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7-21 09:26
Updated : 2014-07-21 09:26

Lydia Ko picks up second LPGA win of season

South Korean-born New Zealander Lydia Ko picked up her second LPGA Tour victory of 2014 on Sunday in Ohio.

Ko, 17, took the Marathon Classic at Highland Meadows Golf Club in Sylvania, Ohio, with a four-round total of 15-under 269, beating Ryu So-yeon of South Korea by one stroke.

Ko, the world No. 2, shot a bogey-free round of 6-under 65 on Sunday for the victory.

The teenage sensation also won the Swinging Skirts LPGA Classic in San Francisco in April for her first victory as a professional. She earlier won the 2012 and the 2013 Canadian Women's Open as an amateur.

Ko took home US$210,000 in the winner's check and has made $1.06 million so far this year. She is now the youngest LPGA player ever to surpass the $1 million mark in a season at 17 years, two months and 26 days. Lexi Thompson of the United States held the previous record at 18 years, seven months and five days in 2013.

Ko was tied with Ryu for the lead at 14-under through 17 holes, before Ko moved ahead with a birdie on the par-5 18th.

Ryu, playing in a group behind Ko, made back-to-back birdies on the 16th and the 17th. She missed a six-foot birdie putt on the 18th to force a playoff. (Yonhap)

관련 한글 기사

리디아 고, 마라톤 클래식 우승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정상에 올랐다.

세계 랭킹 2위 리디아 고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펜실베이니아의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클럽(파71·6천51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뽑아내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친 리디아 고는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21만 달러(약 2억1천600만원)다.

아마추어 신분이던 2012년과 2013년 캐나다 여자오픈을 연달아 제패한 리디아 고는 올해 4월 스윙잉스커츠 클래식에서 프로 데뷔 후 첫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한 뒤 프로 신분으로는 투어 2승째를 기록했다.

17번 홀까지 유소연과 함께 14언더파로 공동 선두를 달린 리디아 고는 마지막 18번 홀에서 버디를 낚아 짜릿한 한 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중반까지는 크리스티 커(미국)와 우승 경쟁을 벌였다.

13언더파로 공동 선두를 달리던 커는 15번 홀(파4)에서 1m도 채 되지 않는 짧은 거리의 파 퍼트를 놓치면서 우승권에서 밀려났다.

리디아 고가 16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 커를 2타 차로 따돌렸고 남은 경쟁자는 유소연이었다.

리디아 고의 다음 조에서 경기한 유소연은 16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리디아 고를 추격했고 17번 홀(파5)에서 7m가 넘는 긴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어 극적으로 공동 선두가 됐다.

17번 홀에서는 티샷이 오른쪽으로 밀리면서 공이 나무 밑에 놓여 백스윙에 지장을 받을 수 있는 위치였으나 이를 오히려 버디로 연결하며 기세를 올린 것이다.

하지만 리디아 고가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다시 한 타 차로 달아났고 유소연은 18번 홀에서 2m 정도 거리의 버디 퍼트에 실패, 연장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커는 12언더파 272타로 단독 3위를 차지했고 말레이시아 국적의 켈리 탄이 11언더파를 치며 공동 4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리디아 고는 이날 우승으로 LPGA 투어 사상 최연소 상금 100만 달러 돌파 기록도 세웠다.

이날 경기 전까지 상금 85만1천19 달러를 기록 중이던 리디아 고는 통산 상금 106만 달러가 됐다.

이 부문 종전 기록은 18세7개월에 상금 100만 달러를 돌파한 렉시 톰프슨(미국)이었다. 리디아 고는 17세 2개월이다.

리디아 고는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유소연의 마지막 버디 퍼트가 들어갈 수도 있었기 때문에 연장전에 대해 생각도 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사람들에 가려서 유소연의 마지막 퍼트를 직접 보지는 못했다'며 '갤러리들의 반응을 보면서 결과를 짐작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1. Bra advertisement too hot for TV
  • 2. Virtual NK-SK marriage TV show underscores unification
  • 3. S. Korea bans pro-N. Korean minor party
  • 4. Seoul backs UN action on Pyongyang
  • 5. Busy comedian Kim Gu-ra diagnosed with 'panic disorder'
  • 6. Podcast: Sony cancels release of 'Interview' after threats
  • 7. Court disbands pro-N. Korea party
  • 8. IKEA's arrival drives furniture makers into corner
  • 9. Minister determined to reform labor market
  • 10. Japanese historian calls for Seoul, Tokyo to cooperate on cultural property disput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