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8-17 18:21
Updated : 2014-08-17 20:40

Pope urges Asian youth to help the poor

A large crowd gathers to see Pope Francis at a ceremony to beatify 124 Korean martyrs in Gwangwhamun, downtown Seoul, Saturday. An estimated 1 million Catholics and citizens attended it. / Joint Press Corps

By Kwon Mee-yoo and Baek Byung-yeul


Pope Francis celebrated Mass on Sunday at the Haemieupseong Fortress near the Haemi Martyrdom Holy Ground in Seos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s the 6th Asia Youth Day drew to a close.

There, the pontiff addressed some 6,000 young Catholic delegates from 23 countries and 45,000 local Catholics, emphasizing that young Asian Christians must wake up and seek to serve the poor like Jesus.

"Young people of Asia, you are the heirs of a great testimony, a precious witness to Christ," the Pope said in English.

"Keep close to one another, draw ever closer to God, and with your bishops and priests spend these years in building a holier, more missionary and humble Church ― a Church which loves and worships God by seeking to serve the poor, the lonely, the infirm and the marginalized.

"It is my hope that, in union with Christ and the Church, you will take up this path, which will surely bring you much joy."

Built in 1491 during the Joseon period (1392-1910), the fortress was once a military base that protected the West Sea coast. Thousands of Catholics died martyrs' deaths there in the 18th and 19th centuries.

Earlier Sunday, Pope Francis emphasized that open minds and sincere hearts were necessary for authentic dialogue, during a meeting with 70 bishops from across Asia at the Haemi Martyrdom Holy Ground. Among them were 19 Koreans.

"A clear sense of one's own identity and a capacity for empathy are thus the point of departure for all dialogue," the pontiff said "Authentic dialogue also demands a capacity for empathy. We are challenged to listen not only to the words which others speak, but to the unspoken communication of their experiences, their hopes and aspirations, their struggles and their deepest concerns."

Father Hur Young-yup, spokesman for the Committee for the Papal Visit to Korea, said the meeting may have been brief, but it held great significance because it gave the Pope an opportunity to send a clear message to churches throughout Asia.

Bishop Peter Chung Soon-taek, Auxiliary Bishop of the Seoul Archdiocese, said it was the first time that such a large number of Asian bishops had gathered to talk with the pontiff.

"Pope Francis is breathing new life into the Catholic church and we now have a consensus that we should change as the Pope directed," Chung said. "The pontiff said the clergy should be humble, not hypocrites, yesterday. He has been living such a life and his words are more persuasive to us."

After the meeting, the Pope had lunch with the bishops at a cafeteria at the sacred site. The meal included Korean sirloin, steamed crab from Haemi and octopus rice porridge, served with white kimchi and salad. Wine and dessert followed.

Francis will conclude his five-day trip to Korea on Monday after celebrating a Mass for peace and reconcili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t the Myeongdong Cathedral in downtown Seoul.

Victims of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will attend. The Vatican had also invited Catholic believers from North Korea, but they declined the invitation.

Pope Francis will leave for Rome after a brief farewell ceremony at the Seoul Air Base at 12:45 p.m.


관련 한글 기사

프란치스코 교황 "아시아 젊은이여 깨어나라!"

아시아청년대회 폐막미사 집전…5만여명 참석
아시아주교단 접견서 '진정한 대화자세' 역설…北·中과 대화 의지 표명 

프란치스코 교황은 17일 충남 서산 해미읍성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 청년대회 폐막미사 강론에서 '우리는 깨어 있어야 한다. 성덕의 아름다움과 복음의 기쁨에 대한 우리 감각을 무디게 만드는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죄와 유혹, 그러한 압력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성경 시편 구절을 인용해 '잠들어 있는 사람은 아무도 기뻐하거나, 춤추거나, 환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청년대회 참석자들을 '사랑하는 젊은 친구 여러분'으로 부르며 젊은이들이 교회와 사회의 미래라는 점을 상기시키고 그들 역할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교황은 '아시아에 살고 있는 젊은이로서, 이 위대한 대륙의 아들딸로서, 여러분들은 여러분의 사회생활에 온전히 참여할 권리와 의무를 지니고 있다'며 '두려워하지 말고, 사회생활의 모든 측면에 신앙의 지혜를 불어넣으라'고 당부했다.

그는 '여러분의 주교님들과 신부님들과 함께, 더 거룩하고 더 선교적이고 겸손한 교회, 또한 가난한 이들, 외로운 이들, 아픈 이들, 소외된 이들을 찾아 섬기는 가운데 하느님을 경배하고 사랑하는 하나인 교회를 일으켜 세우며 올 한해를 보내라'고 조언했다.

또 '외국인과 궁핍하고 가난한 사람, 마음이 부서진 이들을 멀리하고 싶은 유혹이 많을 것'이라며 '곤궁한 이들에게 봉사하는 것이 주님과 더 가까이 사는 데 방해가 되는 것처럼, 도움을 간청하는 사람들을 밀쳐 내서는 안 된다. 도움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간청에 연민과 자비와 사랑으로 응답하시는 그리스도처럼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시아의 젊은이들, 여러분은 그리스도에 대한 고귀한 증언, 위대한 증거의 상속자들'이라며 '하느님의 사랑을 믿고, 세상으로 나아가라'고 말했다.

폐막미사에는 청년대회 참석자 6천여 명과 천주교 신자, 시민 등 5만여 명이 참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전에는 해미 순교성지 성당에서 아시아주교회의연합회 의장 오스왈도 그라시아스 추기경을 비롯한 아시아 주교단 50여 명과 한국 주교단 19명을 만나 연설한 뒤 오찬을 함께했다.

교황은 '다른 이들에 대한 열린 마음으로, 아직 성좌와 완전한 관계를 맺지 않고 있는 아시아 대륙의 몇몇 국가들이 모두의 이익을 위하여 주저 없이 대화를 추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며 중국, 북한,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브루나이 등에 대화와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그는 '공감하고 진지하게 수용하는 자세로, 상대방에게 우리의 생각과 마음을 열 수 없다면 진정한 대화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른 이들, 다른 문화와 대화를 시도할 때 출발점과 근본 기준은 그리스도인이라는 우리의 정체성'이라며 '우리의 정체성을 의식하지 않는다면 진정한 대화를 나눌 수 없다'고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토대로 한 대화를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방한 마지막 날인 18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한국의 12개 종단 지도자들을 만나는 데 이어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를 집전한다. 

교황은 미사 강론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토대로 한 아시아 평화와 사회 문제 등에 관한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가 끝난 뒤 성남 서울공항에서 간단한 환송식을 갖고 로마행 비행기에 오른다. (연합뉴스) 




  • 1. Legalize incest, German experts say
  • 2. Mother serves X-rated cookies to class
  • 3. Inexperienced Iraqi pilots drop supplies to ISIS militants
  • 4. Split tree contains Jesus image
  • 5. Man beheads co-worker in race dispute
  • 6. KFC denies hand wipes for Muslims
  • 7. Fired ㅡ Jessica blasts management and band members
  • 8. Jessica no longer in Girls' Generation
  • 9. Controversy taints home team victories
  • 10. Ferry runs aground off southwest coast, passengers rescue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