사하면서 맥그리거의 체력이 떨어지길 기다렸다.

    결국, 4라운드에서 메이웨더에게 기회가 왔다.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의 스피드가 눈에 띄게 떨어진 사이, 특유의 빠른 정타를 적중시켰다.

    메이웨더는 이후 계속해서 공세의 고삐를 조였지만 그렇다고 모험은 걸지 않았다. 복부 공격과 좌우 스트레이트 공격은 단발에 그쳤다. 연타 공격이 나오지 않으며 경기는 계속해서 라운드를 이어갔다.

    맥그리거 역시 경기 막판까지 투지를 발휘하고, 변칙 공격을 펼치면서 경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결국 10라운드를 버티지 못했다.

    메이웨더의 라이트 스트레이트 펀치가 정확하게 맥그리거의 안면에 꽂히는 장면이 나왔고, 체력이 완전히 소진된 맥그리거는 클린치(껴안기)에 급급했다.

    로버트 버드 주심은 다리가 완전히 풀린 맥그리거를 멈춰 세우고 메이웨더의 승리를 선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