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October 22, 2017 | 08:15
 
alt
Posted : 2017-09-28 10:57
Updated : 2017-09-28 17:40

'말 안 들으면 뽀뽀한다' 고교 교사 진상조사

부산에서 한 고등학교 남자 교사가 여학생에게 사적 만남과 입맞춤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고 28일 부산시 교육청이 밝혔다.

시교육청은 교사 A(42) 씨가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의 B 양을 지속해서 성추행했다는 학교 측의 신고를 접수했다.

A 씨는 B 양을 방송실로 불러 '안아보자', '뽀뽀하고 싶다' 등의 말을 하고 뒤에서 끌어안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 교육청은 최근 A 씨가 수업하는 1학년 1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벌였다.

조사과정에서 A 씨가 단체 카톡 대화방이나 문자 메시지 등으로 '말을 듣지 않으면 뽀뽀를 해 버리겠다'고 발언한 사실도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관련 신고를 접수한 이후 해당 학교에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