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23, 2017 | 09:20
 
alt
Posted : 2017-09-07 17:36
Updated : 2017-09-12 11:51

Can US attack N. Korea without Seoul's consent?

By Kim Jae-kyoung

The likelihood of a military confront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s growing higher than ever in the wake of North Korea's sixth nuclear test, Sunday.

Following the North's latest provocatio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his administration have warned that any threat to the U.S., its territories including Guam or its allies "will be met with a massive military response."

Amid escalating tension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questions are arising over whether the U.S. can take military action without South Korea's consent if the North launches missiles toward U.S. territories, particularly Guam.

This issue has become controversial after President Moon Jae-in, during his speech to mark Liberation Day on Aug. 15, said that without the consent of South Korea, no country can take military action.

In response to Moon's speech, Burwell Bell, the U.S. Forces Korea (USFK) commander from 2006 to 2008, said the U.S. would not need Seoul's approval to strike the North with its own "offshore" military assets.

Military experts said that both legally and by international norms, the U.S. has the right to strike North Korea unilaterally, without South Korea's consent.

"That is a key responsibility and obligation of a government to the people it represents. The U.S. of course has the right to take military action to defend itself without Seoul's consent," Tara O, an adjunct fellow at the Pacific Forum CSIS, told The Korea Times.

O, a retired U.S. Air Force officer, previously worked on numerous assignments in Asia, Europe, and the U.S., including the Pentagon and U.S.-South Korea Combined Forces Command (CFC).

She pointed out Moon might be referring to the CFC, a bi-national operational military command structure.

"Despite the calls of operational control (opcon) transfer, South Korea already has a say because the CFC works for the national command authorities ― presidents, defense ministers and secretaries ― of both South Korea and the U.S.," she said.

"The U.S. provides certain military personnel and assets to the CFC through the USFK, but the majority of U.S. forces fall outside the CFC. So while Moon can give guidance to the CFC, he cannot do that to the entire U.S. armed forces. The rest of the U.S. forces work for the U.S. president."

Balbina Hwang, a visiting professor at Georgetown University's Center for Security Studies, said the confusion is due to a misunderstanding of international law, sovereign military powers and the alliance relationship.

"It is absolutely a fact and matter of international law, as stated by former USFK commanders, that the U.S. has the ability without needing any other country's approval to strike any target with U.S. offshore military assets," she said.

"The key word here is offshore. No one can deny this right as long as it abides by international norms for defense or deterrence."

Legal versus political decision

Stephan Haggard, director of the Korea-Pacific Program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School of Global Policy and Strategy, concurred.

"This is about the contingency. South Korea cannot prevent the U.S. from defending itself if it is under attack, and the same is true of Korea," he said.

"The U.S. cannot prevent Korea from exercising its right to self-defense. That is a sovereign right under the U.N. Charter."

However, from a political point of view, Washington is unlikely to opt for a military strike without coordination or cooperation with Seoul, according to analysts.

Hwang, a former special adviser to the U.S. State Department, pointed out the fact that the U.S. right to use its military is purely an issue of sovereign rights so people must be careful about interpreting too much intent or meaning from this.

"The right to do so does not mean the U.S. wants to, is likely to or will. It simply means the U.S., as has any other sovereign country, has the sovereign right to do so," she said.

In her view, the decision by the U.S. to actually launch a strike is never just a purely military decision but of far greater significance is the political reasons ― motivation, rationale and objectives ― of doing so.

"The U.S. never makes this decision lightly, precisely because the political implications of doing so on its relations with other countries are so profound and serious," Hwang said.

Describing the issue as "a legal versus political response," Haggard also expects the U.S. would coordinate with the South on any pre-emptive or preventive action.

"If the U.S. or its military assets are under attack, the U.S. has a right to respond," he said.

"But as a practical matter, the U.S. would coordinate with the South and this would certainly be the case for any pre-emptive or preventive action."

Against this backdrop, it is important for Seoul to maintain strong ties with Washington to avoid unilateral military action.

"A strong South Korea-U.S. alliance and defense should be the foundation in dealing with North Korea," O said.




관련 한글 기사

미국이 한국의 동의 없이 북한을 공격할 수 있을까?

