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6-30 12:52
Updated : 2014-06-30 12:52

Kakao Talk now third most valuable brand in Korea

Kakao Talk, a free messenger service provided by Kakao Corp., rose to third place in local brand value, research showed Monday, backed by its market share of more than 90 percent in the sector.

Kakao Talk's Brand Stock Top Index (BSTI) reached 915.4 points out of 1,000 in the second quarter, up a notch from a quarter earlier, the data compiled by market researcher Brand Stock showed.

BSTI is calculated by running a mock stock-trading test on about 900 brands and adding figures compiled from consumer surveys. A higher number indicates stronger brand power, with 1,000 being the maximum possible score.

Since its official launch in 2010, Kakao has become a leader in the mobile platform market, led by its messenger application along with its photo-sharing social network service, Kakao Story.

Contrary to Kakao Talk's rise, the brand value of Naver Corp., the operator of Korea's most-visited search engine, plunged four notches over the cited period to 11th place, apparently due to Kakao's announced merger with Daum Communications Corp., the country's No. 2 portal operator.

While Naver's free messenger service, Line, attracted some 400 million users worldwide as of April, the Korean market is still dominated by Kakao Talk.

Samsung Electronics's Galaxy smartphone brand kept its top spot for the fourth consecutive year in the second quarter with 935.6 points, trailed by E-Mart Co., Korea's largest discount chain operator, at 921.1 points.

Samsung's Ultra HD (UHD) TV was ranked No. 62. LG Electronics Inc.'s latest smartphone, the G3, came in at 89th plac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he country's main gateway which was named the world's best airport for the ninth consecutive year in BSTI's annual airport service quality (ASQ) survey in 2014, came in fourth. (Yonhap)

관련 한글 기사

"카카오톡 브랜드, 갤럭시·이마트 이어 빅3 도약"

카카오톡의 브랜드가치가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국내 빅3 브랜드로 도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브랜드 가치평가 회사인 브랜드스탁에 따르면 2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 카카오톡은 브랜드 가치평가 지수(BSTI) 915.4점으로 1분기보다 한계단 오른 3위에 랭크됐다.

이로써 카카오톡은 각각 4년, 2년째 1,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삼성갤럭시(935.6점), 이마트(921.1점)와 함께 브랜드 빅3를 형성했다. 카카오톡은 모바일 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 90% 이상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다음과의 합병을 통해 향후 브랜드 경쟁력을 더욱 보강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반면 네이버(901.6점)는 경쟁자인 다음-카카오 합병 이슈로 인해 4계단 하락하며 11위로 밀려났다. 카카오톡과 함께 SNS 브랜드인 페이스북(886.9점)과 트위터(880.6점)도 각각 19위와 25위에 올랐다.

2분기 브랜드가치 상위권에는 수입차 브랜드인 BMW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BMW(902.8점)는 1분기보다 11계단 급등하며 9위에 올랐다. 신차가 출시된 쏘나타(855.2점)는 12계단 오른 53위에 랭크됐다.

반면 1분기에 40위로 신규 진입했던 폴크스바겐(830.8점)은 이번 분기에는 다시 46계단이나 급락하며 86위로 처졌고 메르세데스-벤츠(830.2점)도 82위에서 87위로 내려앉았다.

1분기중 브랜드가치가 크게 떨어졌던 고객정보 유출 관련 브랜드들은 이번 분기에도 하락세를 보였다.

각종 악재가 이어지고 있는 KB국민은행은 지난 분기에 10위까지 급락한 데 이어 이번 분기에는 13위로 주저앉았고 KT의 대표 브랜드인 올레(olleh)도 13위에서 29위까지 순위가 밀렸다.

KB국민카드 역시 22계단 하락한 96위에 머물렀다.

2분기에 새롭게 진입한 100대 브랜드는 OK캐쉬백(64위), 현대백화점(71위), 서울아산병원(72위), 서울우유(77위), 한샘(90위), 우리은행(92위), 눈높이교육(94위), 라네즈(97위), 스타벅스(99위) 등이었다.

BSTI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200여개 품목의 900여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만점은 1천 점이다. (연합뉴스)



  • 1. Russian woman strips to prevent car from being towed
  • 2. Police pursues woman who ate dead bird in subway
  • 3. Former WWE champ catches burglary suspect
  • 4. Hidden washroom cameras 'may have filmed hundreds of women'
  • 5. 'Firms should reinvest 75% of net profit'
  • 6. 'Pansori' prodigy impresses with pop rendition
  • 7. Japanese man arrested with 6kg of meth
  • 8. Yoo, Park make for odd couple
  • 9. Lowly Eagles resort to using robot fans
  • 10. Suzy victim of sex offense - or is it an illusio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