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September 24, 2017 | 17:38
 
 
alt
Posted : 2017-09-10 17:10
Updated : 2017-09-11 16:02
 

Kim Jong-un celebrates 'successful' H-bomb tes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econd from right, applauds with his wife Ri Sol-ju, third from right, and other high-ranking officials and scientists at a feast celebrating a hydrogen bomb test, at Mokran House in Pyongyang, in this photo released by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Sunday. / Yonhap

By Kim Rah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has hailed the recent test of a hydrogen bomb, calling it a "great victory,"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reported Sunday.

Kim took part in a feast at Mokran House in Pyongyang to celebrate the allegedly successful test of the nuclear weapon and praised the scientists and technicians for their development of the bomb, it said.

On Sept. 3, Pyongyang exploded an H-bomb which it claims can fit inside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The news agency did not say when the feast was held, but analysts presume it was on Saturday, Sept. 9, North Korea's Foundation Day, as the agency said the North presented the H-bomb's explosion as a song of triumph in September on the anniversary of when the country was established.

"The Central Committee and the Central Military Commission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hosted a feast for scientists and technicians who worked for the nuclear development," the KCNA said.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successful testing of the H-bomb for an ICBM were invited."

Kim said the nuclear test was "a great victory of the Korean people which they achieved at the cost of their blood by tightening their belts in hard times." He also said North Korea "will surely win the ultimate victory because it has a strong independent economic basis, a large force of clever scientists, and its Army equipped with revolutionary spirit," according to the KCNA.

The news agency said Kim urged the attendees to work harder to achieve stronger nuclear power for self-protection. Kim stressed the "nuclear combatants" will give even more efforts for greater victory although they achieved "total success" with the H-bomb test.

Many high-ranking officials from the government, the party and the Army took part in the feast, including the Korean People's Army Vice Marshal Hwang Pyong-so, Premier Pak Pong-ju and Workers' Party Vice Chairman Choe Ryong-hae.

The North also held a separate art performance in celebration, which was attended by Kim and his wife, Ri Sol-ju.


北김정은 "수소탄 폭음, 위대한 승리"

6차 핵실험 축하연회 참석…'김정은, 핵무력 완결 목표 점령 과업 제시'

축하공연·기념사진 촬영 행사도 열려…리설주도 공연 관람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6차 핵실험에 참여한 핵 과학자·기술자를 위해 목란관에서 열린 축하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와 당 중앙군사위원회에서는 핵 과학자·기술자들을 위해 성대한 축하연회를 마련했다'면서 '연회에는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이 초대되었다'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연회에서 핵 개발자들을 치하하면서 '이번에 울린 수소탄의 폭음은 간고한 세월 허리띠를 조이며 피의 대가로 이루어낸 조선 인민의 위대한 승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튼튼한 자립적 경제토대가 있으며 비상한 두뇌를 가진 과학자 대군과 백두의 혁명정신으로 무장한 군대와 인민, 자력갱생의 투쟁전통이 있기에 주체혁명의 최후 승리는 확정적'이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당 제7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투쟁의 선봉에서 기치를 들고 나아가는 핵 전투원들의 투쟁 정신, 투쟁 기풍을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본받을 데 대하여 말했다'고 밝혔다.

'국가 핵무력 완성의 완결단계 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서 국방과학 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이 자위적인 핵 억제력을 튼튼히 다져나가기 위한 과학연구 사업을 더 야심 차게 벌여나갈 데 대한 과업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당의 믿음직한 핵 전투원들이 수소탄 시험의 완전 성공으로 민족사적 대경사, 특대 사변을 안아온 투쟁기세를 순간도 늦추지 말고 더욱 분발하여 보다 큰 승리를 이룩해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연회에서 연설한 리만건 당 군수담당 부위원장은 '핵 개발자들의 수고와 노력으로 안아온 이번 특대 사변은 어머니 조국의 힘을 보다 더 강하게 하였으며, 온 세상이 초강력 수소탄을 장착한 실전화 된 대륙간탄도로켓까지 가진 책임 있는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공화국의 실체를 직접 확인하게 하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연회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 당·정·군의 고위간부들도 참석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 행태로 미뤄 핵 개발자를 위한 연회는 정권수립 기념일인 9일 열린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또 6차 핵실험에 참여한 핵 개발자들을 위해 축하공연도 개최했다.

중앙통신은 '핵 과학자·기술자들을 위한 축하공연이 인민극장에서 성대히 진행되었다'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우리 공화국이 탄생한 경사로운 9월에 수소탄의 거대한 뇌성을 가장 장쾌한 승전가로 어머니 조국에 삼가 드렸다'라며 6차 핵실험이 정권수립 기념일(9일)을 맞아 이뤄진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에서 6차 핵실험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통신은 밝혔다.

기념사진 촬영에는 리만건과 핵 개발 총책으로 알려진 홍승무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이 함께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