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8-17 17:57
Updated : 2014-08-17 18:48

Seoul to step up consular effort for overseas citizen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plans to create a new consular affairs division to offer better protection for Korean nationals living abroad.

A ministry official on Sunday cited the increasing number of international incidents and risky situations that Korean nationals can find themselves in.

"Furthermore, the growing number of people going overseas has been raising the need for more prompt and efficient responses by the government," he said.

Currently, the Overseas Koreans and Consular Affairs Bureau is currently in charge of consular services for South Koreans residing overseas.

The new division, once established, will be staffed with some five ministry officials tasked with protecting South Korean citizens during emergency situations, the official said.

This may help the existing consular affairs bureau pay more attention to issues overseas that Koreans may face, the official said.

"The establishment of another consular affairs bureau may help (the ministry) better respond to problems even when a number of them break out simultaneously," another ministry official said.

The plan comes as South Korea is dealing with exposure to international terrorist attacks, civil wars and a global disease epidemic affecting its citizens overseas, as well as the increasing number of North Koreans defecting to the South.


관련 한글 기사

외교부, 재외국민보호 강화 '신속대응과' 신설키로

외교부가 재외국민보호 업무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관련 과(課)를 신설키로 하고 안전행정부와 협의를 사실상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7일 '안전행정부가 추진하는 안전 관련 정부 조직개편안에 이런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조직개편안에는 외교부에서 재외국민보호 업무를 담당하는 과를 현재 1개(재외국민보호과)에서 2개로 늘리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과장을 포함해 5명 정도의 인원이 배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신설 과(課)에는 신속대응 업무를 주로 맡긴다는 것이 외교부의 구상이다. 사건 사고 발생시 초기 대응이 중요한 만큼 별도 조직을 통해 이 업무를 수행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재외국민보호과는 상시 대응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외교부는 보고 있다. 

외교부가 이런 조직 강화를 추진하는 것은 현재의 재외국민보호과 하나만으로는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영사 사건·사고 업무를 감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해외에서 대형 사고가 터지면 현 체제로는 대응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도 조직 강화 추진 배경이다.

다른 당국자는 '재외국민보호과가 2개가 되면 복수의 현안이 발생해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또 현재의 영사콜센터를 재외국민 안전센터로 변경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현재는 콜센터로 외교부 본부에 연결해주는 역할만 하고 있는데 앞으로 인력·예산을 투입해 상담 등의 업무도 할 수 있도록 관련부처와 협의를 통해 외교부 부령을 개정하겠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1. Chinese bar could get fined for scantily-clad women
  • 2. Actress breaks down after surprise Blue Dragon win
  • 3. US school accuses FTC of harassment
  • 4. S. Korea bans pro-N. Korean minor party
  • 5. Chinese boy tells Xi to lose weight (but not be as skinny as Obama)
  • 6. Nut case eclipses `memogate'
  • 7. Texas plumber's truck ends up in extremist's hands
  • 8. Sony cancels release of 'Interview' after threats
  • 9. British cook turns 'trash' into sustainable food movement
  • 10. Bra advertisement too hot for TV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