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4-19 16:39
Updated : 2014-04-19 16:42

Sunken ferry's operator involved in numerous accidents: records

The operator of a ferry that sank off South Korea's south coast earlier this week, leaving hundreds dead or missing, has been involved in many other accidents at sea, records showed Saturday.

Chonghaejin Marine Co., the owner of the ill-fated ferry Sewol, has been in marine accidents involving engine trouble and collisions every two to three years in the recent past, the records showed.

Three weeks before Wednesday's sinking of the 6,825-ton Sewol, one of Chonghaejin's passenger ships collided with a fishing boat in thick fog in the Yellow Sea. None of the 141 passengers aboard the liner were injured.

In October 2009, the same passenger ship arrived at its destination three hours later than scheduled due to engine trouble. Passengers at the time lodged protests against the operator for informing them of the trouble only 40 minutes after the boat had stopped.

In February last year, a 6,322-ton passenger ship belonging to Chonghaejin arrived at the western port city of Incheon six hours behind schedule due to a defect in its generator.

Some of the more than 250 passengers aboard the ship demanded a refund, but the operator refused, prompting strong protests from the passengers.

In April 2011, the same boat stopped shortly after leaving Incheon due to engine trouble. After making some repairs at sea, the boat returned to the port some five hours later.

The Sewol's sinking is feared to be one of the nation's worst disasters, with 29 passengers confirmed dead and more than 270 others unaccounted for.

관련 한글 기사

세월호 선사는 여객선 사고 '단골손님'

2∼3년마다 기관고장·어선 충돌·침몰 등 주요 해상사고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본부 = 세월호(6천825t급)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잦은 해상 사고가 도마 위에 올랐다.

청해진해운 소유 여객선은 2∼3년마다 주기적으로 기관고장, 어선 충돌, 침몰 등 주요 해상사고를 일으킨 '단골손님'이었다.

세월호 침몰 전 가장 최근 사고는 3주 전인 지난달 28일 인천 선미도 인근 해상에서 일어난 어선 충돌이었다.

인천에서 출발한 청해진해운 소속 백령도 행 여객선 데모크라시5호(396t)는 7.93t급 어선과 충돌했고,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승객 141명이 불안에 떨었다.

당시에도 세월호와 마찬가지로 서해 상에 낀 짙은 안개 탓에 여객선이 늦게 출발했다. 해무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충돌 사고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여객선은 앞서 2009년 10월 덕적도 인근 해상에서 엔진 고장을 일으켰다. 엔진 1개가 작동하지 않자 나머지 1개 엔진만을 가동, 도착시간보다 3시간 이상 운항해 목적지에 도착했다.

선사 측은 당시에도 배가 멈춘 뒤 40분이 지나서야 안내 방송을 내보내 승객들의 항의를 받았다.

지난해 2월에는 인천과 제주도를 오가는 청해진해운 소속 또 다른 여객선 오하마나호(6천322t급)가 옹진군 대이작도 인근 해상에서 5시간가량 표류했다. 사고는 발전기 쪽 연료 필터에 결함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여객선은 도착 예정시간보다 6시간가량 늦게 인천항에 입항했다.

승객 250여 명 중 일부는 환불을 요구했지만 청해진해운은 환불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거부해 승객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오하마나호는 2011년 4월에도 엔진 고장으로 5시간 동안 바다 한가운데 멈춰 서 승객들에게 큰 불편을 끼친 바 있다.

오하마나호는 당시 승객 622명을 태우고 인천항을 출항한 지 30분 만에 엔진 고장으로 운항을 중단했다. 여객선은 해상에서 긴급수리를 마친 뒤 5시간여 만에 인천항으로 회항했다.

2004년에는 전남 고흥군 녹동항과 여수 거문도를 오가는 이 선사 소속 고속 여객선 오가고호(297t급)가 취항 3일 만에 역추진 센서 고장을 일으켜 운항을 일시 중단했다.
청해진해운의 한 관계자는 19일 '이번 사고로 유가족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 1. Defector Park Yeon-mi describes plight of N. Korean people in moving speech
  • 2. President Park's appointments erode public trust
  • 3. 'Daydreaming contest' to be held at Seoul Plaza
  • 4. Boseong residents irked by misleading '100 won taxi' campaign
  • 5. Obama gets last laugh after man jokes, 'Don't touch my girlfriend'
  • 6. Renee Zellweger's 'unrecognizable' new look sparks 'face-shaming' discussion
  • 7. McDonald's pushes shrimp burger in Korea
  • 8. NK releases US citizen Jeffrey Fowle
  • 9. Kerry: US could reduce troops if N. Korea denuclearizes
  • 10. Winners of 10th English Economic Essay Contes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