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7-03 19:33
Updated : 2014-07-04 08:27

Korea, China seek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President Park Geun-hye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hake hands during a press conference after a summit at Cheong Wa Dae, Thursday.
/ Yonhap

By Kang Seung-woo

President Park Geun-hye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greed Thursday to push for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expressed their strong opposition to another nuclear test by the North.

The agreement is a stronger warning on Pyongyang's nuclear program than a year ago, when they said that the North's nuclear program was a threat to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the region and world peace, so it wouldn't be tolerated.

They also agreed to cooperate on the issue of forced sexual slavery by the Japanese military before and during World War II. This was taken as an "indirect" warning to Japan for its attempt to review the Kono Statement which acknowledged and apologized for Japan's forced wartime conscription of women into military brothels.

But a joint statement made no reference to Tokyo's moves to give itself the option of deploying troops overseas.

The two leaders held a summit at Cheong Wa Dae after the latter arrived here earlier in the day with first lady Peng Liyuan for a two-day state visit.

"At a time when North Korea is committed to a policy of developing its economy and nuclear arsenal in tandem, it is also testing missiles and threatening to conduct a nuclear test," Park said in a press conference.

The President said she and the Chinese leader shared the view that they must accomplish denuclearization without fail and prevent the North from conducting another nuclear test.

"President Xi's visit to Seoul ahead of Pyongyang will send the North a clear message of his support for denuclearization, and regional security and stability."

More concretely, Park and Xi urged the secretive state to comply with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including the decisions of the U.N. Security Council and the Sept. 19, 2005 Joint Statement.

The September statement was the first tangible result of the six-party talks when Pyongyang promised to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in return for economic aid and U.S. pledges it would not attack the reclusive state.

The Xi visit has been thrust into the limelight as he decided to come to Seoul ahead of Pyongyang, Beijing's oldest ally, for the first time in more than two decades. Diplomatic sources call the visit a "clear cold shoulder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e Kim regime has frequently tested China's patience with its military provocations including a third nuclear test in February last year, but Beijing has been reluctant to penalize it.

While Washington is trying to wield more influence in Northeast Asia under its "rebalancing to Asia" policy ― a battle between two powerhouses for hegemony in the region ― Beijing needs a strategic partner in Pyongyang.

In addition, Park and Xi agreed to make immediate efforts to resume the long-stalled six-party talks by preparing preconditions.

"Relevant nations should steadily pursue the six-party process and hold bilateral and multilateral talks to coordinate and solve mutual concerns," Xi said.

The China-chaired multinational forum for denuclearizing the North that includes the United States, Russia, Japan and the two Koreas has been on hold since 2008.

His remarks come after a recent series of meetings between the relevant countries' senior officials took place in order to ease conditions for a resumption of the stalled talks.

Previously, the North called for a reopening of the talks, but the South Korean and U.S. governments demanded that it first show sincerity regarding denuclearization before any resumption.

According to the joint statement, China also highly recognized Park's flagship North Korean trust-building policy ― a carrot-and-stick approach of attempting to engage Pyongyang without tolerating any provocations. They also agreed to strike a free trade agreement by the end of this year. China is Korea's No. 1 trading partner, with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surpassing $270 billion in 2013.

Along with the regional issues, they also discussed ways to develop a mature "strategic partnership for cooperation" during their fifth meeting.

Under this initiative, the two leaders will have their chief security officers as well as foreign ministers meet on a regular basis.

Also, the two countries will launch a private-government dialogue structure to broaden and deepen ties.

The joint statement called for an annual forum of young people, and the start of negotiations on their maritime borders, a preemptive move to eliminate future disputes of the sort that China is currently engaged in with other countries.

Highlights in Seoul-Beijing statement

1. Regular exchange of security officials
2. Finalizing Korea-China maritime boundaries by 2015
3. Signing a contract on the joint production of films
4. Pressing to restart six-party talks on NK denuclearization
5. Finalizing an FTA within the year
6. Setting up a direct won-yuan trading market


관련 한글 기사

한중정상 내일 회담…日우경화 공동대응 확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 한국을 첫 국빈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방안과 북핵문제, 대일(對日)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의 동행 속에 1박2일 일정으로 이뤄지는 시 주석의 방한은 지난해 6월 박 대통령의 국빈 방중에 대한 답방 성격을 띤다. 

