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23, 2017 | 09:18
 
alt
Posted : 2017-09-05 10:12
Updated : 2017-09-05 11:22

S. Korean Navy holds naval training against N. Korea

South Korea's Navy said Tuesday it has conducted massive live-fire drills in the East Sea in a show of its resolve to retaliate against North Korea's provocations.

Among assets mobilized were the 2,500-ton Gangwon frigate, a 1,000-ton patrol ship, 400-ton guided-missile vessels and 130-ton high-speed boats, according to the Navy.

"The training this time is aimed at improving our military's immediate response posture against the enemy's naval provocation," Capt. Choi Young-chan, commander of the 13th Maritime Battle Group, said. "If the enemy provokes anywhere, whether on or under water, we will immediately hit back and bury them at sea."

The maneuver came two days after the North carried out its sixth nuclear test, claiming it used a hydrogen bomb.

The Navy also plans to hold four-day battle group training from Wednesday in the country's southern waters. It would involve more than 10 ships including the 2,500-ton Chungbuk frigate and submarine, as well as the P-3C Orion maritime surveillance aircraft and Lynx multi-role planes.

The Air Force's F-15K fighter jets and a CN-235 transport plane will also join it, added the Navy.

Separately, South Korea and the U.S. are scheduled to hold anti-submarine warfare practice in the East Sea on Thursday and Friday. (Yonhap)




관련 한글 기사

해군, 함포 실사격훈련…"北 도발시 즉각 수장시킬것"

호위함·유도탄고속함 등 '北응징' 함포사격 훈련


해군은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과 관련, 5일 동해에서 함포 실사격 훈련을 하며 북한의 도발에 대한 응징의지를 다졌다.

해군1함대사령부 주관으로 실시한 이번 훈련에는 2천500t급 신형 호위함(FFG) 강원함과 1천t톤급 초계함(PCC), 400t급 유도탄고속함(PKG), 130t급 고속정(PKM) 등이 참가해 대공·대함 함포사격을 했다.

이날 사격훈련에 앞서 4일에는 잠수함, AW-159 해상작전헬기 등이 참가한 가운데 해상무력시위와 북방한계선(NLL) 일대 국지도발 대응, 대잠전훈련을 통한 해상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훈련을 지휘한 최영찬(대령) 13전투전대장은 '이번 훈련은 적의 해상도발 시 우리 군의 즉응태세를 점검하고 적 도발에 대한 응징결의를 다지기 위한 것'이라며 '적이 수상·수중 어디서든 도발한다면 즉각 격침시켜 그 자리에 수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해군은 이번 훈련에 이어 6일부터 9일까지 남해에서 해상전투단급 훈련을 한다.

3함대사령부가 주관하는 남해 해상훈련에는 2천500t급 신형 호위함인 전북함과 광주함 등 수상함 10여척, 잠수함, P-3 해상초계기, 링스 해상작전헬기 등이 참가한다.

F-15K 등 공군 전술기, CN-235 수송기, 육군 전탐감시대 등도 참여해 해상교통로 보호, 해양차단작전, 사격훈련, 국가 중요시설 방호훈련 등을 실시한다.

이밖에 한미 해군 P-3 해상초계기는 7~8일 이틀간 동해에서 모의표적을 이용한 대잠전훈련 등을 실시해 북한 잠수함에 대한 연합 해상 감시태세를 강화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