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7-21 09:19
Updated : 2014-07-21 11:07

Finance minister, central banker agree on downside risks, avoid rate discussion



South Korea's finance minister and the Bank of Korea (BOK) governor held their first meeting on Monday during which they agreed to cooperate to support Asia's fourth-largest economy which is facing "growing downside risks."

Finance Minister Choi Kyung-hwan and BOK Gov. Lee Ju-yeol shared the view that the Korean economy is facing bigger downside risks, such as sluggish domestic demand, amid a slowdown in economic recovery due to the effect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according to a joint statement released by the two institutions.

The two addressed concerns on structural problems in the Korean economy, such as an imbalance in domestic demand and exports, and agreed that as the "axis of macroeconomic management" the finance ministry and central bank should harmonize economic and monetary policies to support stable growth, the statement said.

The meeting, the first of its kind since Choi took office last week, comes amid growing speculation that the pro-growth finance minister's appointment may put pressure on the central bank to cut the base rate.

In a split vote, the BOK's monetary policy committee decided to keep the key rate steady at 2.5 percent for a 14th straight month earlier this month.

The non-unanimous decision, in which one unknown member dissented from the majority to oppose the freeze, spurred views that the central bank may lower the rate as early as August. The July meeting marked the first split vote in nearly a year.

While Choi has not directly addressed the need for a rate cut, his recent remarks and policy track record have shored up hope of a rate cut, with the yield for three-year government bonds falling to yearly lows.

In response to a call for a rate cut at the National Assembly, Choi replied, "I can't say exactly what should be done about interest rates, but I believe that my message about the current economy has been sufficiently communicated. Nothing could be more explicitly mentioned (about interest rates) than this."

In Monday's meeting Choi, who doubles as deputy prime minister, however, addressed the central bank's independence.

"The economic team will do its best to meet its role. The BOK also has its own distinct role. I believe that things will go well if we think hard and cooperate," Choi said ahead of the meeting.

He reiterated his stance after the meeting, telling reporters that the rate policy was not discussed in the meeting and that "The BOK will make its judgment on the rate since (the rate policy) is the BOK's inherent right."

The central bank's seven-member policy committee is set to decide the base rate at its upcoming monthly meeting on Aug. 14. (Yonhap)

관련 한글 기사

최경환·이주열 '경기 하방 리스크 커졌다' 인식 공유

최경환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만나 '내수 부진 등으로 하방 리스크가 커졌다'는 경기 인식을 공유했다.

최 부총리는 또 '기준금리는 한국은행 고유의 권한'이라고 밝혔다.

최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최 부총리 취임 이후 처음으로 만나 아침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세월호 사고 영향으로 경기 회복세가 둔화한 가운데 내수 부진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한은은 밝혔다.

내수와 수출, 기업소득과 가계소득 간 불균형 등 한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1시간여의 회동을 마치고 나온 이주열 총재는 '경제는 보는 시각이 (최 부총리와) 큰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기준금리에 대해 논의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준금리의 '금' 자도 꺼내지 않았다'면서 '기준금리는 한국은행 고유의 권한이기 때문에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판단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와 이 총재는 앞으로 자주 만나 경기 인식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날 만남에서 최 부총리는 이 총재에게 '기획재정부 경제팀과 한국은행은 경제의 양 축이 아니겠느냐'며 '(두 기관이) 서로 협력하고 자주 만나서 경제 인식을 나눠야 대한민국 경제가 잘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부총리는 '어려운 경제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한국은행과 경제 전반에 대한 인식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거시경제 전반과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식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노력해겠다'고 화답했다.

이 자리에서 최 부총리는 '부총리 취임 후 공식적으로 (다른 기관장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개인적으로는 1979년에 한국은행에 취업했다가 공무원으로 옮긴 인연이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 총재가 '(두 기관이) 열심히 나름의 역할에 따라 노력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최 부총리는 '한국은행은 중앙은행 나름의 역할이 있다'고 화답했다.

한은은 '정부와 한은이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가 안정적으로 성장하도록 재정 등 경제정책과 통화정책의 조화를 이뤄나간다는 데 공감했다'고 회동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는 추경호 기재부 1차관, 장병화 한은 부총재 등 두 기관 간부들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 부총리-총재뿐만 아니라 간부와 직원들도 만나는 기회를 자주 갖고 협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