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6-15 09:26
Updated : 2014-06-15 09:26

Korea holds practice behind closed doors


Korea trained behind closed doors in its FIFA World Cup base camp here on Saturday, as the clock ticked down on its opening group stage match against Russia.


Head coach Hong Myung-bo opened only the first 15 minutes of the team's session to the media on Friday and then kept the entire practice off-limits on Saturday here in Foz do Iguacu, southern Brazil.

Hong and his 23-man squad wrapped up an earlier camp in Miami and arrived in Brazil on Wednesday. At the opening of the Brazilian camp, Hong said the three-day period starting Thursday would be the most crucial one for his side.

Korea, competing in its eighth consecutive World Cup, will open Group H action against Russia on Tuesday in Cuiaba, about 1,100 kilometers north of Foz do Iguacu. Matches against Algeria and Belgium will follow.

So far in Brazil, Hong ha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horing up defensive organization against Russia. Korea has dropped two consecutive tune-up matches, losing to Tunisia, 1-0, in Seoul on May 28 and falling to Ghana, 4-0, in Miami last Monday.

Players have said they have tried to improve their spacing and forechecking, with all outfield players asked to show more commitments to defense.

Korea is scheduled to depart for Cuiaba on Sunday.

At 57th in the latest FIFA rankings, Korea is the lowest-ranked country in Group H. Belgium leads the pack at No. 11, followed by Russia at No. 19 and Algeria at No. 22.

Korea enjoyed two days of sunny skies with warm temperatures before rain disrupted practice on Friday. The area received some showers earlier Saturday but it didn't rain in the afternoon.

Cuiaba, nestled in the central-west region of the South American country, is known for a tropical climate.

The temperature in Cuiaba during Korea's stay next week is expected to stay around 30 degrees Celsius (86 degrees Fahrenheit), with no rain in the forecast.

Korea selected Miami as the site of its earlier camp so that players could get acclimated to similarly humid conditions. (Yonhap)


관련 한글 기사

홍명보호, 비공개훈련 '러시아전 필승 전술 마무리'

홍명보호가 이틀 연속 훈련장 문을 굳게 걸어 잠그고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첫 상대인 러시아 격파를 위한 필승 전술 가다듬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포스 두 이구아수의 페드로 바소 경기장에서 두 시간 동안 비공개 훈련을 치렀다.

전날에도 취재진에 훈련 시작 이후 15분 동안만 공개한 대표팀은 이날은 아예 취재진의 접근을 막은 채 전술 훈련에 집중했다.

홍명보호가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완전 비공개 훈련에 나선 것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미국 마이애미 전지훈련 기간이었던 지난 6∼7일에도 훈련장 문을 걸어 잠그고 세트 피스와 전술 훈련에 나섰던 대표팀은 베이스캠프가 차려진 브라질 이구아수에서도 취재진을 물린 채 14∼15일 이틀 동안 비공개로 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비공개 훈련의 목적은 일차적으로 조별리그 상대국 전력분석 요원과 취재진에 대표팀의 전력을 노출하지 않겠다는 것이지만 선수들의 훈련 집중도를 높이려는 의도가 더 크다.

취재진이 보는 앞에서 훈련하게 되면 선수들이 주변의 움직임과 말소리에 집중력을 잃을 수가 있어서 홍명보 감독은 아예 훈련장 문을 걸어 잠갔다.

그렇다면 홍 감독은 이번 비공개 훈련에서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가다듬었을까. 마이애미 훈련을 되돌아보면 어느 정도 해답이 나온다.

대표팀은 마이애미 전지훈련에서 안톤 두 샤트니에 전력분석 코치의 조언에 따라 러시아의 빠른 역습을 막기 위한 수비 훈련과 좌우 측면을 통한 공격루트 완성에 공을 들였다.

더불어 프리킥과 코너킥 등 세트피스 상황에서는 러시아의 장신 공격수와 2선 공격진의 침투를 막는 방법을 치밀하게 가다듬었다.

이에 따라 홍명보호는 이구아수로 이동한 뒤에도 마이애미에서 담금질해온 전술이 몸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무한 반복' 훈련에 나섰다.

이틀간의 비공개 훈련 역시 새로운 전술 추구보다는 '필승 전술 완성'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지금 시점에서는 기존에 훈련해온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는 게 관건'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대표팀은 이날 저녁 늦게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한국시간 18일 오전 7시)이 치러지는 브라질 쿠이아바로 이동해 결전에 대비하게 된다. (연합뉴스) 




  • 1. Hidden washroom cameras 'may have filmed hundreds of women'
  • 2. Russian woman strips to prevent car from being towed
  • 3. Suzy victim of sex offense - or is it an illusion?
  • 4. Police pursues woman who ate dead bird in subway
  • 5. Reality star wants tougher 'revenge porn' laws
  • 6. Former WWE champ catches burglary suspect
  • 7. Stimuli send KOSPI to eight-month high
  • 8. 'Firms should reinvest 75% of net profit'
  • 9. Japanese man arrested with 6kg of meth
  • 10. Hotter summers can lead to 10,000 more deaths through 2020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