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4-25 20:33
Updated : 2014-04-26 14:03

'Salvation sect' suspected of backing Yoo's business

Yoo Byung-eun
By Kang Hyun-kyung

Yoo Byung-eun, the de facto owner of the sunken ferry Sewol, is suspected of having used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s a key source to fund the expansion of his business empire illegally, according to the prosecution.

To find evidence of illegalities that might have contributed to the ferry disaster, investigators raided Yoo's home, and other companies and religious organizations allegedly linked to the church, Friday.

A special investigation team is looking into the seized materials and summoned a financier of the church for questioning the previous day to trace illegal deals between the sect and companies run by Yoo and his two sons.

Yoo and his father-in-law, Pastor Kwon Shin-chan, created the religious group in 1962, which was defined as a cult by the conservative Christian denomination, the General Assembly of Presbyterian Churches, in 1992. Yoo's has had an eventful career, from a pastor to a businessman to a billionaire photographer and then back again to a businessman.

While serving as a pastor in the 1970s, he established a toy company and practically forced members of the "salvation sect" to work there under poor working conditions.

In a recent media interview, Chung Dong-seop, a former believer in the sect, said that Yoo preached that members would please God if they worked for the company run by the church.

"Their working conditions were miserable. They worked long hours but received a tenth of the wages of the average workers at that time. Yoo accumulated a considerable amount of money by exploiting his workers and the fortune he earned like this was used as seed money for the construction of his business empire," said Chung,who is now a pastor.

As the toy business thrived, he said, Yoo no longer introduced himself as a pastor, but a CEO.

The sect reportedly has nearly 200,000 believers. But those who are familiar with the sect claimed that the actual number is merely some 10,000, including some celebrities.

The term salvation sect has resurfaced in the media nearly three decades after a mass suicide that shocked the nation in 1987, when 32 people were found dead inside the attic of the cafeteria of the Odaeyang artifacts factory.

The 32 were Odaeyang owner Park Soon-ja, her three children and her employees. The prosecution initially suspected that Yoo was linked to the mass suicide because the late Park was once involved in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nd a cash flow between the two groups was uncovered.

But the prosecution failed to find a physical connection between the sect and the mass suicide and concluded that the 32 were members of a separate religious cult that believed in the apocalyptic end of the world.

Yoo expanded his business empire rapidly in the 1990s before Semo, a holding company he founded, went under.

Yoo and his two sons restarted a shipping business, setting up Chonghaejin Marine, the operator of the ferry, in 1999, and since then have expanded the scope of their businesses.

관련 한글 기사

檢 구원파-유병언 일가 회사 자금 흐름 추적

종교단체 헌금 관계사 자금 활용 가능성 수사

기독교복음침례회 경리 직원 참고인 조사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24일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와 청해진해운 관계사 간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교회 헌금과 신도들의 사채가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 측근들이 소유한 청해진해운 관계사들의 사업 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을 두고 수사 중이다.

인천지검 세월호 선사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전날 기독교복음침례회와 관련된 서울 용산 소재 한 종교단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종교단체 회계자료와 헌금 명부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또 이날 기독교복음침례회 경리직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기독교복음침례회의 헌금 모금 내역과 계열사와의 자금 거래 현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과 수사 관련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소환했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유 전 회장 일가가 2만여명에 이르는 기독교복음침례회 신도들이 낸 헌금과 사채를 청해진해운의 지주회사와 관계사들의 사업 자금으로 활용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해당 종교단체가 유 전 회장 일가 소유의 한 관계사와 사무실을 함께 사용하고 있었다고도 밝혔다. 사실상 종교 활동과 기업 운영이 분리되지 않은 상태로 운영돼 온 정황이다.

그러나 검찰의 한 관계자는 '어떤 관계사인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유 전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 전 종교활동과 사업을 교묘히 결합시키면서 그룹 경영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1987년 '오대양 사건' 당시 수사를 맡은 심재륜 변호사는 사망자들이 조달한 사채가 구원파를 거쳐 세모 측으로 유입됐음을 나타내는 수표 기록이 발견됐다고 뒤늦게 밝히기도 했다.

오대양 사건은 공예품 제조업체 오대양의 용인 공장에서 사장과 종업원 등 32명이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이다.

검찰은 당시 집단변사와 유 전 회장 사이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밝히지는 못했지만, 교리를 미끼로 신도들에게 11억원대의 사채 사기를 친 혐의로 유 전 회장을 구속했다.

유 전 회장이 사실상 대표인 기독교복음침례회가 신용대출 방식으로 청해진해운 관계사에 자금을 지원한 정황도 포착됐다.

유 전 회장의 차남 대균(44)씨가 최대주주인 주택 건설·분양업체 트라이곤코리아는 2011년 말 기준 281억원을 기독교복음침례회로부터 신용대출 방식으로 장기차입했다.

이자율은 6.78%로 당시 이 회사가 협동조합 4곳과 저축은행 1곳으로부터 대출받으면서 약정한 이자율보다 1∼2%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2013년 말 현재 기독교복음침례회에 갚아야 할 대출금은 259억원 정도다.

검찰의 다른 관계자는 '유 전 회장 일가가 거느린 관계사 간 소유·지배 구조를 먼저 확인한 뒤 자금 흐름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특수팀은 수사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됨에 따라 이날 기존 21명이던 수사 인력에 인천지검 강력부 검사 1명, 회계 전문 검사 1명, 수사관 15명 등 총 17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검찰은 또 국세청, 관세청,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과 회의를 열고 유 전 회장 일가의 은닉재산 추적 작업과 역외 탈세 혐의를 포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 1. Korean women hate “it's going to be OK” sex talk
  • 2. Pair arrested for having sex on beach
  • 3. Japanese artist sparks debate with 3D vagina replica
  • 4. 'Cat girl' undergoes operation to remove black fur from body
  • 5. Man jumps from moving car to escape girlfriend
  • 6. Police arrest Yoo's eldest son
  • 7. Gov't reveals 41 trillion won stimulus package
  • 8. Doctors remove 232 teeth from Indian teen
  • 9. Singer, actress Yoo dies of cancer at 41
  • 10. Inmate takes two hours to die in bungled executio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