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7-17 17:09
Updated : 2014-07-17 20:04

City Hall to introduce siesta

By Lee Hyo-sik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MG) said Thursday that it will allow its employees to take a nap in the early afternoon during August in a bid to boost their work efficiency.

Benchmarking siestas, short naps usually taken after lunch that are a common tradition in Spain and South American nations, City Hall will allow workers to sleep for up to an hour at workplaces.

But those taking the break will have to make up for the time by either coming to the office early or working late.

If implemented as planned, the city government will become the first public institution here to do such a thing.

"The city government decided to permit any employees to take a nap between 1 and 6 p.m. They can sleep for a maximum of one hour," said an SMG spokesman, who declined to be named. "Only employees at City Hall can take advantage of the siesta from Aug. 1. But those at our affiliated institutions cannot."

People tend to lose focus in the early afternoon after lunch, and even more so during the summer. Many health reports show that taking a short nap in the afternoon helps workers perform better.

According to the spokesman, many SMG workers take naps in the office during their lunch break, between noon and 1 p.m. Even though there are staff lounges and other places where workers can take a break, they are rarely used because employees are not allowed to rest during work hours.

Those who want to take a nap need to submit an application to their supervisors when they come to work in the morning. If workers take a nap for an hour, they will have to either come to work at 8 a.m. or leave the office at 7 p.m. SMG employees are obliged to work from 9 a.m. to 6 p.m.

"Employees can use lounges, conference rooms and other places to rest. Frankly, I don't think many will go for siestas because they have to make up for lost hours," the spokesman said. "Nonetheless, the city government will spend more money next year to create more rest areas for employees."

관련 한글 기사

서울시 낮잠 1시간 공식 허용…"신청 직원 있을까"

서울시가 내달부터 휴식이 필요한 시청 직원에게 최대 1시간의 낮잠 시간을 보장한다.

점심 시간 이후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지시로 마련된 조치이지만 직원들 사이에서 실효성은 의문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서울시는 17일 '직원들이 점심 이후 사무실 의자에 기대거나 책상에 엎드려 쉬고 있지만, 정식으로 낮잠이 허용되지 않아 편안한 휴식에 한계가 있었다'며 '상사 눈치를 보지 않고 쉬도록 정식으로 낮잠 시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실행 계획에 따르면 낮잠은 오후 1시부터 6시 사이에 30분에서 1시간 동안 허용된다.

희망자는 출근 뒤 부서장에게 신청하면 되고, 낮잠을 잔 시간만큼 오전 또는 오후에 추가 근무를 해 1일 8시간의 법정근로시간을 지켜야 한다.

1시간 동안 낮잠을 자기로 했다면 당일에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하거나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근무를 하면 된다.

낮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은 신청사와 서소문별관에 설치된 직원 휴식공간이다.

부서장들은 특별한 사유 없이 직원들의 낮잠 신청을 거부해서는 안 된다.

서울시의 낮잠 시간 보장 정책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를 통틀어 첫 시도로 박 시장이 '나른한 오후에 직원들이 힘들어하고 있는데 20분이라도 휴식시간을 주는 게 어떠냐'며 검토 지시를 내린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조치의 실효성에 대한 직원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한 직원은 '제도가 없는 것보다는 낫다. 필요할 때 1시간의 휴식 시간을 공식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면 최적의 근무 환경을 조성한다는 차원에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다른 직원은 '법적 근로시간이 정해져 있어도 정시퇴근을 못하는데 연장근무까지 하면서 낮잠을 신청할 사람이 몇 명일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다른 직원도 '직원들이 원한 제도도 아니었고, 직원 상대로 여론 수렴 과정도 없었다'며 '시청 분위기상 누가 낮잠을 자러 간다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서울시는 낮잠이 허용되면 현재 이용자가 적은 직원 휴게 공간의 이용률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내년에 예산을 확보해 휴식 공간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1. [PHOTO] Toxic toothpaste scandal: images help foreigners ID brands
  • 2. It's official! Seoul's 10 must-visit sites
  • 3. 'Train to Busan' takes Don Lee to Hollywood
  • 4. Is this the next 'Gangnam Style'? (VIDEO)
  • 5. Son Heung-min scores to secure Tottenham's League win
  • 6. Foreign firms remain blinded by anti-graft law
  • 7. N. Korea claims to have 'completed' nuclear program
  • 8. Korea fourth-largest foreign provider of jobs for US
  • 9. A wheel surprise! Dutch PM presents 220 bicycles to Seoul
  • 10. [Provincial News] Korea's largest multicultural festival kicks off in Chang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