지난 일요일 북한에서 강행한 6차 핵실험 이후, 한반도는 이래 최고의 전쟁 위기를 맞았다. 트럼프 행정은 이러한 북한의 도발에 괌을 포함한 미국 영토나 동맹국에 위협을 가한다면 “엄청난 군 공격”으로 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과 북한의 분위기 고조 속에, 북한이 미국 영토에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미국이 과연 한국과의 합의 없이 군사 작전을 펼칠지에 대한 의문이 생긴다. 지난 광복절, 문 대통령은 남한의 동의 없이는 어떤 국가도 북한에 군사 공격을 가할 수 없다고 연설했다.

하지만 2006년부터 2008년 주한미군 사령관을 맡았던 버웰 벨(Burwell Bell) 씨는 미국이 북한의 해외 공격에 한국의 허가를 받을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군 전문가들 또한 법적으로나 국가적으로나 미국이 일방적으로 북한을 공격할 권한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 대리인 타라 오(Tara O) 씨는 코리안 타임스에 '정부는 국민을 위해 최고의 책임감과 의무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남한의 동의 없이도 미국이 군사 공격을 가할 자격을 가지는 것이 당연하다.'라고 전했다. 전 공군 장교였던 오 씨는 펜타곤이나 한미 연합사령부를 포함해 아시아, 유럽, 미국 전역에서 활약해왔다. 그녀는 또한 문 대통령이 한미 연합 사령부만을 의미했을 가능성을 두었다. “작전 통제권(opcon)을 위임했음에도 불구하고, 한미연합사령부가 미국과 남한 모두의 작전통수권자(대통령들과 국방부장, 차관)를 위해 일하기 때문에 한국에 발언권이 있다. 하지만 미국이 주한미군을 통해 미군의 자산과 인력을 분배했어도 미군의 대부분은 결국 주한미국의 관할 밖이다. 문 대통령이 한미연합사령부를 지도할 수는 있지만, 미군 자체의 결정에는 관여할 수 없다. 미군은 미국 주권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다.”

조지타운 대학 센터 안보학 초빙 교수 발비나 황(Balbina Hwang) 씨는 국가법, 자주적 국방력, 동맹 관계 등의 이해에 대한 혼동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버웰 벨 씨의 말대로 국제법에 따르면 미국은 분명히 해외국가에 대한 군사공격에 대한 승인이 필요 없다. 키워드는 바로 ‘해외국가’라는 것이다. 국제 규범에 어긋나지 않는 이상 이 권한을 누구도 침범할 수 없다.”

 

적법적 절차와 정치적 결정의 대립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대학교의 세계전략정책 부서 코리아-퍼시픽 프로그램 책임자 스티븐 헤가드(Stephan Haggard)씨 역시 동의했다. “만일의 사태의 경우, 미국이나 한국은 서로의 군사 공격을 저지할 수 없다. 미국도 마찬가지로 한국이 정당방위를 이행하는 것을 막을 수 없듯이, 이건 유엔 헌장에 따른 주권의 문제이다. ”

하지만 분석가들에 따르면 정치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 미국이 협력과 협조 없는 군사공격을 선택할 확률은 사실 적다.

전(煎) 미 국무부 자문관 황 씨는 미국의 군사 권력은 완전히 주권에 따르기 때문에, 이 사실에 지나치게 의존하거나 오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미국이 실제 군사공격을 가할 확률은 희박하다. 미국이 다른 주권국가와 같은 권한이 있다는 의미일 뿐이다.” 미국이 정말로 군사 공격을 가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단순한 군사 정책을 넘어서 동기, 근거, 목표 등을 내다본 정치적인 문제로 넘어갈 수밖에 없다는 관점이다. “미국의 결정 하나 하나가 다른 국가들과의 관계에 중대하고 심각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정치적인 영향력을 고려해 보면 가벼운 결정을 내릴 리가 없다. '

헤가드 씨는 이번 사태를 “적법적 절차와 정치적 결정의 대립” 이라고 표현하며, 미국이 선제 공격이나 예방 정책에 대해 한국과 협력할 것을 예상했다. “미국이나 미군이 공격을 받는다면, 응할 자격이 충분하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봤을 때 미국은 군사 공격의 가능성이 생기면 한국을 비롯한 동맹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다.”

이러한 환경에서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 사이의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오 씨는 마지막으로 '한미 국방의 강한 동맹에 기반해서 북한 사태에 대처해야 한다.” 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