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8-07 17:01
Updated : 2014-08-07 19:10

President underscores implementation of Dresden initiative

By Yi Whan-woo

President Park Geun-hye
President Park Geun-hye stressed the need to implement her Dresden initiatives Thursday, as part of South Korea's efforts toward 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She said the preparatory committee for inter-Korea unification should serve as a control tower for that purpose.

"Our unification policy should be more than integration of the two Koreas. Instead it should serve as a growth engine for the Korean people to take a great leap forward," Park said during the committee's first meeting at Cheong Wa Dae.

"The committee therefore should serve as a control tower to implement the Dresden proposals and I hope it guides the country to the right path.

"To this end, I urge the committee to map out concrete and various plans," she added.

Park serves as the chair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It was launched on July 15 to discuss plans for inter-Korean unification, which she said would be a "bonanza" for both Koreas as well as a blessing for the neighboring countries.

The 50-member committee is working on a blueprint for unification based on the President's Dresden Declaration. The members include 11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such as ministers, six state-run think tank researchers and 30 private experts.

In a speech during her March visit to Dresden, Germany, Park unveiled initiatives for humanity, co-prosperity and integ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ey include South Korea's infrastructure-building investments and building of multi-farming complexes in North Korea, collaborative projects with China and Russia, and joint natural resource development projects.

At Thursday's meeting, she called for lending support to North Korea to build a civil infrastructure system.

"Infrastructure building in the North is meaningful for humanitarian reasons," she said.

"It's crucial to bring all Korean people together for co-prosperity, and our efforts will eventually serve as a steppingstone for the post-unification era," she added.

In particular, Park suggested setting up an inter-Korea railway, improving living conditions in residential areas and expanding road networks for North Korea.

The President also underscored the importance of inter-Korean ties in terms of culture and arts as well as sports, saying such ties should be "preceded by eased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It would be very meaningful and effective to set up a park in the Demilitarized Zone, which has been the symbol of tension and hostility between the two Koreas.

"The park will deliver a message of peace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our steps toward unification," she said.

Saying that public consent is essential to carry out unification policies, the President proposed drawing out the people's support and holding public discussions involving citizens.

"It's possible that our people, as well as people from our neighboring countries, will have concerns over our steps toward inter-Korean integration," she said.

"And we must share our vision that unification will be a blessing for all."


관련 한글 기사

朴대통령 "통일이 한반도 비정상 극복 궁극의 길"

통일준비위 첫 회의 주재 '北 민생인프라 구축이 통일위해 가장 시급'
'北 대화상대로 인정, 고립 원치 않아', 통일준비위 '통일헌장제정' 검토
'DMZ 평화공원 긴장완화에 효과적', '드레스덴 통일구상' 실천 주문

박근혜 대통령은 7일 '남북한 주민의 인도적 문제를 우선 해결하고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인프라를 구축하면서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노력을 펼치는 것은 통일을 이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하고 기초적인 준비 과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통일준비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에 인프라를 구축하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당장 인도적 차원에서도 의미가 크겠지만 통일 이후를 준비하는 기초공사이기도 하다'며 통일을 위한 구체적 청사진 마련을 지시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대북 민생인프라 구축을 골자로 한 '드레스덴 구상'의 실천방안 논의 외에 ▲국민 공감대 속에서의 통일정책 마련 ▲통일준비위의 범국민적 통일 공론장화 등을 주문하면서 '통일이 한반도 비정상을 극복하는 궁극의 길이며 한민족의 아픔을 치유하는 근원적 처방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70년 분단의 역사를 마감하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이뤄내는게 정부가 해야할 숙원 사업이자 국민의 여망'이라며 '우리가 추구하는 통일은 남북의 물리적 통합을 넘어 새 한반도의 미래를 설계하고 한민족의 대도약을 이끄는 성장동력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박 대통령은 '드레스덴 구상과 정신을 어떻게 실천할지 통일준비위에서 구체적이고 다양한 방안을 논의해달라'면서 '내륙철도와 남북철도 연결과 같은 대규모 사회기반 시설과 함께 주거환경 개선, 마을도로 확충 등 민생인프라 구축을 위해 남북한이 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드레스덴 구상'의 추진과 관련, '우리 정부의 통일정책 목표는 평화통일이며 북한을 대화상대로 인정하고 교류협력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는 북한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나오게하는게 핵심이며 정부의 목표는 북한의 고립에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화예술과 스포츠 분야의 교류와 협력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무엇보다 통일의 첫단추를 끼우기 위해서는 한반도 긴장완화가 선행돼야 한다'며 '그동안 긴장과 대치의 상징지대였던 DMZ(비무장지대) 평화공원을 조성한다면 세계에 한반도 통일의 시작을 알리고 긴장완화를 위해서도 매우 의미있고 효과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통일정책은 어떤 정책보다 국민공감대가 필요하고 중요하다'며 '통일에 대해 국민은 물론 주변국도 막연하게 불안감을 가질 수 있는 만큼 통일은 모두에게 큰 축복이 될 것이라는 분명한 비전을 제시하는게 우리가 꼭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통일은 동북아에 상당한 경제적 파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세계 기업들도 주목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과 각국에 얼마나 많은 새로운 투자기회와 성장동력을 줄 수 있는지, 이로인해 얼마나 많은 일자리가 생길 수 있는지 청사진을 제시한다면 통일 대한민국에 대한 국민인식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동북아 평화와 새로운 유라시아 시대가 한반도 통일이 돼야 가능하다는 비전을 제시해달라'고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통일준비위를 정부와 민간, 정치권이 함께 협력하는 범국민적 공론의 장으로 만드는게 중요하다'며 '통일준비위가 국민의 통일의지를 하나로 만드는 용광로가 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통일준비위는 이날 ▲통일헌장 제정 검토 ▲통일시대 견인할 신경제성장 모델 제시 ▲생활속 통일준비 실천과제 발굴 ▲작은 통일정책 대안 개발 등 주요 과제를 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연합뉴스)




  • 1. Actress yields boxer career over injury
  • 2. Comedians should make fun of us more, lawmakers say
  • 3. Are kiosks the answer to long iPhone lines?
  • 4. Surfer bullies shark to save sons in Maui
  • 5. Talks with Pyongyang may soon resume
  • 6. Woman dismantles ATM in China for keeping her card
  • 7. Allies agree to maintain status quo on OPCON
  • 8. Don't blink, you may miss Seoul in Avengers trailer
  • 9. John Cho jams out to Crayon Pop's 'Bar Bar Bar' on ABC's 'Selfie'
  • 10. Kerry: US could reduce troops if N. Korea denuclearize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