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5-01 17:40
Updated : 2014-05-01 18:45

Seoul to create 'yellow ribbon garden' for ferry victims


The Seoul municipal government said Wednesday it will open a garden featuring yellow ribbons at a downtown plaza this week to pay tribute to hundreds of victims of a recent ferry disaster.


The municipality allowed the Korean Society of Landscape Architects (KSLA) to use the eastern plot of Seoul Plaza to create the "Yellow Ribbon Garden," which will open on Thursday, according to its officials.

Yellow ribbons represent a desperate hope for the safe return of those still missing in the deadly sinking of the ferry Sewol two weeks ago.

Around 210 passengers out of 476 people aboard the ferry have been confirmed dead, with about 92 others still unaccounted for, as of early Wednesday.

Citizens across the country have written messages of hope and remorse on the ribbons and tied them to fences and walls, with the campaign also spreading in social media.

The 450-square-meter garden will have a total of 302 metal bars reserved for ribbons, which symbolize the 302 passengers who have either been confirmed dead or missing.

The place will be available at least until the joint memorial altar set up in Seoul Plaza closes, though officials said how to operate it is subject to further discussion.

"The garden will take the shape of a teardrop or a comma, symbolizing both grief of the bereaved families and the people, as well as our wish that the victims will rest in peace," a KSLA official said. (Yonhap)


관련 한글 기사

서울시청 광장 '노란리본 정원' 조성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세월호 참사 피해자 추모를 위한 '노란 리본의 정원'이 조성돼 다음 달 1일부터 운영된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한국조경사회가 약 3천만원을 모아 자율적으로 정원을 조성한다. 시는 이를 위해 서울광장 잔디마당의 동쪽 부분 사용을 허가했다.

    정원은 450㎡ 규모로 눈물 또는 쉼표로 보이는 모양을 형상화한다. 이는 유족과 국민의 눈물을 상징하며 희생자 영혼이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 앞으로 살아갈 국민도 숨 쉴 수 있기를 희망하는 뜻을 담았다는 게 한국조경사회의 설명이다.

    한국조경사회는 정원에 노란 리본을 걸 수 있는 기둥 302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숫자는 이번 참사의 사망과 실종자를 합한 것이다. 촛불을 담을 촛대를 마련하고 약간의 꽃도 심는다. 그 옆에 시민이 희생자를 위로하는 메시지를 자유롭게 적어 달아놓을 공간도 마련된다.

    노란 리본 정원은 서울광장 합동분향소가 문을 닫는 날까지 운영된다.

    한국조경사회는 애초 다음 달 9일부터 14일까지 '2014년 대한민국 조경문화 박람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세월호 참사로 행사를 11월로 미루고 대신 노란 리본의 정원 조성 계획을 서울시에 건의했다.

    시 관계자는 '서울광장 합동분향소를 찾은 조문객이 6만6천명을 넘은 가운데 노란 리본의 정원이 조성되면 희생자 영령을 위로하는 시민의 간절한 메시지가 더 잘 전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1. Brazil's 'woman-town' calls for single guys
  • 2. Beauty contestant runs off with pricy tiara
  • 3. Teen catches largemouth bass from sewer
  • 4. Woman learns that she married brother
  • 5. Short men less prone to divorce: study
  • 6. One-fifth of women 'stalk' ex-lovers on Internet: survey
  • 7. Reason I married my husband…'I was blinded by love'
  • 8. Samsung, LG ready to display future of electronics
  • 9. Korea top choice for US missile shield
  • 10. National baseball player criticized for chucking water at audienc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