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6-27 17:05
Updated : 2014-06-27 19:10

Jin Air plans long-haul routes

By Lee Hyo-sik

Ma Won, Jin Air CEO
Jin Air, the low-cost unit of Korean Air, plans to launch long-haul routes in the first half of 2015 beyond China, Japan and Southeast Asia, its CEO said Friday.

In a press conference marking the budget carrier's sixth anniversary, Jin Air CEO Ma Won said the company will add a Boeing 777-200ER aircraft, capable of accommodating up to 400 passengers, to its fleet in December.

It will buy two more Boeing 777-200ERs and six more Boeing 737-800s next year. Currently, the low-cost carrier (LCC) operates 11 Boeing 737-800 aircraft.


''The LCC market in Asia has become extremely competitive. We have reached a point where we cannot remain profitable by operating only short and mid-distance routes,'' Ma said. ''To find new markets and stay ahead of rivals, we decided to become Korea's first budget carrier to launch a long-haul route. To do so, we need planes larger than Boeing 737-800s.''

The Boeing 777-200ER is capable of transporting nearly 400 passengers and flying up to 14,300 kilometers, meaning that it can go to New York from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without refueling. In contrast, the Boeing 737-800 can accommodate 190 passengers, fly up to 5,800 kilometers and be in the air for seven hours.

The CEO said it will put the 777-200ER onto its Incheon-Hong Kong and Incheon-Guam routes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We will first operate the plane on our busiest routes and when we get two more aircrafts, we will then start flying to destinations beyond Asia. We will be able to connect to any destinations in the world by the end of 2015,'' Ma said.

Jin Air currently operates 12 international routes, including those linking Incheon with Guam, Macao, Cebu and Hong Kong. In Korea, it flies between Gimpo and Jeju. It will begin operating the four new international routes, including Jeju-Xian, from October.

관련 한글 기사

진에어, 국내 저비용항공 최초 장거리노선 진출

내년 여름 하와이 취항…중대형기 3대 포함 9대 도입

진에어가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장거리 노선에 진출한다.

진에어는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취항 6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어 유럽·미주까지 운항할 수 있는 중대형기 3대를 포함한 9대 규모의 항공기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진에어는 유럽과 미주까지 운항할 수 있는 중대형 B777-200ER(393석) 항공기 1대를 12월초 도입하고 내년에 같은 기종 2대를 추가로 들여온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중대형기를 도입해 중단거리 노선에서 장거리 노선까지 시장을 넓히는 것이다.

진에어는 안정적인 운항을 위해 중대형 기종 2대를 보유하는 내년 여름부터 장거리 노선에 취항할 계획이다.

마원 진에어 대표는 '현재 보유한 기종의 운항거리 내에 있는 시장이 점차 포화 상태가 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미국 하와이가 첫 장거리 노선 후보지'라고 말했다.

진에어는 B777-200ER 기종에 이코노미석보다 다소 높은 운임에 좌석 간격이 6인치(15㎝) 더 길고 서비스는 동일한 '이코노미 플러스존'(가칭)을 40석가량 마련할 예정이다.

기내에서 승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컴퓨터로 영화와 음악을 유료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게 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현재 11대의 B737-800 항공기를 운영하는 진에어는 올 하반기부터 내년말까지 B777-200ER 3대와 B737-800 6대 등 9대를 추가로 도입해 비행기를 20대로 늘린다.

진에어는 하반기 4개 국제선에 신규 취항해 정기노선을 16개로 확대한다.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운수권을 받은 제주∼시안, 제주∼취엔저우 등 2개 중국 노선에 10월부터 주 2차례씩 운항한다. 12월에는 인천∼후쿠오카와 인천∼코타키나발루 노선에 각각 주 7회 운항한다.

마원 대표는 '올 하반기부터 내년까지가 진에어 사상 가장 공격적인 사업 확대 시기가 될 것'이라면서 '특히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의 중대형기 도입으로 시장을 개척해 확실한 경쟁우위를 점하면서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진에어가 1∼5월 영업이익 76억원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에어는 다음 달 1∼10일 '진마켓'을 열어 국내외 13개 전 노선 항공권을 웹사이트 최저가 대비 최대 64%에 할인 판매한다. (연합뉴스)



  • 1. Beauty contestant runs off with pricy tiara
  • 2. Brazil's 'woman-town' calls for single guys
  • 3. Teen catches largemouth bass from sewer
  • 4. Short men less prone to divorce: study
  • 5. One-fifth of women 'stalk' ex-lovers on Internet: survey
  • 6. Salvation Sect holds funeral held for Sewol owner
  • 7. Samsung, LG ready to display future of electronics
  • 8. NO END IN SIGHT: Korea's household debt dilemma
  • 9. Daniel Dae Kim to remake 'Good Doctor' for CBS
  • 10. North Korea owes $395 million for 1,000 Volvo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