특히 두 정상의 5번째 공식 회동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이번 방한은 북한 및 일본 방문보다 먼저 이뤄지는 것이어서 동북아 외교지형의 역학관계를 놓고 각별한 주목을 끌고 있다. 여기에다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 등을 통한 경제협력의 외연도 넓힐 전망이다. 

북핵위협과 일본의 과거사 도발 및 우경화 가속화 등으로 동북아 질서가 요동치는 가운데 성사된 시 주석의 방한이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한 단계 끌어올려 양국 관계의 새 이정표로 기록될지도 관심거리다. 

특히 한일, 중일, 미중 관계의 악화에 따른 동북아 불안의 해소와 북한 비핵화 문제, 우경화하는 일본에 대한 공조 등 양국 공동이익을 위한 상호협력의 확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일 사전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평화와 안정증진에 대한 협의 강화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한 협력강화 등을 논의하고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성숙한 단계로 발전시키는 계기를 만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있어 한중간 북핵불용과 북한의 비핵화 목표라는 공통인식을 바탕으로 구체적 추진방안을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과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구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며 '한중일 3국 협력발전 추진과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유라시아구상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두 정상이 정상회담 후 발표할 공동성명에서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담을지 주목된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회담에서 '유관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는 문구를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에 담았다. 

우리 정부는 이번 성명에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반대' 등 더욱 직접적이고 진전된 대북 메시지를 담을 것을 요청하며 물밑 조율 중이나 중국 측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문구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지난 3월 헤이그 핵안보정상회담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전제했지만 '대화 재개와 관련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한 만큼 중국이 의지를 가진 '6자회담을 통한 북핵협상'의 중요성도 성명에 담길 전망이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훼손과 집단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 변경 등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도발에 대한 공동대처와 강력한 경고를 담은 메시지가 공동성명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양측의 온도차가 있어 '일본'을 적시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 밖에 두 정상은 한중 양국 국민의 영사보호 강화를 위한 영사협정을 체결하고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 한중 FTA 협상촉진에 합의하는 등 10여개의 협력문건에 서명한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계 금융사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의 피터 샌즈 회장을 접견, '중국의 세 번째 무역상대국이며 연각 600억 달러의 무역흑자를 내는 이점을 살려 위안화 거래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고, 샌즈 회장은 이에 대해 '위안화 거래 활성화와 역외 위안화 허브 구축이 한국 금융산업에 구체적이고 실질적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시 주석의 방한에는 왕후닝(王호寧) 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리잔수(栗戰書) 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지)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부총리급 인사 3명이 수행한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쉬사오스(徐紹史)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가오후청(高虎城) 상무부장 그리고 시 주석의 '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겸 중앙재경영도소조판공실(중재판) 주임 등 장관급 인사 4명을 포함해 총 80여명이 수행한다. 

중국의 다수 대기업 CEO를 포함한 200여 안팎의 경제계 인사들도 동행한다. 

시 주석은 첫날 박 대통령과의 단독·확대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을 하며 이틀째인 4일에는 양국 기업인 400여명이 참석하는'경제통상협력포럼'에 박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10여분간 기조연설을 한다. 

같은 날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고 서울대에서 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한 강연을 통해 한국 젊은 세대와 소통한다. 정홍원 국무총리와도 면담한다. 

부인 펑리위안 여사도 고궁관람이나 한국전통문화체험 등 행사를 소화하는 등 활발한 '소프트 외교' 행보를 펼친다.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이 펑 여사의 의전을 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은 시 주석의 방한에 맞춰 중국의 국보인 '판다'를 임대형식으로 우리 측에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1. Bra advertisement too hot for TV
  • 2. Virtual NK-SK marriage TV show underscores unification
  • 3. Seoul backs UN action on Pyongyang
  • 4. S. Korea bans pro-N. Korean minor party
  • 5. Busy comedian Kim Gu-ra diagnosed with 'panic disorder'
  • 6. Eight children stabbed to death in family home
  • 7. Seven injured in residential building explosion
  • 8. Court disbands pro-N. Korea party
  • 9. Podcast: Sony cancels release of 'Interview' after threats
  • 10. Park invited to Russia for Victory Day celebration: sourc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