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7-17 17:10
Updated : 2014-07-17 21:47

Two Koreas fail to reach agreement over Asian Games

Secretary General Kwon Kyung-sang of the 2014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second from front in the right row, introduces other South Korean delegates to Son Kwang-ho, back in the left row, vice chairman of Pyongyang's National Olympic Committee, during working-level talks between the two Koreas event at Panmunjeom, Thursday, about the quadrennial sporting event. Kwon and Son led their respective three-member delegations. / Yonhap

By Yi Whan-woo


The two Koreas failed to reach an agreement over Pyongyang's plan to dispatch athletes and cheerleaders to the 2014 Incheon Asian Games in September, the government said Thursday.

The South Korean delegation said the three-member delegations from Seoul and Pyongyang could not agree on the agenda at the meeting in the border village of Panmunjeom.

It added they also failed to fix a date for further talks to finalize a range of issues, including the number of cheerleaders, costs and their final means of transportation for the quadrennial games that will run from Sept. 19 until Oct. 4.

Secretary General Kwon Kyung-sang of the 2014 Incheon Asian Games Organizing Committee headed the Seoul delegates while Son Kwang-ho, vice chairman of Pyongyang's National Olympic Committee, led his group.

North Korea proposed to send 350 athletes by airplane and 350 cheerleaders by train through the railroad that connects the two Koreas, an official from the delegation said on condition of anonymity.

He also said Pyongyang wanted to anchor a ferry in Incheon Port for their cheerleaders to stay in during their visit.

"They were displeased when our delegates began to ask detailed questions to finalize their plan," the official said.

He added South Korea is willing to allow North Korea to transport its athletes and cheerleaders by its own airplanes and ships.

"It is widely accepted across the world for countries to send their athletes via its flag carrier to participate in a sporting event," he said. It would be inappropriate for us to ban North Korea's ships or planes from entering."

The delegation official added the plan does not violate the May 24 sanctions imposed in 2010 that forbid all inter-Korean cooperation except for activities at the Gaeseong Industrial Complex. They were as a result of the sinking of the Navy ship Cheonan by a North Korean torpedo in March that year. The meeting on sports was the first since February 2008 when the two sides discussed forming a joint cheerleading contingent for the Beijing Olympics.

It will be the first time since 2005 that Pyongyang will dispatch cheerleaders to an international sporting event hosted by South Korea. Pyongyang previously said it will dispatch a "large group" of cheerleaders.

The North sent 288 female cheerleaders to the Busan Asian Games in 2002; 303 to the Daegu Universiade in 2003; and 124 to the Incheon Asian Athletics Championships in 2005.

The secretive state has adopted a dubious approach to inter-Korean issues _ test-firing missiles into the East Sea on the one hand and making peace gestures on the other.






관련 한글 기사

아시안게임 남북 실무접촉 개최…이견 조율 진통

北 공동응원 등 제의한듯…추가접촉 이어갈듯

남북은 17일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의 인천 아시안게임 참여와 관련된 제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판문점에서 가졌다.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이날 협의에서는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 규모, 이동 방식, 응원방식 및 숙소, 체류비 문제 등 관련 사안들이 폭넓게 논의됐다.

그러나 양측이 주요 쟁점에서는 적지 않은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내주 중 추가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이날 접촉에서 우리 정부가 부정적 입장을 밝혀 온 아시안게임 공동응원 등 그동안 예상돼 왔던 일부 제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최근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하는 동시에 '특별 제안', '공화국 정부 성명' 등을 잇따라 내놓으며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단일팀과 공동 응원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응원단 규모도 적정 수준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관측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 응원단 등의 체류비 지원 문제와 관련,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에 대한 지원은 관련 대회 규정에 따라 하겠다는 게 현재 입장'이라며 '그런 부분에서 (과거와) 좀 다른 측면이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양측은 이날 오후 5시 현재 오전 1차례(10시15∼11시30분), 오후 1차례(오후4시15분∼4시41분) 등 2차례의 전체회의를 가지며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이견 조율을 시도중에 있다.

이날 접촉에는 우리측에서 권경상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등 3명이, 북측에서는 손광호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 겸 서기장 등 3명이 대표로 참석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권 사무총장은 오전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요새 가뭄이 심해 걱정이 많았는데 북측 대표단이 오니 좋은 단비 소식이 있어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고, 북측 대표인 손 부위원장도 '쌍방이 신뢰와 이해를 도모하면 아시아경기대회의 성공적 개최가 잘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희망할 경우 북한 항공기나 만경봉호와 같은 선박으로 선수단과 응원단이 이동하는 방안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이 국제 경기인 아시안게임에 참여하는 것은 국제 규정에 따라서 우리 정부가 받아들인 것이어서 (북한이 원할 경우) 만경봉호가 오는 것은 5·24 조치와 관계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선수단이나 응원단이 북한 고려항공기나 만경봉호를 타고 인천에 오면 5·24 조치 이후 북한 항공기와 선박이 우리측에 들어오는 첫 사례가 된다.

남북이 체육분야 회담을 가진 것은 지난 2008년 2월 베이징올림픽 남북응원단 관련 제2차 실무접촉 이후 6년 5개월여 만이다. (연합뉴스)




  • 1. Ninety orgasms per hour leaves Arizona mom exhausted
  • 2. Sexy fitness guru makes TV debut
  • 3. Blackhead extraction video is disgusting and mesmerizing
  • 4. Putin, Kim to make for odd couple
  • 5. Woman creates smash-hit cuddling service
  • 6. IU selected as soju model
  • 7. PODCAST: What's next for N. Korean human rights?
  • 8. Apartment security guards face massive layoffs
  • 9. Finance minister says reform will touch finance, labor sectors
  • 10. Seoul takes down memorial altar for ferry Sewol victim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