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23, 2017 | 09:18
 
alt
Posted : 2017-09-06 10:58
Updated : 2017-09-06 14:42

Moon, Putin hold bilateral talks over N. Korea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Russian counterpart Vladimir Putin held a bilateral meeting here Wednesday for discussions largely expected to focus on how to deal with North Korea and its latest nuclear provocation.

The Moon-Putin summit began shortly after the South Korean leader arrived in Vladivostok on a two-day visit that will include a separate summi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s well as his participation in the Eastern Economic Forum.

Moon's trip also follows the North's latest nuclear test staged Sunday.

The South Korean president has strongly condemned the North's sixth and apparently the most powerful nuclear test so far, calling it a serious viola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prohibit the communist state from any nuclear or missile activities.

Pyongyang has also staged nine missile tests since the new South Korean leader took office in May.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the communist regime has conducted 14 missile launches.

In his earlier telephone conversation with Putin, held one day after the North's latest nuclear provocation, the South Korean leader stressed the need to put in place additional and stronger sanctions against the North that will leave the country with no other choice but to come to the dialogue table.

Such measures should include completely cutting off oil supplies to the impoverished North, Moon said.

Putin was reluctant to give any immediate response, saying they should talk more when they meet in Vladivostok this week, according to Seoul's presidential office Cheong Wa Dae.

Following their bilateral summit, Moon and Putin will be joined by more than a dozen top government officials from each side for what Cheong Wa Dae called an expanded summit.

The two leaders will hold a joint press conference on the outcome of their summit. (Yonhap)




관련 한글 기사

'지각대장' 푸틴, 정상회담 34분 지각…"양호?"

메르켈 회담 때 4시간 늦어, 아베 회담 때는 개 데리고 나타나

박근혜 전 대통령과 회담에는 40분·1시간 45분 지각

'어느 정도 예상했던 일…30분이면 양호한 편'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 상습 지각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도 30여 분 늦게 모습을 나타냈다.

애초 한·러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간)부터 예정돼 있었다. 문 대통령은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자마자 회담장으로 이동, 회담 시작 시각에 맞춰 극동연방대학 내 회담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회담 시간이 지나도 푸틴 대통령은 나타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이에 문 대통령은 별도의 대기 장소에서 대기하고,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배석자들만 회담장에 남아 푸틴 대통령을 기다렸다.

푸틴 대통령의 입장이 왜 늦어지는지에 대한 러시아 측의 설명은 없었다. 그러나 한국 취재진과 함께 정상회담 취재차 대기 중이던 러시아 취재진은 별일 아니라는 듯 태평한 표정이었다.

푸틴 대통령은 결국 34분 늦은 오후 1시34분 회담장에 나타났다.

이에 맞춰 문 대통령도 회담장에 입장했고, 양국 정상은 각자 양국 배석자들과 악수하고 자리에 앉았다. 회담장 왼쪽에 문 대통령과 우리 측 배석자가 자리했고, 오른쪽에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측 배석자들이 착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트루트네프 부총리, 라브로프 외교부 장관, 우샤코프 외교보좌관, 갈루쉬카 극동개발부 장관이 배석했다.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도 이날 단독 정상회담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이 먼저 2분 가량 환영 인사를 했고, 문 대통령은 '주빈으로 불러주시고 따뜻하게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사실,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 '상습 지각생'으로 통한다. '34분' 지각은 오히려 양호한 수준에 속한다.

푸틴 대통령은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 무려 4시간이나 늦게 도착한 전력이 있다.

지난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는 2시간 늦었을 뿐 아니라 사람 크기만한 개를 데리고 나타나는 돌발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만남에도 두 차례나 지각했다. 2013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러 정상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은 40분가량 지각했고, 지난해 박 전 대통령과 회담에도 1시간 45분이나 늦었다.

이 같은 푸틴 대통령의 상습 지각을 두고 외교가에서는 회담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전략전 판단이라는 평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워낙 지각으로 악명이 높아 어느 정도는 예상하고 있었다'며 '30분 정도는 양호한 편'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